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44, 1 / 70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tyy8.png (17.6 KB), Download : 6
다운로드 #2    4556.jpg (40.7 KB), Download : 6
제 목    경남은행 횡령, 500억 아닌 3000억...13년간 77번 훔쳐도 몰랐다


경남은행 횡령, 500억 아닌 3000억...13년간 77번 훔쳐도 몰랐다
금융계 ‘역대 최대’ 횡령사고

당초 500억원대로 알려진 BNK경남은행의 횡령 사고 규모가 실제로는 3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20일 드러났다. 횡령 금액이 거의 6배로 늘어났는데, 기존 금융권 사상 최대 횡령액이었던 작년 우리은행의 707억원 기록을 제쳤다.

이날 금융감독원은 경남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고에 대해 지난 7월부터 긴급 현장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은행 투자금융부 직원 이모(50)씨가 2009년부터 작년까지 13년 동안 77차례에 걸쳐 총 2988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장기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업무를 담당하면서 PF 사업장에서 허위 대출을 취급(1023억원)하거나 대출 서류를 위조(1965억원)하는 등의 방법으로 공금을 횡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씨는 범행 기간 PF 시행사들이 대출을 요청한 사실이 없는데도 허위로 서류를 꾸며 대출을 실행했다. 이런 대출금을 자신의 가족과 지인의 계좌 등에 이체했다. 또 시행사들이 정상적으로 낸 대출 원리금도 빼돌렸다. 자신의 횡령 사실을 숨기려고 다른 시행사의 대출 계좌로 송금하기도 했다. 이씨는 횡령한 자금을 골드바나 부동산 매입, 골프나 피트니스 회원권 구매, 자녀 유학비, 주식 투자 등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횡령액 2988억원 중 경남은행이 실제로 본 손실액은 595억원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약 2400억원은 이씨가 횡령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다른 곳에서 추가로 빼돌려 갚은(이른바 ‘돌려막기’) 금액에 해당한다. 금감원은 지난 7월 긴급 현장 검사에 착수해 지난달 약 562억원의 횡령 혐의를 잠정 발표했다. 이후 정밀 검사를 통해 이런 돌려막기 금액까지 파악해 낸 것이다

금감원은 경남은행이 이번 횡령 사고를 자초한 측면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남은행은 이씨가 15년간 같은 부서에서 PF 대출 업무를 담당하게 했고, 이 기간 ‘명령 휴가’를 한 번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명령 휴가란 범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업무를 수행하는 임직원에게 불시에 며칠간의 휴가를 명령하는 제도다.

금감원 관계자는 “명령 휴가가 있었더라면, 다른 직원이 해당 업무를 보며 이씨의 횡령 정황을 포착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15년간 같은 부서 근무에 대해) 은행 측은 ‘대체할 인력이 없었다’고 항변했지만, 결과적으로 내부 통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판단”이라고 했다.

게다가 은행은 이씨에게 자신이 취급한 PF 대출에 대해 사후 관리 업무까지 수행하게 했다. 직무 분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또 대출 관련 문서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는지에 대해 자체 감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도 사고 규모를 키웠다고 한다.

[단독] 금융사고 피해액 5년 8개월간 1조 넘어
7년간 1387억 빼돌린 경남은행 직원 구속 기소
횡령 정황을 인지한 뒤에도 대응이 부실했다. 은행과 지주사인 BNK금융지주는 이미 지난 4월 횡령 정황을 알아챘지만, 자체 조사 등을 이유로 금융 당국에는 2개월 뒤인 6월쯤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즉시 자체 감사를 지시했고, 이어 직접 현장 검사에 들어갔다. 만약 4월 무렵 금감원에 횡령 정황을 선제적으로 알렸다면, 좀 더 빠른 적발이 가능했을 것이라고 금융 당국은 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횡령 금액을 어디에 사용했는지 추가 확인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이씨뿐만 아니라 범행에 관련된 임직원의 위법, 부당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경남은행 횡령액 560억 아닌 3000억 육박… 사상 최고
금감원 “직원 이씨 2988억원 횡령”
종전 사상 최고액인 668억원 능가





1044    아이가 없다… 서울, 30년 뒤 인구 700만명대로 추락     2024/05/29  2
1043    "트럼프, 재집권시 주한미군 철수 걸고 김정은과 협상 가능성"     2024/05/28  10
1042    서울도 공공병원 기피…의사 최대 42.8% 부족     2024/05/16  42
1041    의사 평균 연봉은 3억... 정형외과가 2위, 그럼 1위는?     2024/04/29  83
1040    이재명 "다 접고 만날 것" 尹 "예우 다하라" 29일 회담 성사 전말     2024/04/22  58
1039    美하원, 우크라·이스라엘·대만 130조원 지원안 극적 처리     2024/04/14  48
1038    박단, 의대교수 겨냥 "착취 관리자"…의료계 "내부총질" 격앙     2024/03/26  103
1037    의협 주수호, 8년 전 음주운전 사망사고 "투쟁이 최선의 속죄"     2024/03/13  114
1036    춘천서 출퇴근만 4시간…75세 소아외과 의사, 병원 못 떠난 이유     2024/03/13  53
1035    정부, 거부권 썼던 ‘간호법’ 다시 논의… “상황 달라져”     2024/02/21  145
1034    이강인 “런던 찾아가 흥민이 형에 사과…흔쾌히 반겨줬다”     2024/02/14  129
1033    초·중·고교생 2년 뒤 500만명 붕괴…올해 초등교 27곳 문 닫는다     2024/01/18  176
1032    “코인의 봄, 올 131조 유입 예상”… “금융불안 키울 역사적 실수”     2024/01/12  95
1031    '늙어가는 한국'…70대 이상 인구, 20대보다 많아졌다     2024/01/11  62
1030    서울대병원 점령한 유튜버들, 곳곳 휘저으며 생중계     2024/01/04  105

1 [2][3][4][5][6][7][8][9][10]..[70]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