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尹대통령, '힌남노 피해' 포항·경주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등록일: 2022-09-03 11:50

尹대통령, '힌남노 피해' 포항·경주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힌남노, 강도-경로 판박이…‘4조 피해’ 매미보다 강할수도”
역대 최악 인명-재산피해 입힌… 매미-사라와 강도-경로 판박이
전국 지자체들 비상체제 돌입… 수출차량 대피 등 기업들도 긴장
제주-부산 일부학교 5∼6일 휴교… 가정서도 유리창 파손 등 대비 필요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2일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일고 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강도는 태풍 ‘사라’와 ‘매미’보다 강할 수 있다.”
2일 열린 기상청 긴급 브리핑에서 나온 경고다. 두 태풍은 우리나라에 가장 많은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안긴 역대 최악의 태풍이다. 힌남노의 위력이 앞선 두 태풍보다 더 강할 수 있다는 기상청 예보가 이날 나오면서 추석 연휴를 앞둔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

○ 9월 태풍 매미, 사라 vs 힌남노
매미와 사라, 힌남노는 모두 ‘가을 태풍’이다. 세 태풍은 발생 시기, 강도는 물론이고 경로까지 매우 비슷하다.
태풍 매미는 대만 동쪽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추석 연휴였던 2003년 9월 12일 경남 남해안에 상륙했다. 우리나라를 관통한 시간은 12일과 13일, 단 이틀에 불과했지만 인명 피해는 131명(사망 119명, 실종 12명), 재산 피해는 약 4조2225억 원에 이르렀다. 이재민은 6만1844명 발생했고 건물 5만987동이 파손됐다.

상륙 당시 매미의 중심기압은 954hPa(헥토파스칼)로 매우 낮았다. 태풍의 중심기압이 낮으면 그만큼 더 강한 바람을 일으킨다. 상륙 당시 매미의 순간최대풍속은 초속 60m(시속 216km)에 달했다. 콘크리트 건물을 붕괴시키는 강도다. 힌남노의 6일 상륙 시점 중심기압은 940∼950hPa일 것으로 예측돼 매미보다 낮다. 더 강하다는 뜻이다. 힌남노의 풍속은 상륙 시점에 초속 50m(시속 180km)를 넘을 것으로 예측됐는데 순간풍속은 매미와 유사하거나 그 이상일 것으로 전망된다.
1959년 한반도를 덮친 태풍 사라 역시 사이판 부근에서 발생한 후 대만 북동쪽 해역에서 방향을 전환해 9월 15일 경남 해안에 상륙했다. 18일까지 나흘간 총 849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인명 피해 수로는 역대 태풍 가운데 1위다. 당시 사라의 중심기압(951.5hPa) 또한 힌남노보다 높았다. 힌남노가 상륙하는 6일 역대급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 전국 지자체·기업 대응 총력
힌남노 상륙이 예상되는 부산, 전남 등 남해안 지역 지자체는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제주, 부산 지역 교육청은 각급 학교에 재량휴업과 단축·원격수업을 권고했다. 일부 학교는 5∼6일 휴교에 들어갈 방침이다.

부산시는 해안가 저지대 등 배수구를 정비하고 상습 침수시설 순찰 활동을 강화했다. 전남도는 수확기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 점검을 하고, 수산물 양식장과 가두리 시설이 날아가지 않도록 고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제주해경은 연안 사고 위험예보를 ‘주의보’ 단계로 격상하고 위험 구역에 출입 통제선을 설치했다.
지난달 초 폭우로 침수 피해가 컸던 서울시는 강남, 동작, 관악, 서초, 구로, 영등포구 1만7000여 가구에 침수 방지 시설을 추가 설치하고 있다. 하수도 맨홀 뚜껑 아래에 추락 방지 시설 2000개도 설치할 예정이다.

기업들도 비상이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1일 침수 위험이 있는 저지대와 수출 선적 부두에 있는 차량 약 5000대를 안전지대로 옮겼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 등 울산 지역 석유화학업체들도 이날 오후부터 원유선과 제품 운반선 등의 입항을 금지했다. 해외 선박 입항 재개는 7일 이후로 예상된다.
일반 시민들도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 전에는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지붕, 간판, 선박, 농·어업 시설물을 잘 결박해 두어야 한다. 강풍에 유리창이 깨지지 않도록 미리 테이프를 붙이거나 창틀에 신문지를 끼워두고, 태풍이 다가올 때는 유리창이 없는 방으로 피신해 있어야 한다.

힌남노, 6일 오전 상륙…지난달 집중호우 때와 비슷한 폭우
부산 남서쪽 70㎞ 지점 상륙 예상…상륙지점 등 변동성은 남아
북진하면서 세력 키울 듯…"진로에 성장 장해요소 없어"
5~6일 전국에 물폭탄…기차 탈선하고 사람·바위 날 정도 강풍
제주 한라산에 240㎜ 넘는 비…대응태세 돌입

'간접 영향' 제주에 강한 비…한라산 273㎜ 내려
전라·경상·제주 예비특보…국립공원·여객선 통제
힌남노 내일 오전 다시 초강력…'역대급 강한 태풍' 상륙 전망
북진하며 세력 키워 서귀포 남남서쪽 460㎞ 해상에서 강도 최고 단계
'역대급' 강도로 6일 오전 부산 북북서쪽 20㎞에 상륙

힌남노發 해일 막아라...마산에 1㎞ 차수벽 등장했다
힌남노, 내일 오전 1시 제주·7시 남해안 도달…전국이 영향권
기상청 예상경로…남해안 지날 때 '만조', 폭풍해일 우려
"중심 위치 50㎞ 변동…상륙지점 특정 말고 대비해야"
제주·남해안 순간풍속 40~60㎧…폭풍반경 내 안전한 곳 없어
전국에 비 100~300㎜…전국 대부분 지역 200㎜ 이상

'태풍 법칙' 깨부순 괴물 힌남노…기상청도 "이런 태풍 처음"
힌남노, 오전 4시 50분께 경남 거제 부근으로 상륙
기상청 "경남동부와 경북남부동해안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것"
바람 관측기도 작동 멈췄다… 통영 뒤흔든 힌남노 강풍 위력
포항, 400㎜ 물폭탄에 차 둥둥…장갑차 출동 구조작전
기상청 “힌남노, 오전 7시 10분께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가”

물바다 된 포항에 장갑차 떴다…해병대 '고립 주민' 구출 작전
포항 지하주차장 실종자 1명 생존구조…"에어포켓 공간서 발견"
"입구로 자력으로 걸어 나와, 건강 양호"…나머지 6명은 실종 상태
구조대 관계자 "내부에 숨 쉴 수 있는 버블 있지 않았을까 싶다"
에어포켓서 14시간 버텼다…포항 지하주차장 실종자 1명 생환

포항 지하주차장서 1명 또 구조, 이번엔 여성 생존자
포항 지하주차장 심정지 3명은 기존 실종자 명단 외 추가 발견자
포항 지하주차장서 총 8명 구조…2명 생존·6명 심정지
차 빼러 간 지하주차장서 7명 사망-2명 실종
“지하 주차장은 거대한 동굴”… 무릎 높이 물 차도 대피 불가

尹대통령, '힌남노 피해' 포항·경주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현장 방문 후 용산 복귀해 즉시 결재
중앙합동조사 거쳐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예정
"못 보낸다" 오열…생사 엇갈린 모자 두번째 작별 인사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337
 바이든, 尹대통령에 친서…"열린 마음으로 인플레법 협의"
2022-10-01 34
1336
 尹대통령, 박진 해임건의 통지에 "받아들이지 않는다"
2022-09-30 17
1335
 해리스, 尹 IRA 우려에 "집행시 우려 해소 방안 잘 챙겨보겠다"
2022-09-29 23
1334
 북한, 사흘만에 이스칸데르미사일 2발…한미훈련하는 동해상으로
2022-09-26 34
1333
 입법 충돌에 '尹순방 논란'까지
2022-09-21 64
1332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
2022-09-18 86
1331
 英 여왕 관 일반공개 끝없는 추모행렬…"조문 줄 7㎞"
2022-09-09 107
 尹대통령, '힌남노 피해' 포항·경주 특별재난지역 우선 선포
2022-09-03 94
1329
 대통령실, 정무라인 원점 재정비·시민사회 축소 운영
2022-08-29 78
1328
 與 “추석전 새 비대위 출범…그때까지 권성동 직무대행”
2022-08-26 8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4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