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집 가는 그 골목 못지나가 매일 외박"…일상이 버거운 이태원

등록일: 2022-10-30 06:00

"집 가는 그 골목 못지나가 매일 외박"…일상이 버거운 이태원


이태원서 '핼러윈 인파'에 146명 압사 참사…부상자 150명
좁은 골목에 사람 몰리면서 깔려 숨져…사상자 더 늘어날 수도
경찰, 과학수사팀 동원해 사망자 신원 확인 주력

아수라장, 이태원 사고 현장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이해 인파가 몰리면서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오전 출동한 119 구조대원들이 희생자들을 분류하고 있다.
이날 소방당국에 신고된 구조신고는 81건, 심정지 상태인 환자는 약 50명으로 알려졌다.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앞두고 최소 수만 명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형 압사 참사가 났다.
소방당국은 이날 벌어진 사고로 30일 오전 4시 현재 146명이 숨지고 150명이 부상했다고 집계했다.
101명은 여러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 판정을 받았고 45명은 현장에서 사망해 원효로 다목적실내체육관으로 시신이 임시 안치됐다가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부상자 중에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사람이 다수 있는 것으로 파악돼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경찰은 과학수사팀을 각 영안실로 보내 사망자의 신원을 파악한 뒤 유족에게 연락할 방침이다.
사상자는 순천향대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이대목동병원, 강북삼성병원, 서울성모병원, 중앙대병원, 서울대병원, 여의도성모병원 등에 나뉘어 이송된 상태다.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은 "핼러윈 행사 중 인파가 넘어지면서 다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사고가 발생한 이태원 해밀톤 호텔 일대를 중심으로 세 차례 수색했으며 추가 사상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핼러윈 인파가 몰린 이태원 거리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이해 인파가 몰리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사고 난 현장의 사고 전 상황으로 사람들이 밀려다닐 정도로 밀집된 모습이다. 2022.10.30

소방당국은 29일 오후 10시 22분께부터 이태원 해밀톤호텔 인근에서 사람이 깔려 호흡곤란 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수십 건 접수했다.
사고 직후 해밀톤 호텔 앞 도로에 수십 명이 쓰러진 채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
이태원 일대에서는 핼러윈을 앞둔 주말인 이날 밤 곳곳에서 파티가 벌어졌다.

사고는 이태원동 중심에 있는 해밀톤 호텔 옆 내리막길로 된 폭 4m 정도의 좁은 길에 인파가 몰리면서 발생했다.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는 연합뉴스에 "밤 10시가 넘어 해밀톤호텔 옆 좁은 길에서 누군가가 넘어졌고, 뒤를 따르던 사람들도 차례로 넘어져 겹겹이 쌓였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유명 연예인을 보기 위해 인파가 한꺼번에 몰렸다거나 일대 업소에서 마약 성분이 들어있는 사탕이 돌았다는 소문이 나왔지만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참사와 관련해 마약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수사본부를 구성해 이태원 일대 업소들이 안전조치 의무를 다했는지 등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수사하기로 했다.

이태원을 담당하는 서울 용산경찰서는 전 직원을 비상 소집하고 경비·교통·형사 등 인력 100명을 동원해 현장을 수습했다. 서울경찰청은 인근 6개 경찰서 형사·의경을 투입했다.
경찰은 경찰청 차장을 본부장으로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해 사상자 신원 확인과 유족·피해자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병원으로 이송되는 부상자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 부상자들이 이송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0시38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오후 11시50분 대응 3단계로 격상하고 구급차 142대를 비롯해 구조 인력과 장비를 대거 투입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11시 13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면서 이태원 일대 업소들에 핼러윈 축제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시는 30일 오전 3시50분부터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 임시 버스 2대를 운영하고 평소 주말 첫 차보다 약 40분 이른 시각인 오전 5시부터 지하철 6호선 상·하행에 1대씩 임시 열차 2대를 투입해 시민의 귀가를 돕기로 했다.

서울·경기 내 모든 재난거점병원인 14개 병원과 15개 권역응급의료센터 재난의료지원팀(DMAT), 응급의료지원센터도 모두 출동해 응급 치료를 맡았다.
현장에서는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구조를 지휘하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등이 도착해 수습 작업을 벌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상황실에서 사고 수습을 지휘하고 있다.
유럽 출장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은 네덜란드에서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5~6겹 깔려 “살려주세요”… 이태원 참사 146명 사망
오전 4시 사상자 296명… 부상자 150명
내리막 골목서 몰린 인파 차례로 쓰러져
“깔린 사람들 꺼내려 당겼지만 역부족”
"이태원 압사 참사 사망자 149명…부상 150명"

"이유도 모른채 끼여있다 참사" 축제는 한순간 재난이 됐다
바이든 "한국의 비극에 깊은 위로…한국과 함께 할 것"
"양국 동맹 어느 때보다 활기차고 양국 국민간 유대 어느 때보다 강력"
토트넘 승리 기쁨도 잠시…손흥민, 이태원 참사에 글 올렸다
尹대통령 "정말 참담"…국가애도기간·관공서 조기게양 지시
'이태원 참사' 대국민담화 발표…"사고수습·후속조치, 국정 최우선 순위"

"지역축제까지 긴급 점검 실시"…담화 직후 이태원 참사 현장 방문
"딸 휴대폰 비번 좀 풀어달라" 백발의 아버지는 오열했다
한총리 “11월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유족 등에 지원금”
정부, 용산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위로금, 치료비, 장례비 등 지원 계획

핼러윈의 비극…이태원 '압사 참사' 153명 사망
사망자 중 여성 97명, 외국인 20명…세월호 이후 최악 인명사고
3년만의 '노마스크' 핼러윈 수만명 운집…좁은 골목서 뒤엉켜 여성 피해 커
내달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 선포…경찰, 원인규명 수사 착수
“마흔 넘어 얻은 외동딸, 승진했다고 좋아했는데”…참사 유족들 오열

“대혼란 그 자체”…해밀턴 투숙객, 9층서 ‘이태원 참사’ 목격담
핼러윈의 비극…이태원 '압사 참사' 153명 사망
"유명인 뜨자 사람 몰렸다더라"…압사 원인 밝혀낼 CCTV 확보
"10명에 심폐소생술, 1명만 맥박 돌아왔다" 충격의 이태원 상인
“우리 애기 찾으러 왔어요” 엄마 울자 경찰도 눈시울

폭 3.2m ‘죽음의 골목’, 청년들 앗아갔다
30일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기준으로 이번 사고 사망자는 154명, 중상자 36명, 경상자 96명으로 모두 28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중상자가 적지 않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중국-일본-이란-우즈베크… 외국인 희생자도 26명

경찰 "사망자 154명…153명 신원 확인"
핼러윈 이태원엔 예전에도 일방통행이 없었다
“혼자 살아남아 죄송합니다” “유가족에 위로”…곳곳 조문 행렬
“1대1 매칭 공무원 누구냐”…유족들, 초기대응 미흡에 분통

“복서 자세로, 저항 말고, 대각선 이동하라” 美 압사방지 매뉴얼 보니
이태원 핼러윈 참사 사망자 1명 늘어 155명...부상 152명
"내 또래라 마음이 더 아파요" 전국 곳곳에서 추모 물결
경찰, 참사 3일전 ‘압사’ 경고에도 대비 안했다

“1㎡당 5명 이하… 인파 관리 매뉴얼 만들자”
밀집도 측정해 참사 막자, 전문가들의 제언
해밀톤호텔 불법 건축이 '3.2m 병목' 만들었다
“압사 당할것 같다” “통제 필요” 참사 4시간 전부터 신고 11건 들어왔다
오세훈 “이태원 사고에 무한 책임 느껴... 깊은 사과”

"아수라장, 압사할것 같다" 112신고에 뒷짐진 경찰
사고 4시간 전부터 11차례 신고…참사 직전 신고에도 출동 외면
일부 인파 해산하거나 "현장에 경찰 출동해 있다" 안내만
112 녹취록엔 “아수라장” “대형사고”… 마지막 신고 땐 비명 들렸다
사망자 156명 중 68명 발인…부상자 121명 귀가

홍콩 핼러윈 축제는 달랐다... 29년 압사 사고뒤 인파 대응 보니
"BTS 공연 경찰 1300명 동원, 이태원엔 137명만"…외신도 비판
도쿄 핼러윈, 교차로 한 곳서 경찰 100명 ‘인간 띠’로 인파 통제
한국 사랑한 외국인 희생자들…속속 고국 품으로
항공·선박편 통해 가족 기다리는 본국으로 시신 송환

"비통하고 죄송…책임은 저와 정부" 첫 공개발언 속 尹의 고민
공개 석상서 “죄송하다” 말한 尹
"집 가는 그 골목 못지나가 매일 외박"…일상이 버거운 이태원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72
 난방비 지원폭 넓힌다… 尹 “중산층까지 경감 적극 검토하라”
2023-01-26 63
1371
 마스크 안 쓸 자유 첫날 “편해요” “아직 무서워”
2023-01-20 41
1370
 尹대통령 "첫째, 둘째, 셋째도 경제…'韓 1호 영업사원' 뛸 것"
2023-01-14 59
1369
 尹 “북핵 더 심각해지면 자체 핵 보유할수도”
2023-01-12 31
1368
 한밤 강화 서쪽 해역서 규모 3.7 지진…인천 등서 흔들림 감지
2023-01-09 42
1367
 尹대통령 "3대 개혁,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국민께서 명령"
2023-01-01 246
1366
 고체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비행 또 성공…첫시험 9개월만에
2022-12-30 105
1365
 내년 예산 638.7조 국회 통과… 3년 만에 정부안보다 줄었다
2022-12-24 101
1364
 이태원 국조특위, 여야 합동 첫 현장조사…서울경찰청 등 대상
2022-12-21 164
1363
 "우리 동네 아이스링크 됐다"…매년 반복되는 빙판길의 비밀
2022-12-21 4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8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