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尹대통령 "45만여명 설 민생특사…의사인력 확대는 시대과제"

등록일: 2024-01-29 19:03

尹대통령 "45만여명 설 민생특사…의사인력 확대는 시대과제"


尹대통령·한동훈, 6일만에 회동…"중대재해법 협상 계속"
용산 집무실서 오찬·차담…"당정, 국민 체감할 민생개선 노력해야"
윤재옥 "주로 민생 얘기 했다" 대통령실 "김여사 관련 언급 자체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비대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오찬 회동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 등과 오찬을 함께하며 대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29일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과 관련, 영세사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국회에서 협상을 계속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는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이같이 공감했다고 이도운 홍보수석이 전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윤 원내대표는 주택 문제와 철도 지하화를 비롯한 교통 문제, 금융, 반도체, 생활 편익 문제 등 다양한 민생 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중앙 부처의 신년 업무보고를 대신해 진행 중인 민생토론회에서 집중적으로 논의된 현안들이었다.
특히 윤 대통령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 개선을 위해 당정이 배가의 노력을 해야 한다"며 당정 간 협력 강화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는 철도 지하화 이슈와 관련해 "전 구간을 지하화하지 않고, 1km만 지하화해도 그 부분에선 동서남북으로 통하니 도시가 조화롭게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취지의 이야기가 오갔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윤 원내대표는 또 최근 잇따르는 정치인 테러에 우려를 표명했으며,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에 신속히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오찬과 차담에는 이관섭 비서실장, 한오섭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등 대통령실 참모진도 함께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로 돌아와 브리핑을 통해 김건희 여사 의혹과 관련한 대응 방안을 오찬에서 논의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오늘은 민생 문제를 많이 이야기했다"고만 답했다.

4월 총선 관련 논의 여부에 대해서도 "오늘은 선거 관련 논의를 하는 자리가 아니라, 민생 문제, 민생과 관련된 국회 상황과 관련된 이야기를 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윤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이태원참사특별법이나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는 게 국민의힘과 대통령실의 공통된 설명이다. 김 비대위원은 명품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김 여사의 사과를 공개적으로 요구해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 의혹과 관련해 "그런 언급 자체가 없었다"고 반복했다. 오찬에 이은 차담에서도 민생 현안 논의만 이어졌다고 한다.
윤 원내대표 역시 당정 관계가 오찬에서 논의됐는지에 대해 "오늘 당정 관계에 대해 특별한 말은 없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실이 식사 자리를 만들어 초청하는 형식이었다"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브리핑에서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와 확대 시행 유예를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이 지난 달 26일 당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한 뒤 윤 대통령과 식사를 함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대통령실과 당은 이른바 '사천' 논란과 김 여사 이슈를 놓고 온도 차를 표출해왔다. 지난 21일에는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위원장을 만나 사퇴 요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양측의 갈등이 고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지난 23일 충남 서천 화재 현장에서 만난 지 엿새 만에 이날 다시 오찬을 함께한 것은 적극적으로 갈등을 풀어내려는 시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 오찬으로 당정 갈등의 봉합이 끝났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당정은 늘 소통하고 있고, 충분히 서로 의사를 확인하고 있다"며 "이전에도 그렇게 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尹-韓 2시간 37분 오찬…“김여사-김경율 얘기 안해, 민생만 논의”
尹·韓 ‘공동전선’ 재구축…민생 앞세우고 ‘민감 이슈’는 없었다
尹·한동훈, 2시간 40분 오찬...“김여사 얘기 없었다, 민생 논의만”
尹대통령·한동훈 회동…"영세사업자 위해 중처법 협상 계속"
용산 집무실서 오찬·차담…"당정, 국민 체감할 민생개선 노력해야"
윤재옥 "주로 민생 얘기 했다" 대통령실 "김여사 관련 언급 자체 없었다"

尹, ‘이태원특별법’ 거부권 행사…취임후 9개째 법안
與, ‘한강벨트’에 출사표 이어져…쏠림 현상에 공관위장 “필요시 전략공천”
한동훈, 격전지 수원 찾아 “철도 지하화로 맨해튼 스카이라인 생길 것”
野요구 반영한 중대재해법 중재안, 野 의총 강경파가 걷어찼다
‘50인 미만 사업장 2년 유예’ 거부

한동훈 “김포, 목련 피면 서울 될것”… 野 “못지킬 공약 또 꺼내”
韓 ‘서울편입-경기북도’ 동시 공약
'용핵관' 與 양지에 몰렸다…尹·韓 '공천 갈등' 뇌관 재점화
용산 참모는 강남·영남...청년들은 강북·호남行
與 지역구 공천 신청 마감

尹대통령 "45만여명 설 민생특사…의사인력 확대는 시대과제"
"사면은 민생경제 활력에 주안점…경제인 5명·정치인 7명 포함"
"웹툰·웹소설 도서정가제 적용 제외, 게임사 기망행위 피해자 집단구제 입법 필요"

尹, 디올백 논란 사과 없이 “아쉬운 점 있어”
신년대담서 金여사 관련 첫 입장표명
“정치공작, 매정하게 못 끊은건 문제”
한동훈 “국민 걱정할 부분 분명 있어”
野 “철저한 수사 바라는 민의에 불통”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441
 초선 73명 중 39명이 '친명'…이재명의 민주당 '신주류' 뜬다
2024-04-10 49
1440
 대통령실 "의대 증원 1년 유예 검토할 계획 없다"
2024-04-01 85
1439
 尹대통령, 오늘 대국민 담화…"의료개혁∙증원 소상히 설명"
2024-03-19 134
1438
 윤 대통령 “의료개혁, 원칙대로 신속하게 추진”
2024-03-01 150
1437
 돌아오지 않은 전공의들, 정부 “다음주 고발”
2024-02-06 235
 尹대통령 "45만여명 설 민생특사…의사인력 확대는 시대과제"
2024-01-29 141
1435
 野 운동권 텃밭에 한동훈표 ‘킬러 공천’ 본격화
2024-01-21 157
1434
 "공부하는 학생은 누구나 아침 먹도록 스쿨 브렉퍼스트 도입"
2024-01-20 86
1433
 한국, 안보리 북한문제 비공식 협의 첫 참석…北위협 대응 촉구
2024-01-12 112
1432
 총선 앞 쌍특검법 불끄기냐 살리기냐…여야, 9일 본회의 대치
2024-01-07 13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5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