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마스크 안 쓸 자유 첫날 “편해요” “아직 무서워”

등록일: 2023-01-20 10:00

마스크 안 쓸 자유 첫날 “편해요” “아직 무서워”


30일부터 실내마스크 드디어 벗는다…의무→권고로 조정
의료기관·대중교통은 유지…한총리 "국민 인내·협조로 가능, 감사드린다"
"60세 이상 고위험군 등 백신 접종 강력 권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최근 감염 경향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중대본에서는 오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작년 12월 결정한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조정지표 4가지 중 '환자발생 안정화', '위중증·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의 3가지가 충족됐고 대외 위험요인도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설 연휴에 이동이 늘어나고 대면 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완화 시점을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러한 진전은 국민 여러분들의 인내와 각 단체, 의료진의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국민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다만 감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된다.
한 총리는 이들 지역에서도 "향후 감염 추이에 따라 권고 전환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작년 설 연휴를 거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크게 증가했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가 더해지면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최근 감염 경향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그는 이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 취약시설 거주 어르신들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 받으시길 강력히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연휴에도 안정적인 코로나19 진단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와 원스톱 진료기관, 당번약국, 소아·분만·투석 환자 특수병상 운영 등에 빈틈이 없게 준비하겠다고 한 총리는 밝혔다.
한 총리는 중대본에서 동물 감염병도 언급했다.

한 총리는 "조류인플루엔자(AI)는 작년 10월 첫 발생 이후 63개 가금농장에서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도 이달 들어 포천, 철원지역 농장에서 2차례 확인됐다"고 말했다.

설 연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지자체가 가금농장 밀집단지, 철새도래지 등 고위험지역을 중심으로 집중소독을 실시하라고도 당부했다.

특히 AI 대비를 위해선 대규모 산란계 농장은 통제초소 운영, 전담 소독차량 배치 등 방역조치를 더욱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ASF 대응과 관련, 한 총리는 "농장 및 도축장 방역실태 점검, 야생 멧돼지 수색·포획, 울타리 등 방역시설 관리도 빈틈 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실내마스크 30일부터 벗는다…의료기관-대중교통은 유지
“지하철역 노마스크 가능, 탈때는 써야… 카페서 요구땐 착용을”
839일만에 실내마스크 ‘법적의무’ 해제
마스크 안 쓸 자유 첫날 “편해요” “아직 무서워”

엔데믹 전환 시작…"완전한 일상 회복은 10∼11월쯤"
여전히 마스크 쓰는 사람 많지만…전문가 "엔데믹 본격적 전환 시작"
WHO, 코로나19 비상사태 유지 결정…정기석 "격리의무 조정 더 지켜봐야"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82
 尹, 순천만정원박람회로 첫 전남행…'비윤계' 천하람과 만찬도
2023-04-01 5
1381
 '2자녀 이상' 다자녀, 2세까지 입원비 0원… 尹정부 '0.78 쇼크' 대책
2023-03-29 32
1380
 尹, '외교안보 총괄' 김성한 전격교체…후임엔 조태용 주미대사
2023-03-24 124
1379
 美연준, 금융불안 속 베이비스텝…기준금리 4.75~5.00%로 올려
2023-03-23 29
1378
 대통령실 "尹 방일로 협력 복원 노력…경제안보로 범위 확장"
2023-03-16 163
1377
 "기시다, 올 여름에라도 韓방문 방향으로 검토"
2023-03-08 149
1376
 "日, 히로시마 G7에 尹 초청"…한·일 셔틀외교도 곧 복원
2023-03-01 90
1375
 '검사 포진' 尹정부 인사 시스템, 검사 출신 검증서 '구멍'
2023-02-27 96
1374
 대통령실, 정순신 낙마에 "검증 한계 인정…자녀 문제엔 미흡"
2023-02-13 234
1373
 김기현 “대통령과 손발 맞아야”... 안철수 “혼자 힘으로 서야”
2023-02-05 18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9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