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45, 1 / 70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__.jpg (246.7 KB), Download : 1
다운로드 #2    yy88.jpg (178.2 KB), Download : 1
제 목    서울도 공공병원 기피…의사 최대 42.8% 부족


의대증원 집행정지 항고심도 불수용…"의료개혁 중대영향 우려"
서울고법, 의대생 손해 인정하면서도 기각·각하…증원 확정 수순
"학습권 침해 안 되도록 향후 대학 의견 존중해 증원해야" 당부도

이동하는 의료진과 환자
의대 증원 법원 결정인 나온 16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가 이동하고 있다. 서울고법이 의대생과 교수, 전공의 등이 의대 정원 2천명 증원·배분 결정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정부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의 항고심에 대해 기각을 결정함에 따라 27년 만의 의대 증원 최종 확정을 앞두게 됐다.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배분 처분을 멈춰달라는 의대생·교수·전공의·수험생의 신청이 항고심에서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고법 행정7부(구회근 배상원 최다은 부장판사)는 16일 의대생, 교수 등이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 사건 항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재판부는 의대교수·전공의·수험생의 신청은 1심과 같이 이들이 제3자에 불과하다며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 요건을 갖추지 못하거나 청구 내용이 판단 대상이 아닐 경우 본안을 심리하지 않고 재판을 끝내는 결정이다.
다만 재판부는 1심과 달리 의대 재학생들에 대해서는 '신청인 적격'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세부 심리 끝에 신청은 기각했다.

재판부는 "헌법 등 관련 법령상 의대생들의 학습권이 보장되기 때문에, 기존 교육시설에 대한 참여 기회가 실질적으로 봉쇄되어 동등하게 교육시설에 참가할 기회를 제한받는 정도에 이르렀다고 볼 만한 특별한 사정이 인정될 여지가 있다"며 신청인 적격을 인정했다.
아울러 의대생들의 경우 집행정지 요건인 '회복할 수 없는 손해가 발생할 우려'도 있다고 인정했다.

의대 정원 관련 대국민담화 지켜보는 시민들
1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한덕수 국무총리의 '의대 정원 관련 대국민담화' 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2024.5.16 ksm7976@yna.co.kr

하지만 이를 일부 희생해서라도 증원·배분 처분이 계속돼야 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의대생 신청인들의 학습권 침해 등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예방하기 위해 긴급한 필요성은 인정될 수 있지만, 이 사건 처분 집행을 정지하는 것은 의대증원을 통한 의료개혁이라는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학습권 침해'와 '공공복리'를 비교하는 과정에서 이 사건의 의대생 신청인이 소속된 부산대의 경우 기존 정원이 125명이고 이번 증원 배정은 75명이며, 모집인원의 일부 감축으로 내년도 모집 인원이 163명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다만 재판부는 내년부터 매년 2천명씩 의대 정원을 증원할 경우 의대생들의 학습권이 심각하게 침해받을 여지가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재판부는 "향후 의대 정원 숫자를 구체적으로 정할 때 매년 대학 측의 의견을 존중해 의대생들의 학습권 침해가 최소화되도록 자체적으로 산정한 숫자를 넘지 않도록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날 항고심 법원 결정에 따라 정부의 '27년 만의 의대 증원'은 최종 확정 초읽기에 들어갔다.

법원 결정에 의료계 측 "대법원에 재항고…신속 결정해달라"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배분 처분을 멈춰달라는 의대생·교수·전공의·수험생의 신청이 항고심에서도 받아들여지지 않자 의료계가 즉시 대법원에 재항고하겠다고 밝혔다.
의대 교수 단체인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와 의대생 등의 법률 대리인인 이병철 변호사(법무법인 찬종)는 16일 서울고법의 기각·각하 결정이 나온 직후 "대법원 재항고 절차를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 붙은 의대증원 반대 홍보물.

앞서 1심인 서울행정법원은 지난 달 3일 이들의 집행정지 신청을 각하했다.
당시 재판부는 신청인들이 의대 증원으로 침해당한 구체적 이익이 없어 행정소송이나 집행정지를 제기할 자격이 없다며 이같은 판단을 내렸다.
의사 측 대리인 법무법인 찬종 이병철 변호사는 이날 항고심 재판부의 결정에 대해 "대법원에 재항고하겠다"며 "대법원이 기본권 보호를 위해 이 사건을 이달 31일 이전(정부의 증원 확정 전)에 심리·확정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7년 만의 의대 증원 현실화…법원 ‘의대 증원 가처분’ 각하·기각
의료계 더 센 휴진 카드 꺼내나…27년만의 의대 증원 현실로
27년 만의 의대 증원 '속도'…의정갈등 지속 전망
서울고법, 증원 효력정지 신청 기각·각하…의대 정원 확정 '초읽기'
집단사직 전공의 "바뀔 것 없다"…교수들은 진료시간 재조정
의사단체 법률 대리인 "대법원 재항고…이달 말 안에 확정 기대"

'의대 증원' 이번주 최종 확정…'지역인재전형 비율' 등 주목
대교협, 24일 이전 대입전형위원회서 '2025 대입 시행계획' 변경 승인
'정시·수시모집 비율', '수능 최저등급기준' 등 입시전략에 큰 영향
31개 의대 모집인원 1천469명 늘어…차의과대 합치면 '최대 1천509명'

좁혀지지 않는 정부-의사 간 거리…전공의 복귀도 '요원'
양보 없는 대치…'전제조건'부터 엇갈려 의정 대화 가능성 희박
출근한 전공의, '전체 5%'인 600여명…"사직 처리해달라"
의대 교수들 "정부 의료정책 무대응·불참"…또 '강경 카드'
1646명, 의협에 생계지원금 신청...“일부 생활고 시달려”

의대교수들, '1주일 휴진' 철회 시사…"정부 꿈쩍 안할게 뻔해"
"모든 전공의 면허정지하면 상황 달라질 것"
서울도 공공병원 기피…의사 최대 42.8% 부족
[





1045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배분 처분을 멈춰달라는 의대생들의 집행정지 신청이 대법원에서 최종 기각됐다.     2024/06/07  70
1044    "돈 많이 준다고 아이 안 낳더라" 지원금의 역설, 저출생 대책 쇼크     2024/05/29  63
1043    "트럼프, 재집권시 주한미군 철수 걸고 김정은과 협상 가능성"     2024/05/28  22
   서울도 공공병원 기피…의사 최대 42.8% 부족     2024/05/16  53
1041    의사 평균 연봉은 3억... 정형외과가 2위, 그럼 1위는?     2024/04/29  92
1040    이재명 "다 접고 만날 것" 尹 "예우 다하라" 29일 회담 성사 전말     2024/04/22  64
1039    美하원, 우크라·이스라엘·대만 130조원 지원안 극적 처리     2024/04/14  51
1038    박단, 의대교수 겨냥 "착취 관리자"…의료계 "내부총질" 격앙     2024/03/26  106
1037    의협 주수호, 8년 전 음주운전 사망사고 "투쟁이 최선의 속죄"     2024/03/13  121
1036    춘천서 출퇴근만 4시간…75세 소아외과 의사, 병원 못 떠난 이유     2024/03/13  56
1035    정부, 거부권 썼던 ‘간호법’ 다시 논의… “상황 달라져”     2024/02/21  148
1034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2024/02/14  135
1033    초·중·고교생 2년 뒤 500만명 붕괴…올해 초등교 27곳 문 닫는다     2024/01/18  185
1032    “코인의 봄, 올 131조 유입 예상”… “금융불안 키울 역사적 실수”     2024/01/12  104
1031    '늙어가는 한국'…70대 이상 인구, 20대보다 많아졌다     2024/01/11  71

1 [2][3][4][5][6][7][8][9][10]..[70]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