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971, 1 / 65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다운로드 #1    6777889.jpg (215.1 KB), Download : 1
다운로드 #2    886543.jpg (132.8 KB), Download : 1
제 목    킹달러' 폭주…환율 1,380원 뚫고 코스피는 2,400 무너져


대통령 언급·당국 구두 개입에도…환율 또 연고점 경신
5.7원 오른 1,345.5원 마감…2009년 금융위기 수준
"외환당국 개입, 속도 조절 효과 있겠지만 추세적 상승은 계속"
"환율 상단, 1,350원 무너지면 1,380원까지 갈수도"
코스피 급락, 환율 급등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7.16포인트(1.10%) 하락한 2,435.34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5.7원 오른 1,345.5원에 거래를 마쳤다.

23일 원/달러 환율이 1,346원까지 뛰어오르며 또다시 연고점을 경신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리스크 관리'를 강조한 데 이어 외환당국도 구두 개입에 나섰지만, 글로벌 달러화 강세 속에서 원/달러 환율 상승 흐름 자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전문가들은 환율의 추세적 상승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 윤 대통령 "리스크 관리"…당국, 두달만에 구두 개입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께 "달러 강세와 원화 약세의 통화 상황이 우리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비상경제대책회의 등을 통해 리스크 관리를 잘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달러화 강세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오르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우리 경제의 재무 건전성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이것이 수입 물가를 상승시키고 국제수지를 악화해서 우리 시장에 부정적 영향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잘 대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환율 상황을 관망하고만 있지는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뒤 30분이 채 지나지 않은 오전 9시 24분 외환당국은 "최근 글로벌 달러 강세에 기인한 원/달러 환율 상승 과정에서 역외 등을 중심으로 한 투기적 요인이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외환시장 상황 및 전망 논의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금융위원회 및 한국은행,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기관과 최근 외환시장 상황 및 전망 등을 논의하는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 상승세에 '브레이크'를 걸기 위해 당국이 공식 구두 개입에 나선 것이다.

외환당국의 구두 개입은 6월 13일 이후 두 달여만이다.
당국은 달러화 강세에 따른 원/달러 환율 상승은 일정부분 불가피하지만, 지나치게 빠른 상승세는 제어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외환당국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외환시장 흐름이 달러화가 강세를 띨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원/달러 환율이 오르고 있지만, 시장에 어느 정도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 경계감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국은 특히 환율 상승 상황에서 투기 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 이에 구두 개입 문구에도 투기 요인이 환율 상승세를 부추기는 것은 막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국제금융센터에서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 및 시장 참가자 등과 긴급 비공개 회의를 열고 외환시장 상황과 전망 등을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회의에서 "최근 대외여건 전반이 환율 상승 압력으로 작용함에 따라 시장 심리의 일방향 쏠림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특히 글로벌 달러 강세 등 대외여건에 편성해 역외의 투기적 거래가 확대될 가능성에 대해 관계기관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경각심을 갖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다만 이런 메시지는 서울 외환시장 마감 이후 공개됐다.

◇ 1,346.6원까지 고점 높인 환율…구두 개입도 역부족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7원 오른 달러당 1,345.5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러한 환율 수준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 29일(고가 기준 1,357.5원) 이후 약 13년 4개월 만에 최고치다. 종가 기준으로는 2009년 4월 28일(1,356.80원) 이후 가장 높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0원 오른 1,341.8원에 개장한 뒤 외환당국의 구두개입 직후 하락 전환해 오전 10시 9분께 1,336.8원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이내 반등해 장 마감 직전에는 1,346.6원까지 뛰었다.

◇ "당국 개입, 속도 조절…추세적 상승 지속 예상"
전문가들은 이날 외환당국이 구두 개입에 나서면서 최근 고공 행진하던 환율 상승 속도가 일부 조절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대통령과 외환 당국의 구두 개입이 나오면서 환율 상단에서 당국의 실개입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이 작용할 수 있게 됐다"며 "방향성(환율 상승)은 그대로지만, 속도는 조절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의 1차적 저항선을 1,350원으로 보고 있으며, 만약 이 선이 무너진다면 1,380원선을 2차 저항선으로 본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의 상승이 글로벌 달러화 강세로 인해 촉발된 만큼 당국의 개입으로 추세적 상승을 막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외환시장의 큰 물줄기가 달러화 강세이다 보니 한국 외환당국의 역할을 크게 기대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백 연구원은 "그런데도 당국이 개입한 것은 국내 경제 주체들의 불안정한 심리에 대한 최소한의 대응 차원에서 역할을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글로벌 달러화 강세가 워낙 강력한 상황이라 환율 상단이 1,350원 이상으로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尹 "금융위기 재발 않도록 점검…긴장의 끈 놓지 않겠다"
2차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주재…"글로벌 경기둔화 가능성 커져"
민간 전문가들에 "현장 감지 문제점 언제든 전해달라" 당부
환율 급등에도 돌아온 외국인…'태조이방원' 쓸어담았다
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전 종목 중심 매수

LG엔솔·현대미포조선·두산에너빌리티 등 이달 코스피 3조원 순매수
환율 조만간 정점 예상에 저가 매수 분석…국내 증시 복귀 판단은 시기상조
원/달러 환율, 연고점 경신…장중 1,348원대
코스피 2.18% 하락한 2,426.89 마감…코스닥 2.81% 급락
파월이 부른 ‘검은 월요일’…환율 13년만에 1350원 돌파

‘파월 후폭풍’ 日-대만 증시 2%대 급락… ‘슈퍼 달러’에 환율 급등
"하루하루 피가 마른다"…'환율 쇼크'에 美유학생·학부모 시름
계획이 무너지게 생겼다... 이 정부를 믿고 갈 수 있을까?
주미대사 "한미, 美인플레법 협의 합의"…法 개정까지 염두 총력

무역적자 66년만에 최악…환율은 13년만에 최고점
8월 무역적자 94억7000만달러
14년만에 5개월 연속 적자
유가-환율 급등, 실질소득 감소
환율 1,370원도 뚫려…코스피 2,400선 깨졌다 턱걸이 마감

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종가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6.34포인트(0.26%) 오른 2,410.02로 종료했다. 코스닥 지수는 8.03포인트(1.04%) 오른 779.46으로 마감했다
킹달러' 폭주…환율 1,380원 뚫고 코스피는 2,400 무너져
美상무 “7조원 韓 투자하려던 대만 반도체社 설득, 美로 돌렸다”
“세계 3위 기업 투자 유치 성공… 반도체-배터리 등 美가 지배해야”
中 기술발전 억제-공급망 장악 의지… 시진핑 “당의 핵심기술 지휘 강화”
美와의 반도체 전쟁 직접 개입 지시

갈수록 커지는 변동금리 폭탄…비중 78.4%, 8년4개월만에 최대
7월 잔액 기준 6월 78.1%보다 더 늘어…신규취급액도 81.6→82.2%
정부, 45조원 규모 '변동→고정' 안심전환대출 공급





971    핵어뢰 ‘포세이돈’ 장착한 러 잠수함 사라져…나토, ‘만일의 사태’ 경고     2022/09/30  33
970    환율 1430원 깨지고 코스닥 700선 붕괴 ‘블랙먼데이’     2022/09/22  49
969    찰스 3세, 2.2㎏ 순금 왕관 쓰고 내년 봄 대관식     2022/09/17  42
968    北, '선제공격' 핵사용 5대조건 천명…'참수작전'에도 핵타격     2022/09/13  41
   킹달러' 폭주…환율 1,380원 뚫고 코스피는 2,400 무너져     2022/08/23  129
966    중, 사드를 ‘미국 칼’ 규정…대만 지척까지 배치될까 선제 압박     2022/08/12  96
965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     2022/07/31  99
964    행안부, 경찰국 신설 이어 이번엔 '경찰대 개혁' 추진     2022/07/25  79
963    이재오 "지지율 10%대 추락뒤 50%로 올린 MB, 묘약은 딱 두글자"     2022/07/21  83
962    검찰, 박지원 출국금지…'美체류' 서훈은 입국 시 통보 조치     2022/07/07  125
961    오늘부터 전기-가스요금·전기차 충전요금 줄줄이 인상     2022/06/28  131
960    감사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 착수     2022/06/17  123
959    "北, 풍계리 핵실험장 4번 갱도서도 활동 포착"…연쇄 핵실험?     2022/06/13  86
958    지구촌 동시다발 덮치는 각종 인플레…     2022/06/11  91
957    北핵실험, 김정은 결심만 남아…軍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     2022/06/05  107

1 [2][3][4][5][6][7][8][9][10]..[65]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