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45, 1 / 70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iiuu.jpg (217.7 KB), Download : 1
다운로드 #2    yyree.jpg (35.0 KB), Download : 1
제 목    "트럼프, 재집권시 주한미군 철수 걸고 김정은과 협상 가능성"


"트럼프, 재집권시 주한미군 철수 걸고 김정은과 협상 가능성"
WP 칼럼 "中, 한미일 공조 균열 열망…한중일 정상회의 단적 사례"
"캠프 데이비드 이후 한미일 관여 50여회…미사일방어체계 통합 등 길 멀어"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내정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집권에 성공할 경우 주한미군 철수를 조건으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협상에 나설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 칼럼니스트 맥스 부트는 수미 테리 한국외교협회(CFR) 선임연구원과 27일(현지시간) 쓴 공동 칼럼에서 "한미일 삼각 공조는 가자에서 우크라이나에 이르는 어두운 국제 정세에서 밝은 측면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어 "3국 정상의 캠프 데이비드 선언은 북한뿐 아니라 중국에 대한 억제를 강화하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분기점이었다"면서 중국이 현재 이 같은 3국의 공조를 막고 균열을 만들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한중일 정상회의를 그 단적인 예로 거론하며 "한미일의 긴밀한 공조에 끼어들기를 원하는 중국의 열망이 단적으로 드러난다"면서 "회의의 하이라이트는 과거에는 한중이 일본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면, 이번에는 한일이 중국의 억압적 행위에 대해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언급했다.

칼럼은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반미 연대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한미일 공조가 최선의 대안"이라며 "그러나 이 관계는 아주 최근에 형성됐고, 이들 나라의 지도부가 교체될 경우 위협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모두 지지율 부진에 시달린다는 점을 거론하며 "윤 대통령은 임기가 3년이나 남았고, 후미오는 9월 총선 승리로 자리를 보전할 것 같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한층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트럼프의 귀환은 한미일을 포함해 미국의 전반적인 동맹에 심각한 후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트럼프는 자신의 적이 끌어냈다는 이유만으로 한미일 공조를 뒤집을 것으로 보이며, 이것을 살리기 위해 외교 자산을 쓰는 일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트럼프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에 집착하고 있으며, 한국이 나토보다 더 많은 국내총생산(GDP)의 2.7%를 방위비로 분담하고 있다는 점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 듯하다"면서 "그는 과거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한 바 있고, 한미일 연합 훈련 비용을 댈 것 같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김정은이 기민하다면 그는 하노이 회담 당시 제안을 약간 더 달콤하게 해서 트럼프 재집권에서 이익을 노릴 수 있다"며 "트럼프는 주한미군을 철수하는 결단을 하면서까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도 있고, 김정은이 또 다른 도발에 나설 경우 또 다시 '화염과 분노'의 표현을 쓰며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갈 수도 있다. 그는 예측불가능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람 이매뉴얼 주일미국대사를 인용, 캠프 데이비드 회동 이후 50회 넘는 한미일 3국의 관여가 이뤄졌다면서 "그럼에도 실시간 정보 공유, 미사일 방어 체계 통합, 방산 공조 확대 등을 포함해 3국 협력을 공고히 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은 여전히 많다"고 제언했다.

트럼프 '세기의 재판'… 마지막 혈투 11시간 만에 끝났다
29일 배심원 평결 시작





1045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배분 처분을 멈춰달라는 의대생들의 집행정지 신청이 대법원에서 최종 기각됐다.     2024/06/07  70
1044    "돈 많이 준다고 아이 안 낳더라" 지원금의 역설, 저출생 대책 쇼크     2024/05/29  63
   "트럼프, 재집권시 주한미군 철수 걸고 김정은과 협상 가능성"     2024/05/28  22
1042    서울도 공공병원 기피…의사 최대 42.8% 부족     2024/05/16  54
1041    의사 평균 연봉은 3억... 정형외과가 2위, 그럼 1위는?     2024/04/29  92
1040    이재명 "다 접고 만날 것" 尹 "예우 다하라" 29일 회담 성사 전말     2024/04/22  64
1039    美하원, 우크라·이스라엘·대만 130조원 지원안 극적 처리     2024/04/14  51
1038    박단, 의대교수 겨냥 "착취 관리자"…의료계 "내부총질" 격앙     2024/03/26  106
1037    의협 주수호, 8년 전 음주운전 사망사고 "투쟁이 최선의 속죄"     2024/03/13  121
1036    춘천서 출퇴근만 4시간…75세 소아외과 의사, 병원 못 떠난 이유     2024/03/13  56
1035    정부, 거부권 썼던 ‘간호법’ 다시 논의… “상황 달라져”     2024/02/21  148
1034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2024/02/14  135
1033    초·중·고교생 2년 뒤 500만명 붕괴…올해 초등교 27곳 문 닫는다     2024/01/18  185
1032    “코인의 봄, 올 131조 유입 예상”… “금융불안 키울 역사적 실수”     2024/01/12  104
1031    '늙어가는 한국'…70대 이상 인구, 20대보다 많아졌다     2024/01/11  71

1 [2][3][4][5][6][7][8][9][10]..[70]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