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39, 1 / 70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kiyu.jpg (137.2 KB), Download : 2
다운로드 #2    [oiu.jpg (248.1 KB), Download : 2
제 목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손흥민 멱살잡자 이강인 주먹질…원팀은커녕 사분오열 태극전사
이강인 등 식사 시간에 탁구치러 가자 손흥민이 제지하는 과정서 충돌
이강인 멱살 잡은 손흥민 손가락 탈구…이강인 '주먹질'은 손흥민이 피해
전술도 없고 선수 관리도 못한 클린스만 경질 불가피…15일 전력강화위 열려

하나되지 못했던 대표팀
영국 대중지 더선이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후배들과 언쟁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됐다고 보도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러 가려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마찰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클린스만호에는 전술만 없는 게 아니었다. 대표팀의 붉은 유니폼을 향한 선수들의 '로열티'도 부족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0일 폐막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요르단에 0-2 충격패를 당하며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대회 내내 졸전을 거듭한 데다 요르단과 경기에서는 유효슈팅을 단 하나도 기록하지 못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만 보인 클린스만호를 향한 비난 여론이 크게 일었다.

특히 역대 최강이라는 평가까지 받은 선수들을 데리고 최악의 경기 내용을 보여준 클린스만 감독에 대해서는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이런 와중에 영국 대중지 더선이 14일 한국 대표팀 내 심각한 불협화음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보도를 했다.

하나되지 못했던 대표팀
영국 대중지 더선이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후배들과 언쟁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됐다고 보도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러 가려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마찰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하나되지 못 했던 대표팀
영국 대중지 더선이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후배들과 언쟁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됐다고 보도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러 가려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마찰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안타까운 마침표의 시간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에서 경기 종료 시간이 가까워지자 이강인, 손흥민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요르단전은 이런 심각한 갈등 속에 킥오프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은 앞선 조별리그 3경기, 토너먼트 2경기에서와 마찬가지로 요르단전에서도 90분 내내 각자 따로 놀았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손흥민은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면서 "감독님께서 저를 더 이상 생각 안 하실 수도 있고 앞으로의 미래는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탁구 사건'과 이강인을 계속 신임한 클린스만 감독의 선택을 놓고 보면, 손흥민이 어떤 맥락에서 이런 말을 했는지 알 수 있다.
다만, 대표팀 내 갈등이 이강인과 손흥민 사이에만 있었던 건 아니었던 걸로 보인다.
대회 내내 선수들은 나이 별로 따로 노는 모습이었다.
훈련장에서 그룹을 지어 훈련할 때 선수들은 같은 무리끼리 어울렸다.

쓰라린 상처로 남은 아시안컵
영국 대중지 더선이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후배들과 언쟁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됐다고 보도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대회 기간에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일부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치러 가려는 과정에서 손흥민과 마찰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설영우·정우영·오현규(셀틱)·김지수(브렌트퍼드) 등 어린 선수들, 손흥민·김진수(전북)·김영권(울산)·이재성(마인츠) 등 고참급 선수들, 그리고 황희찬(울버햄프턴)·황인범(즈베즈다)·김민재(뮌헨) 등 1996년생들이 주축이 된 그룹이 각자 자기들끼리만 공을 주고받았다.
조별리그 1차전을 대비한 훈련 때부터 마지막 요르단전 훈련 때까지, 각 그룹의 면면에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

지난해 11월 중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 김민재, 황희찬, 이강인 등 유럽파 선수들이 한국에 일찍 돌아가기 위해 사비로 전세기를 임대해 귀국하기도 했다.
원정 일정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개인행동'을 한 셈이다. 대표팀, 대한축구협회가 '허락'한 일이었다지만, 국내파 선수들로써는 상대적 박탈감이 느껴질 수밖에 없는 행동이다.

과거 대표팀을 이끌었던 한 지도자는 "국내파 선수들로서는 자존심이 상할 수밖에 없다. 그런 건 (해외파 선수들이) 알아서 자제해야 했다"면서 "이런 부분은 지도자들이 정리를 좀 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런 걸 다 마음대로 하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 '난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고민하고 있다.

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해에도, 올해 아시안컵에서도 아무것도 '정리'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원팀'으로 뭉치기는커녕, '사분오열'된 채로 아시안컵에 임했다. 64년 만의 우승 목표는 애초 달성이 불가능했던 것이나 마찬가지다.

'전술 부재'로 비판받는 와중에 선수단 관리도 제대로 못 한 실책이 명백하게 드러나 버렸다.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보니 선수들 심리 장악에 능하다는 게 클린스만 감독이 그나마 받던 긍정적인 평가였는데, 이 또한 무색해졌다.

어수선한 축구협회
13일 대한축구협회 '경기인 출신' 임원들은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 모여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우승에 실패한 위르겐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의 거취를 놓고 자유토론을 벌였다.
대한축구협회는 13일 "대한축구협회 경기인 출신 임원들이 오늘 오전 협회에서 아시안컵에 대한 리뷰와 대회의 전반적인 사안에 대한 자유토론 방식의 회의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사퇴든 경질이든, 한국 축구와 클린스만 감독의 결별은 피할 수 없어진 분위기다.

축구협회는 클린스만호의 카타르 아시안컵 성과를 평가하는 전력강화위원회를 15일 연다.
정몽규 회장 등 축구협회 집행부는 전력강화위원회의 평가를 참고해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만약 새 감독 체제가 들어선다고 해도 대표팀은 선수들 간 갈등의 불씨가 그대로 남아있는 상태로 3월 A매치 기간(18∼26일)을 맞이한다.
대표팀은 3월에 태국을 상대로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 4차전을 소화한다. 동남아 맹주 태국은 2차 예선 상대 팀 중 가장 껄끄러운 팀으로 꼽힌다.

4강 하루전 손흥민 이강인 멱살잡이… “대표팀 기강이 무너졌다”
"손흥민 멱살에 이강인 주먹질"…요르단전 전날 '원팀' 깨졌다
“손흥민이 멱살 잡자 이강인 주먹질”... 요르단戰 전날 무슨 일
이강인 “형들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 팬들께 죄송”
“손흥민·이강인 갈등”에 클린스만, SNS에 남긴 의미심장한 글 재조명

선수 관리마저 못한 클린스만… 4강전 앞두고 다툰 선수들
손흥민 멱살잡자 이강인 주먹질…원팀은커녕 사분오열 태극전사
이강인 등 식사 시간에 탁구치러 가자 손흥민이 제지하는 과정서 충돌
이강인 멱살 잡은 손흥민 손가락 탈구…이강인 '주먹질'은 손흥민이 피해
전술도 없고 선수 관리도 못한 클린스만 경질 불가피…15일 전력강화위 열려

멱살 잡은 손흥민, 주먹 날린 이강인, 구경만 한 클린스만
유효슈팅 0개, 이 때문이었나… 아시안컵 때 두쪽 난 축구대표팀
이강인 측 "'주먹 날렸다' 기사, 사실과 달라"
"분쟁의 중심으로서 우선 사과했지만…사실과 다른 내용 확대·재생산돼"
“손흥민-이강인 내분, 클린스만​·정몽규 제보?” 日보도

클린스만 경질 수순…축구협회 전력강화위 “협회에 경질 건의”
“국민 무시, 회복 불가능” 전력강화위, 클린스만 경질 건의
5시간 회의 끝에... 클린스만은 '선수 탓', 축구협은 '클린스만 탓'
축협 전력강화위 "클린스만 경질 건의"... 아침부터 축구팬 시위, 축협은 여전히 '회피'

축구협 전력강화위, 클린스만 경질 건의…16일 임원회의서 결정
지도력 불신에 관리 능력도 도마에…클린스만 "선수단 불화, 경기력 영향" 주장
전력강화위 "더는 리더십 발휘 힘들어"…정몽규 회장 결단만 남아
축구협회, 클린스만 감독 경질…"국민 기대·정서 미치지 못해"
아시안컵 우승 불발·선수단 내분 등 논란 속 1년 만에 결별
정몽규 회장 "아시안컵 큰 실망 드려 사과…새 감독 선임 작업 바로 착수"

클린스만 1년 만에 결국 경질... 정몽규 “국민 기대치 못미쳐”
축구협회, 정 회장 참석한 회의 열어 최종 결정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보내…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이강인 충돌' 처음 입 연 손흥민 "인생서 가장 힘든 한 주였다"
정몽규 “안 부르는 것뿐”…흥민·강인, 3월 A매치 올까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이강인, 런던 찾아 손흥민에 사과…"절대로 해선 안될 행동했다"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선 안 될 행동…깊이 뉘우쳐"
"동료들에게도 하나하나 연락 해 사과…배려와 존중 부족했다"





1039    "이스라엘, 이란 공격에 '이르면 15일 대응' 예상"…美는 만류     2024/04/14  13
1038    박단, 의대교수 겨냥 "착취 관리자"…의료계 "내부총질" 격앙     2024/03/26  94
1037    의협 주수호, 8년 전 음주운전 사망사고 "투쟁이 최선의 속죄"     2024/03/13  100
1036    춘천서 출퇴근만 4시간…75세 소아외과 의사, 병원 못 떠난 이유     2024/03/13  44
1035    정부, 거부권 썼던 ‘간호법’ 다시 논의… “상황 달라져”     2024/02/21  137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2024/02/14  122
1033    초·중·고교생 2년 뒤 500만명 붕괴…올해 초등교 27곳 문 닫는다     2024/01/18  171
1032    “코인의 봄, 올 131조 유입 예상”… “금융불안 키울 역사적 실수”     2024/01/12  89
1031    '늙어가는 한국'…70대 이상 인구, 20대보다 많아졌다     2024/01/11  58
1030    서울대병원 점령한 유튜버들, 곳곳 휘저으며 생중계     2024/01/04  102
1029    저출산 후폭풍…학생도, 학교도, 교사도 사라진다     2023/12/14  151
1028    ‘메가 서울’…인천·경기, 반대(65%)가 찬성(23%) 압도     2023/12/11  103
1027    한강대교 카페 리모델링… 한강 전망 호텔로 탈바꿈     2023/12/05  100
1026    수능 만점 딱 1명…역대 최고 ‘불’국어, 영·수도 어려웠다     2023/11/17  139
1025    발표 코앞에서 다시 취소…정부, 의대증원 수요조사 발표 연기     2023/10/16  229

1 [2][3][4][5][6][7][8][9][10]..[70]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