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입법 충돌에 '尹순방 논란'까지

등록일: 2022-09-21 05:26

입법 충돌에 '尹순방 논란'까지


尹대통령 "국제사회 연대로 자유 지켜야…韓 책임 다할 것"
첫 유엔총회 연설…"유엔 첫 의미있는 미션, 유엔군 파견·韓자유 수호"
팬데믹·脫탄소·디지털격차, 글로벌 과제 제시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국제사회에서도 어느 세계 시민이나 국가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자 유엔총회 일반토의(General Debate) 연설에서 "한 국가 내에서 어느 개인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공동체 구성원들이 연대해 그 위협을 제거하고 자유를 지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일반토의 10번째로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전환기 해법의 모색'(Freedom and Solidarity: Answers to the Watershed Moment)이라는 제목의 첫 유엔총회 연설에서 '자유'와 '연대'라는 키워드에 초점을 맞췄다.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 대통령은 "우리 현대사는 연대하고 힘을 합쳐 자유를 지키고 문명적 진보를 이룩해온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며 "오늘날 국제사회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인권의 집단적 유린으로 또다시 세계 시민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은 유엔과 국제사회가 그동안 축적해온 보편적 국제 규범 체계를 강력히 지지하고 연대함으로써 극복해 나가야 한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출발점은 우리가 그동안 보편적으로 받아들이고 축적한 국제 규범체계와 유엔 시스템을 존중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자유의 중요 개념으로는 ▲ 질병과 기아로부터의 자유 ▲ 문맹으로부터의 자유 ▲ 에너지와 문화의 결핍으로부터의 자유를 꼽았다.

그러면서 "유엔은 이러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 유엔경제사회이사회, 유네스코 등을 통해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이제 더 폭넓은 역할과 책임을 요구받고 있다"며 팬데믹 대응, 탈(脫)탄소, 디지털격차 해소를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팬데믹 해결을 위해서는 유엔 중심의 국제사회 협력으로 재정 여건과 기술력이 미흡한 나라에 지원이 더욱 과감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탈탄소와 관련해선 "녹색기술 선도국가는 신재생 에너지 기술 등을 더 많은 국가들과 공유하도록 노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라고, 디지털격차 해소에 대해서는 "디지털 기술 선도국가가 개도국의 디지털 교육과 기술 전수, 투자에 더욱 많은 지원을 해야 한다"고 각각 강조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선도국가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도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 창립 직후 세계평화를 위한 첫 번째 의미있는 미션은 대한민국을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로 승인하고 유엔군을 파견해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한 것"이라며 "유엔의 노력 덕분에 이렇게 성장한 대한민국은 세계시민의 자유 수호와 확대, 그리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세계 시민의 자유와 국제사회의 번영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최근 긴축재정에도 불구하고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한 재원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과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국제 공조체계인 ACT-A(치료제 및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고 공평한 배분을 보장하기 위한 이니셔티브)에 3억 달러 기여를 약속하고, 오는 11월 서울에서 '미래 감염병 대응을 위한 글로벌 보건안보 구상'(GHSA) 각료회의를 개최하는 것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 직면하고 있는 이 위기는 자유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자유를 지키고 확장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확고한 연대의 정신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유엔 시스템과 보편적 국제 규범 체계에 대한 확신에 찬 지지를 다시 한번 호소한다"고 말했다.

尹 “자유 가치 연대로 핵-인권유린 대응”… 유엔총회 데뷔
윤 대통령 “자유·평화 위협, 해결책은 국제 규범 존중과 연대”
한일 정상회담 막판까지 신경전... 대통령실 “진전 있으면 설명”
尹·기시다, 30분 회담... “양국 관계개선 필요성 공감, 소통 이어가자”
2년 9개월 만에 韓日 정상회담
대통령실 “북핵 문제 심각한 우려 공유”

한일 정상 마주앉아 회담…“현안 해결 및 관계개선 필요 공감”
유승민 “윤석열 대통령님, 정신 차리십시오. 창피한 건 국민들”
尹비속어 논란 설전 "'이XX'로 美국회 보내버려" vs "단정 못해"
한총리-野, 국회 공방…한미 '스탠딩 환담'에 "48초는 사실상 인사" vs "동의 못해"
한일 30분 약식회담 놓고 "태극기도 못 꽂았다" vs "풀어사이드에서 만나면 없겠죠"

대통령실 “尹발언, 우리 야당 향한 것... 바이든·美의회 거론은 왜곡”
야당 “이×× 발언 외교참사” 대통령실 “야당 향해 말한 것”
尹 논란의 발언, 외신서도 "美의원 모욕하는 말 우연히 포착"
대통령실 "尹, 바이든 아닌 '날리면' 말한 것…美 아닌 野 언급"
홍보수석, "대통령에 확인" 비속어 논란 해명…"짜깁기·왜곡으로 순방외교 발목 꺾어"

美백악관,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노코멘트…한미관계 굳건"
바이든? 날리면?… 尹 발언, 소리전문가는 어떻게 들었을까
◇속기사들조차 “바이든” “날리면” 의견 갈려
尹 "동포 성공은 우리 탁월함의 증거…동포청 설립하려는 이유"
토론토서 동포간담회…"한·캐나다 관계 발전, 동포들에 기회되게 할 것"

韓-캐나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 격상…"경제안보 도전 대처"
尹대통령-트뤼도 정상성명…"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수개월내 MOU 마련"
"尹, 대북 '담대한 구상' 설명…트뤼도 강력한 지지"
韓-캐나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 격상…"경제안보 도전 대처"
野 “尹 비속어, 혹세무민으로 감싸” 與 “이재명이 진짜 욕설, 욕로남불”

자유연대론' 앞세운 尹대통령 순방 마무리…'돌발 잡음' 진통도
유엔 무대 데뷔·국제사회 기여 의지 천명…공급망 동맹 경제외교도 가속
'조문 취소·정상회담 진통·비속어' 논란…김여사, 참전용사 방문 등 조용히 단독일정
'자유연대론' 앞세운 尹대통령 순방 마무리…'돌발 잡음' 진통도

더 가팔라지는 여야 대립각…입법 충돌에 '尹순방 논란'까지
與 "국익 반한 정쟁" vs 野 "비굴·막말 외교"…외교안보라인 교체 놓고도 충돌할듯
野 "'노란봉투법' 등 7대 입법 추진" vs 與 "'세금 먹는 포퓰리즘 법안' 총력 저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환송인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56
 尹 “시멘트 운송 업무개시명령 발동...불법과 타협 안해”
2022-11-29 13
1355
 '조규성 2골에도' 한국, 가나에 2-3 석패…월드컵 16강 '빨간불'
2022-11-21 96
1354
 "…한은 24일 '베이비스텝' 전망
2022-11-20 29
1353
 尹-빈 살만, 한남동 관저에서 확대회담·단독환담·공식오찬
2022-11-17 45
1352
 尹-시진핑, 발리서 첫 회담…"긴밀 소통·고위급 대화 활성화"
2022-11-11 84
1351
 사랑과 용기 노래했다, 이태원 참사와 달랐던 5년 전 맨체스터
2022-11-07 80
1350
 “퇴진이 추모다” VS “정치적 이용 말라”…추모행렬 속 갈라진 광장
2022-11-06 76
1349
 봉화 광산사고 광부들 '기적의 생환'…221시간 만에 걸어나왔다
2022-11-05 54
1348
 "집 가는 그 골목 못지나가 매일 외박"…일상이 버거운 이태원
2022-10-30 112
1347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뉴 삼성’ 시대 열렸다
2022-10-27 6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6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