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이란 대통령에 개혁파 페제시키안 당선…54% 득표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4-07-06 15:28
조회수: 24
< 이란 대통령에 개혁파 페제시키안 당선…54% 득표 >
이란 대통령에 개혁파 페제시키안 당선…54% 득표
핵합의 복원, 히잡 단속 완화 공약…'하메네이 충성' 잘릴리 꺾어
'사상 최저' 1차 투표율보다 10%p 높은 49.8% 기록

이란 대선에서 당선된 마수드 페제시키안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이란핵합의(JCPOA) 복원과 히잡 단속 완화를 대표 공약으로 내건 온건 개혁파 마수드 페제시키안(70) 후보가 최종 승리했다.

6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내무부와 국영 매체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결선투표 개표가 잠정 완료된 결과 페제시키안 후보가 1천638만4천여표(54%)를 얻어 당선됐다.
맞대결한 강경 보수 성향의 '하메네이 충성파' 사이드 잘릴리(59) 후보는 1천353만8천여표(44%)를 득표했다. 이란에서 결선으로 대통령 당선인을 가린 것은 2005년 이후 19년만이다.

2021년 취임한 강경 보수 성향의 에브라힘 라이시 전 대통령이 지난 5월 불의의 헬기 추락 사고로 숨지며 갑자기 치러진 이번 대선 결과로 이란에 3년 만에 다시 개혁 성향 행정부가 들어서게 됐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9개월째 이어온 가자지구 전쟁, 2018년 미국이 파기한 핵합의 복원 논의 등에 페제시키안의 당선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지난달 28일 1차 투표에서 대선후보 4명 중 유일한 개혁 성향으로 예상을 깨고 '깜짝' 1위를 차지했던 페제시키안 후보는 결선에서도 잘릴리 후보를 약 285만표 차이로 누르고 최종 당선자가 됐다.
페제시키안 후보는 국영 IRIB 방송 인터뷰에서 "모든 이에게 우정의 손길을 뻗겠다"며 "국가를 발전시키기 위해 모든 사람을 활용해야 한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지지자에 둘러싸인 마수드 페제시키안  
전체 유권자 6천145만2천여명 중 3천53만여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약 49.8%로 잠정 집계됐다.
1979년 이란 이슬람공화국이 건국된 이래 사상 최저였던 지난달 1차 투표율(39.9%)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지만 이전 여러 대선과 비교하면 저조한 편이다.

페제시키안은 심장외과의 출신으로 2001∼2005년 온건·개혁 성향의 모하마드 하타미 정부에서 보건장관을 지냈다. 마즐리스(의회) 의원에 출마한 2008년부터 내리 5선을 했고 2016년부터 4년간 제1부의장을 맡았다.
그는 경제 제재 완화를 통해 민생고를 해결해야 한다며 핵합의 복원과 서방과 관계 개선을 추진하겠다는 공약으로 다른 보수 후보들과 차별화했다.

선거전 내내 히잡 단속을 완화하겠다고 밝히며 2022년 '히잡 시위' 이후 불만이 누적된 청년·여성층 표심을 끌었다.
개혁파로 분류되지만 페제시키안은 이란의 이슬람 신정체제에는 순응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권력서열 1위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에게 공개적으로 충성을 맹세했고 이란 혁명수비대(IRGC)를 지지한다는 발언을 수차례 내놨다.

민생고에 개혁파 대통령 택한 이란 민심…'통제된 변화' 전망
서방제재·코로나19로 민생고 악화…'히잡시위'로 누적된 불만 투표로 표출
보수층 결집 우세 전망 무위…"1차기권 유권자, 최악 우려해 개혁후보 찍은 듯"
'최종 결정권' 최고지도자 틀 안에서 히잡 단속 완화 등 사회정책 완화 전망

"서방관계 개선, 히잡 단속완화" 이란 대선 '개혁파' 후보 당선
이란 대통령에 온건개혁파 페제시키안 당선
55% 득표…강경 보수 잘릴리 후보는 44%
로하니 퇴임 이후 3년 만에 개혁파 정권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38
 출마선언 하는 이재명 전 대표
2024-07-10 23
837
 英 이어 佛도…극우 돌풍·우향우에 견제구, 유럽지형 다시 출렁
2024-07-09 19
 이란 대통령에 개혁파 페제시키안 당선…54% 득표
2024-07-06 24
835
 검사 탄핵 이틀 뒤 이재명 부부 소환 통보… 野-檢 강대강 충돌
2024-06-26 47
834
 여성 노출 포스터까지 걸었다…후보 56명, 요지경 도쿄지사 선거
2024-06-23 34
833
 美 국무부 당국자 "북·러 모두 겨냥한 추가 제재 검토 중"
2024-06-12 62
832
 신라가 키운 제주식당 22곳 백종원? 이부진이 '원조'다
2024-06-09 136
831
 젠슨 황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 테스트 실패한 적 없어"
2024-06-04 53
830
 오늘 전공의 업무 복귀 명령 해제하고, 사표 수리한다
2024-06-02 33
829
 최태원 "100배 오류" 3시간 뒤…재판장 ‘세기의 이혼’ 판결문 정정
2024-05-30 49
828
 이재용·최태원·정의선 만난 UAE대통령 "한국에 애착 많다"
2024-05-28 33
827
 백령도 10년째 지킨 백발 의사 "환자 안 보면 의사 아니다"
2024-05-26 39
826
 하버드 등 美 대학 졸업식 잇따라 파행… “전쟁 반대” 집단퇴장
2024-05-25 27
825
 “北, 김정은 체제 반항 늘어… 이 시간 놓쳐선 안돼”
2024-05-22 32
824
 강경파 라이시 사망 후 이란은
2024-05-20 31
823
 "메모리도 먹겠다" TSMC, 삼성에 선전포고…HBM4 주도권 전쟁
2024-05-19 35
822
 中, '국빈방문' 푸틴에 베이징덕·러시아 노래로 대접
2024-05-16 35
821
 영남 국화 1000송이 들고 5·18 묘역 2000배…이준석 통합 행보
2024-05-15 30
820
 '세계 최강 전투기' F-22 한국 전개…한미 연합훈련 가능성
2024-05-14 28
819
 민희진 언급한 오세훈, 무슨일 "갑자기 뒤집는 정치 안한다"
2024-05-13 3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2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