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971, 1 / 65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sserrr.jpg (119.4 KB), Download : 0
다운로드 #2    00__=].jpg (73.5 KB), Download : 0
제 목    환율 1430원 깨지고 코스닥 700선 붕괴 ‘블랙먼데이’


美연준,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미 금리 한달만에 재역전
점도표서 올해말 금리 4.4%·내년 4.6%로 전망…금리인상 속도전
올해말 물가상승률 5.4%로 상향…경제성장률은 0.2%로 대폭 하향
美 기준금리 3.00~3.25%로 올라…한국, 금리인상 압박 더 커질듯

제롬 파월 연준의장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또 0.75%포인트 인상했다.

가파른 금리 인상에도 인플레이션이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자 이례적으로 3번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는 것)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가 3.00~3.25%로 오르게 돼 한국의 금리가 한 달 만에 재역전되면서 한국 경제에 자본 유출 등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또 올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2.25~2.50%인 기준금리는 3.00~3.25%로 인상됐다.

이로써 미국의 기준 금리는 2008년 1월 이후 14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며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유지한 '제로(0) 금리 시대'를 종료했다.

이어 5월 0.5%포인트, 6월 0.75%포인트, 7월 0.75%포인트씩 기준 금리를 공격적으로 올리면서 인플레이션 대응에 적극 나섰다.
이번에 단행된 자이언트 스텝도 지난 13일 8월 소비자물가(CPI·8.3%) 발표 이후에 시장에서 예상됐던 조치다.

지난 6월 9.1%까지 치솟았던 물가 상승세가 7월(8.5%) 이후에는 더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실제 전망보다는 심각한 수준이란 평가가 나왔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8월 비농업 일자리(31만5천개 증가)가 시장 예상을 약간 상회하고 실업률이 3.7%를 기록하는 등 노동시장이 여전히 괜찮은 것도 연준의 결단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연준은 성명에서 "지출과 생산에 대한 지표는 완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최근 몇달간 일자리 증가는 견조하며 실업률은 낮은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면서 "팬데믹 관련 공급과 수요의 불균형, 높아진 음식료와 에너지 가격, 더 광범위한 가격 압박 등으로 인플레이션은 높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전쟁은 막대한 인적·경제적 고난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전쟁 및 그와 관련된 사건들은 인플레이션에 추가적인 상방 압력을 가하고 있으며 글로벌 경제활동을 짓누르고 있다"고 금리 인상 결정 배경을 밝혔다.

연준은 향후에도 금리 인상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FOMC 위원들의 금리 인상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dot plot)에서는 올해말 금리 수준을 4.4%로 예상했다. 이는 6월 점도표상의 3.4%보다 더 높아진 것이다.

점도표에서는 내년말 금리 전망치는 4.6%로 6월(3.8%)보다 0.8%포인트 상향됐다.
이같은 공격적인 금리 인상 전망은 인플레이션 예측과 맞물려있다.
연준은 올해말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5.4%로 제시, 6월(5.2%)보다 상향 조정했다.

반면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7%보다 1.5%포인트나 낮은 0.2%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에서 경기침체(recession)와 경제 경착륙에 대한 우려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준금리 인상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상 등을 설명하고 있다.
한편 연준의 이번 조치로 미국의 기준금리가 한국을 다시 웃돌게 됐다.
연준이 지난 7월 재차 '자이언트 스텝'에 나선 뒤 미국의 기준금리(2.25∼2.50%)는 약 2년 반 만에 한국(2.25%)을 상회했다. 이후 지난 8월 한국은행의 0.25%포인트 인상 조치로 양국이 같아졌으나 이번에 다시 격차가 0.75%포인트로 벌어지게 됐다.

이에 따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도 올해 남은 10월, 11월 두 차례 통화정책 방향 회의에서 모두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우리나라를 큰 폭으로 웃도는 상태를 장기간 방치하면, 더 높은 수익률을 좇아 외국인 투자자금이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가 급격하게 떨어질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특히 원화 약세는 수입 물품의 환산 가격을 높여 인플레이션까지 부추길 우려가 있다.

원/달러 환율 15.5원 오른 1,409.7원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2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환율이 나오고 있다. 환율이 1,400원을 넘은 것은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처음이
'나 혼자 살겠다'는 미국…전세계 긴축전쟁, 'R의 공포' 커진다
환율 장중 1413원까지 치솟아… ‘슈퍼달러’에 항공-철강업계 비상
'나 혼자 살겠다'는 미국…전세계 긴축전쟁, 'R의 공포' 커진다

자이언트 스텝·英감세 여파에 휘청인 美증시…다우 연중 최저치
다우 올해 19% 하락…S&P 500지수도 올해 최저치 기록에 육박
환율 1430원 깨지고 코스닥 700선 붕괴 ‘블랙먼데이’
英·中·美·튀르키예… 그들의 헛발질, 세계경제를 구렁텅이로





971    핵어뢰 ‘포세이돈’ 장착한 러 잠수함 사라져…나토, ‘만일의 사태’ 경고     2022/09/30  33
   환율 1430원 깨지고 코스닥 700선 붕괴 ‘블랙먼데이’     2022/09/22  49
969    찰스 3세, 2.2㎏ 순금 왕관 쓰고 내년 봄 대관식     2022/09/17  43
968    北, '선제공격' 핵사용 5대조건 천명…'참수작전'에도 핵타격     2022/09/13  42
967    킹달러' 폭주…환율 1,380원 뚫고 코스피는 2,400 무너져     2022/08/23  130
966    중, 사드를 ‘미국 칼’ 규정…대만 지척까지 배치될까 선제 압박     2022/08/12  96
965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     2022/07/31  99
964    행안부, 경찰국 신설 이어 이번엔 '경찰대 개혁' 추진     2022/07/25  79
963    이재오 "지지율 10%대 추락뒤 50%로 올린 MB, 묘약은 딱 두글자"     2022/07/21  83
962    검찰, 박지원 출국금지…'美체류' 서훈은 입국 시 통보 조치     2022/07/07  125
961    오늘부터 전기-가스요금·전기차 충전요금 줄줄이 인상     2022/06/28  131
960    감사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 착수     2022/06/17  123
959    "北, 풍계리 핵실험장 4번 갱도서도 활동 포착"…연쇄 핵실험?     2022/06/13  86
958    지구촌 동시다발 덮치는 각종 인플레…     2022/06/11  91
957    北핵실험, 김정은 결심만 남아…軍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     2022/06/05  107

1 [2][3][4][5][6][7][8][9][10]..[65]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