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해리스, 尹 IRA 우려에 "집행시 우려 해소 방안 잘 챙겨보겠다"

등록일: 2022-09-29 15:21

해리스, 尹 IRA 우려에 "집행시 우려 해소 방안 잘 챙겨보겠다"


해리스 “IRA 우려, 法집행서 챙길 것… 뉴욕회동 논란 전혀 개의치 않아”
尹대통령-해리스 美부통령, 85분 접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의 사전환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관련해 “양국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정신을 바탕으로 상호 만족할 만한 합의 도출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해리스 부통령과 접견에서 한국 측의 우려를 전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해리스 부통령은 자신뿐 아니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한국 측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면서 “법률 집행 과정에서 한국 측 우려를 해소할 방안이 마련되도록 잘 챙겨보겠다”고 답변했다.
이날 오전 85분간 이뤄진 접견에서 두 사람은 한미 관계 강화 방안을 비롯해 북한 문제, 경제 안보와 주요 지역 및 국제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해리스 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며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의 공식 방한 후 4개월 만에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한 것은 강력한 한미동맹에 대한 양국의 굳건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주 런던과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여러 차례 만나 한미동맹 발전 방향에 대해 긴밀히 합의했다”며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이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한국 내 논란에 대해서 미국 측은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깊은 신뢰를 갖고 있고, 윤 대통령과의 만남에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또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축으로서 한미동맹이 더 발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윤 대통령과 함께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무력 정책 법제화에 우려를 표시하는 동시에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 공약도 재확인했다고 한다.
이 부대변인은 “양측은 확장 억제를 비롯해 연합 방위 태세 강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는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며 “북한의 7차 핵실험 시 한미가 공동으로 마련한 대응 조치를 긴밀한 공조 하에 즉각 이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필요 시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한 한미 정상 간 합의 사항도 재확인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정부와 한국은행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미국과 유동성 공급장치의 발동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며 “시장 상황에 따라 가동할 수 있도록 한국은행과 미 연준 간에 적극적으로 정보를 교환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해리스 “韓전기차 우려, 法집행서 잘 챙기겠다…뉴욕논란 개의치 않아”
해리스, 尹 IRA 우려에 "집행시 우려 해소 방안 잘 챙겨보겠다"
용산 대통령실서 85분간 접견…'우려 이해' 바이든 회담서 한 단계 더 진전
해리스, 尹 '비속어 발언 논란'엔 "전혀 개의치 않아…바이든, 만남 만족"
DMZ 간 해리스 “北 악랄한 독재정권…韓·美, 어떤 사태에도 준비돼”

해리스 “韓전기차 우려 해소방안 찾겠다…뉴욕발언 논란 개의치 않아”
해리스 DMZ 간 날...北, 탄도미사일 또 쐈다
해리스 美 부통령 DMZ 간 날… 北, 탄도미사일 또 쐈다
20시 48분부터 동해상으로 2발 발사

北잠수함 ‘대역’ 띄워… 한미일 연합 탐색-추적훈련
오늘 美항모 등 동해 공해상 집결
美핵잠, SLBM장착 北잠수함 역할
軍 “3국 군사협력 5년전 수준 복원”

美 해리스 부통령, DMZ서 말실수…‘한국→북한’ 잘못 표현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56
 尹 “시멘트 운송 업무개시명령 발동...불법과 타협 안해”
2022-11-29 12
1355
 '조규성 2골에도' 한국, 가나에 2-3 석패…월드컵 16강 '빨간불'
2022-11-21 95
1354
 "…한은 24일 '베이비스텝' 전망
2022-11-20 29
1353
 尹-빈 살만, 한남동 관저에서 확대회담·단독환담·공식오찬
2022-11-17 44
1352
 尹-시진핑, 발리서 첫 회담…"긴밀 소통·고위급 대화 활성화"
2022-11-11 83
1351
 사랑과 용기 노래했다, 이태원 참사와 달랐던 5년 전 맨체스터
2022-11-07 80
1350
 “퇴진이 추모다” VS “정치적 이용 말라”…추모행렬 속 갈라진 광장
2022-11-06 76
1349
 봉화 광산사고 광부들 '기적의 생환'…221시간 만에 걸어나왔다
2022-11-05 54
1348
 "집 가는 그 골목 못지나가 매일 외박"…일상이 버거운 이태원
2022-10-30 112
1347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뉴 삼성’ 시대 열렸다
2022-10-27 6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6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