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尹대통령 "3대 개혁,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국민께서 명령"

등록일: 2023-01-01 10:32

尹대통령 "3대 개혁,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국민께서 명령"


尹대통령 "3대 개혁 미룰수 없어…먼저 노동개혁으로 성장견인"
생중계 신년사…"기득권 유지·지대 추구 매몰된 나라엔 미래 없어"
"모든 외교의 중심, 경제…수출전략 직접 챙기겠다"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계묘년(癸卯年) 새해 첫날인 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대한민국의 미래와 미래세대의 운명이 달린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기득권 유지와 지대 추구에 매몰된 나라에는 미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년사 발표는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10분가량 생중계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가장 먼저, 노동 개혁을 통해 우리 경제의 성장을 견인해 나가야 한다"며 "노동시장을 유연하게 바꾸면서 노사 및 노노(勞勞) 관계의 공정성을 확립하고 근로 현장의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노동시장 이중구조도 언급하면서 "직무 중심 성과급제 전환을 추진하는 기업과 귀족 강성노조와 타협해 연공서열 시스템에 매몰되는 기업에 대한 정부지원 역시 차별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노동개혁의 출발점으로 '노사 법치주의'를 꼽으면서 "불필요한 쟁의와 갈등을 예방하고 진정으로 노동의 가치를 존중할 수 있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교육개혁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고등교육 권한을 지역으로 과감하게 넘기고, 지역산업과 연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미래세대가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 과정을 다양화하고, 누구나 공정한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연금개혁에 대해선 "연금재정에 관한 과학적 조사·연구, 국민의견 수렴과 공론화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국회에 개혁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세계 경제는 어느 때보다 경기침체의 가능성이 크다"며 복합위기 돌파를 위한 수출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모든 외교의 중심을 경제에 놓고, 수출전략을 직접 챙기겠다"며 '해외수주 500억 불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인프라건설·원자력발전·방위산업을 수출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업가 정신'을 주문하면서 정보·기술(IT) 및 바이오뿐만 아니라 방산, 원자력, 탄소중립, 엔터테인먼트까지 '스타트업 코리아의 시대'를 열겠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기득권의 집착은 집요하고 기득권과의 타협은 쉽고 편한 길이지만 우리는 결코 작은 바다에 만족한 적이 없다"며 "위대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겠다"는 언급으로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尹대통령 신년사… “3대 개혁 더이상 미룰 수 없어”
尹대통령 "3대 개혁 미룰수 없어…먼저 노동개혁으로 성장견인"
생중계 신년사…"기득권 유지·지대 추구 매몰된 나라엔 미래 없어"
"모든 외교의 중심, 경제…수출전략 직접 챙기겠다"

재도약 내건 尹…'기득권 타파' 신년사 이어 지하벙커서 北겨냥
현충원 참배 뒤 국무위원 떡국 조찬…10분 신년사 '3대 개혁' 강조
브리핑룸서 일부 참모만 배석…합참의장에 '일전 불사' 지시·각계 인사에 격려 전화

김정은 "南은 명백한 적"…대남 핵위협 '강화'·대화의지 '전무'
'전술핵탑재 가능' 초대형방사긴장고조 우려포로김정은 "南은 명백한 적"…대남 핵위협 '강화'·대화의지 '전무'
전원회의서 '강대강' 재확인…첫날부터  위협
尹대통령 "3대 개혁,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국민께서 명령"
신년인사회서 거듭 강조…"경제성장 가로막는 폐단 바로잡고 정상화에 속도"
수석비서관 회의 주재…"민생 나아지게 하는 개혁, 국민께 꼼꼼히 보고해야"

선거구제 개혁으로 국론분열 악순환 끊어야
문희상 “이재명, ‘개밥에 도토리’라도 尹 신년인사회 갔어야”
대통령실, '평양선언' 무효화도 검토…대북 확성기 재개 가능성
北 영토 침범 도발 재발시 9·19 합의와 동시 '효력 정지' 카드
핵심 관계자 "사정 변경에 따른 남북합의서 무효화는 우리 주권"

대통령실, '軍수뇌부' 즉각 문책론엔 신중…"자체감찰 보자"
"특정인사 당장 문책보다 흐릿한 대적관·온정주의 타파 시급"
"개각 없다"→"尹, 합참 실망"…무인기가 몰고 온 인적쇄신설
새해 중대선거구제 드라이브 건 尹, ‘3가지 효과’ 노렸나
친윤계 당대표 만들기, 호남 공략, 진보 표심 분열 포석인 듯

왜 관료개혁은 말하지 않나
與, 시무식서 '눈물 찬송가' 공수처장에 "사표 내고 집에 가라"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72
 난방비 지원폭 넓힌다… 尹 “중산층까지 경감 적극 검토하라”
2023-01-26 63
1371
 마스크 안 쓸 자유 첫날 “편해요” “아직 무서워”
2023-01-20 41
1370
 尹대통령 "첫째, 둘째, 셋째도 경제…'韓 1호 영업사원' 뛸 것"
2023-01-14 59
1369
 尹 “북핵 더 심각해지면 자체 핵 보유할수도”
2023-01-12 31
1368
 한밤 강화 서쪽 해역서 규모 3.7 지진…인천 등서 흔들림 감지
2023-01-09 42
 尹대통령 "3대 개혁,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국민께서 명령"
2023-01-01 245
1366
 고체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비행 또 성공…첫시험 9개월만에
2022-12-30 105
1365
 내년 예산 638.7조 국회 통과… 3년 만에 정부안보다 줄었다
2022-12-24 101
1364
 이태원 국조특위, 여야 합동 첫 현장조사…서울경찰청 등 대상
2022-12-21 164
1363
 "우리 동네 아이스링크 됐다"…매년 반복되는 빙판길의 비밀
2022-12-21 4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8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