▒▒▒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45, 1 / 70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677.jpg (99.9 KB), Download : 1
다운로드 #2    e45.jpg (72.4 KB), Download : 1
제 목    "돈 많이 준다고 아이 안 낳더라" 지원금의 역설, 저출생 대책 쇼크


아이가 없다… 서울, 30년 뒤 인구 700만명대로 추락
통계청 ‘장래인구추계’ 발표
인구 늘어나는 곳은 세종·경기뿐
국민 중위연령 44.9 → 58.8세 상승

저출생·고령화 여파로 2052년 서울 인구가 700만명대로 추락한다는 예측이 나왔다. 전 국민을 나이순으로 정렬해 중앙에 위치하는 중위 연령도 같은 시기 60세 턱밑에 이를 전망이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22~2052년’에 따르면 한국 총인구는 2022년 5167만명에서 30년 후인 2052년 4627만명으로 541만명(-10.5%) 감소한다. 이는 합계출산율·기대수명 등 변수를 중간 수준으로 가정한 중위 시나리오다. 통계청은 2052년까지 전국 17개 시·도 중 15곳의 인구가 감소한다고 내다봤다.

이 중 서울은 942만명에서 793만명으로 149만명(-15.8%) 줄었다. 부산(-85만명·-25.8%) 경남(-69만명·-21.0%) 울산(-28만명·-25.7%) 지역은 감소율이 20%를 넘겼다. 인구가 증가하는 시·도는 세종(16만명) 경기(12만명) 2곳뿐이었다.

생산인구 감소 폭도 두드러졌다. 전국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2022년 3647만명에서 2052년 2380만명으로 1267만명(35.2%) 줄어든다. 생산연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2022년 71.1%에서 2052년 51.4%로 약 20% 포인트 낮아진다. 특히 조선업 침체로 청년 인구 이탈이 심한 울산은 생산연령인구가 2022년(81만명) 대비 절반인 41만명까지 쪼그라든다.

전국 중위 연령은 2022년 44.9세에서 2052년 58.8세까지 상승한다. 전남·경북·경남 등 9개 시·도의 중위 연령은 60세를 넘길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낮은 세종의 중위 연령도 2052년 ‘지천명’을 넘긴 52.1세로 예측된다.

공부 내몰리는 초등학생들…20% "수업외 하루 4시간 이상 공부"
여가부, '2024 청소년 통계' 발표…청소년 10명중 8명 "사교육 받아"
고교 졸업생 73%는 대학 진학…직업계 고교 취업률 56%
73.6% "등굣길 즐거워"…94% "학교 친구들이 존중하고 배려해줘"
총인구 중 청소년 비중 30년새 반토막…다문화 학생 10년새 3배↑

아이 낳으면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포레온에서 20년 살수 있다
1분기 출산율 0.76명 또 역대최저… “연간 0.6명대 진입 우려”
“원정 출산만 아니면 돼” 부영 1억 장려금, 66명 받았다
"돈 많이 준다고 아이 안 낳더라" 지원금의 역설, 저출생 대책 쇼크
분만할 수 있는 산부인과 전국 463곳…10년간 34.4% 급감

의혹 눈덩이 김건희 여사, 어린이들과 고양이 안고 ‘단독 일정’





1045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배분 처분을 멈춰달라는 의대생들의 집행정지 신청이 대법원에서 최종 기각됐다.     2024/06/07  70
   "돈 많이 준다고 아이 안 낳더라" 지원금의 역설, 저출생 대책 쇼크     2024/05/29  63
1043    "트럼프, 재집권시 주한미군 철수 걸고 김정은과 협상 가능성"     2024/05/28  23
1042    서울도 공공병원 기피…의사 최대 42.8% 부족     2024/05/16  54
1041    의사 평균 연봉은 3억... 정형외과가 2위, 그럼 1위는?     2024/04/29  92
1040    이재명 "다 접고 만날 것" 尹 "예우 다하라" 29일 회담 성사 전말     2024/04/22  64
1039    美하원, 우크라·이스라엘·대만 130조원 지원안 극적 처리     2024/04/14  51
1038    박단, 의대교수 겨냥 "착취 관리자"…의료계 "내부총질" 격앙     2024/03/26  106
1037    의협 주수호, 8년 전 음주운전 사망사고 "투쟁이 최선의 속죄"     2024/03/13  121
1036    춘천서 출퇴근만 4시간…75세 소아외과 의사, 병원 못 떠난 이유     2024/03/13  56
1035    정부, 거부권 썼던 ‘간호법’ 다시 논의… “상황 달라져”     2024/02/21  148
1034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2024/02/14  135
1033    초·중·고교생 2년 뒤 500만명 붕괴…올해 초등교 27곳 문 닫는다     2024/01/18  185
1032    “코인의 봄, 올 131조 유입 예상”… “금융불안 키울 역사적 실수”     2024/01/12  104
1031    '늙어가는 한국'…70대 이상 인구, 20대보다 많아졌다     2024/01/11  71

1 [2][3][4][5][6][7][8][9][10]..[70]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