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록일: 2022-09-18 10:58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


尹대통령, 런던行 출국…5박7일 英·美·캐나다 3개국 순방
런던서 '조문외교'… 뉴욕서 20일 유엔총회 연설
한미·한일정상회담 추진, 캐나다와 정상회담도 진행…김건희 여사도 동행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미국, 캐나다를 방문하기 위해 18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 인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영국과 미국, 캐나다 3개국 순방길에 올랐다.
취임 이후 두번째 해외방문이자, 첫 순방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6월 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찾은 바 있다.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 윤 대통령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런던, 미국 뉴욕, 캐나다 토론토·오타와를 차례로 방문한다.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한 뒤 미국 뉴욕으로 이동, 20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한다. 한미·한일정상회담도 추진된다.

[그래픽]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주요 일정
윤석열 대통령이 내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7차 유엔총회 계기에 미국, 일본과 각각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5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오는 18∼24일 진행되는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의 세부 일정을 소개했다.

이어 23일 캐나다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순방은 기본적으로 이른바 자유민주주의 핵심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국들과의 가치연대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서방진영 정상급 인사들의 '여왕 조문 행렬'에 동참하는 것도 이런 측면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순방의 하이라이트는 유엔총회 연설이다.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급 연설이 이어지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 첫날인 20일, 185개국 정상 중 10번째 순서로 총회장 연단에 오른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향후 국제현안 해결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자 하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의 새로운 북핵 해법, 이른바 '담대한 구상'을 제시하고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끌어내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양자회담도 진행된다. 한일정상회담은 윤석열 정부 들어 처음이다. 다자외교 무대인 유엔총회를 계기로 각국 정상들과도 다각도로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경제외교도 관전포인트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후속 조치가,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는 경제안보를 위한 공조 방안이 각각 논의될 전망이다.
특히 캐나다는 리튬, 니켈 등 2차전지 핵심 광물의 공급망 카운터파트로 꼽힌다.
뉴욕에서도 디지털 비전포럼, 재미 한인과학자 간담회, 한미스타트업 서밋, K-브랜드 엑스포, 북미지역 투자자 라운드테이블 등 경제 관련 일정을 두루 소화한다.

이번 순방에는 나토 정상회의 때에 이어 김건희 여사도 동행한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 초청 리셉션과 동포간담회 등 정상 동반외교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다.

尹부부, 검은옷 입고 비행기 올랐다…5박7일 순방, 영국 출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스탠스테드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96번 울려퍼진 빅벤… “96세 여왕 모든 임무 끝났다”
“밤새 줄서며 우린, 퀸과 함께 더 단단해졌다”
尹 “자유-평화 수호한 英여왕” 장례식 참석 뒤 조문록 작성
'굿바이 여왕'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취재구역서 본 마지막 길

한국전 참전용사에 국민포장 수여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한 호텔에서 빅터 스위프트 한국전 참전용사협회 회장에게 국민포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빅터 스위프트 회장은 1934년생으로 한국전쟁 당시 영국 육군 왕립 전자기계 공병군단 소속으로 참전했다.
尹, 내일 유엔연설 핵심은…"자유·가치 공유, 유엔 중심 연대"
한국시간 21일 새벽 1시께 연설…"韓 '10대 강국 도약' 선례, 유엔과 실천"
호주총리·마크롱 뒤쪽에 바이든이? 英여왕 장례식, 좌석의 외교학
트럼프는 “자리가 전부...나였으면 앞자리 안내 받았을 것”

1.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 2.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3. 윤석열 대통령 4.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5.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 6.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7. 마이클 히긴스 아일랜드 대통령 8.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9.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尹 “국제연대로 자유 지키자”... 유엔 연설서 ‘자유’ 21번 외쳤다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
11분간 자유 연대 강조하고
‘약자경제’ 글로벌 비전 밝혀
“한국, 긴축에도 약자 지원 늘려
팬데믹 기금 3000만달러 낼 것
유엔 첫 미션은 대한민국 수호한 것
이젠 한국이 세계 시민 자유 위해 책임 다할 것”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56
 尹 “시멘트 운송 업무개시명령 발동...불법과 타협 안해”
2022-11-29 12
1355
 '조규성 2골에도' 한국, 가나에 2-3 석패…월드컵 16강 '빨간불'
2022-11-21 95
1354
 "…한은 24일 '베이비스텝' 전망
2022-11-20 29
1353
 尹-빈 살만, 한남동 관저에서 확대회담·단독환담·공식오찬
2022-11-17 44
1352
 尹-시진핑, 발리서 첫 회담…"긴밀 소통·고위급 대화 활성화"
2022-11-11 83
1351
 사랑과 용기 노래했다, 이태원 참사와 달랐던 5년 전 맨체스터
2022-11-07 80
1350
 “퇴진이 추모다” VS “정치적 이용 말라”…추모행렬 속 갈라진 광장
2022-11-06 76
1349
 봉화 광산사고 광부들 '기적의 생환'…221시간 만에 걸어나왔다
2022-11-05 54
1348
 "집 가는 그 골목 못지나가 매일 외박"…일상이 버거운 이태원
2022-10-30 112
1347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뉴 삼성’ 시대 열렸다
2022-10-27 6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6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