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이재명 "권력" 823회, 한동훈 "범죄" 781회…네거티브 말폭탄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4-03-28 05:55
조회수: 107
< 이재명 "권력" 823회, 한동훈 "범죄" 781회…네거티브 말폭탄 >
한동훈, 가락시장서 선거운동 시작…"생활인 대변하는 정당"
배추·과일 상인들 민심 청취…"물가 올라 죄송, 더 잘하겠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한 한동훈 위원장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새벽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4·10총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은 이날 0시부터 가능하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농산물 시장에서 '민생 행보'로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0시 첫 공식 선거운동으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만나 '열심히 일하는 생활인을 대변하는 정당'을 내세우며 표심 잡기에 나섰다.

한 위원장은 배추, 과일 도매시장을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나라의 운명을 좌우할 중요한 선거운동 기간이 지금부터 시작됐다"며 "국민의힘이 땀 흘려 일하는 생활인을 대변하는 정당이고 그런 분들이 더 잘 살기를 바라는 정당이다. 그런 의미에서 가락시장에서 첫날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정치 개혁, 민생 개혁을 내걸고 전진하겠다. 그 전제로 이·조(이재명·조국) 범죄 세력을 심판하겠다"며 "그것을 넘어 민생과 경제를 저희가 더 제고해드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 발표한 세종시로의 국회 완전 이전 공약에 관해 "여의도 정치를 종식하는 상징적인 의미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여기에 대해 비아냥거렸는데, 그런 식의 비아냥거리면서 정치개혁을 막는 태도야말로 대한민국이 전진하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시장 상인들에게 "몇 시부터 몇 시까지 일하시느냐"고 묻거나 채소, 과일값을 물으며 "물가가 많이 올라 죄송스럽다. 저희가 잘하겠다.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시장의 간이 카페에서 율무차를 사 마시면서 "앞뒤가 정직한 사람들만 (정치)하세요"는 상인의 말에 "그 말씀을 제가 나중에 쓰겠다. 고맙다"고 답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대위원장도 이날 가락시장에서 한 위원장과 함께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가락시장이 위치한 송파구의 박정훈(송파갑)·배현진(송파을)·김근식(송파병) 후보가 동행했다.

여야 13일간 총선 레이스 시작…가락시장·이태원·소방서로
한동훈 '이·조 심판' 내세워 지지 호소…이재명 '정권심판론' 부각 출근길 인사
정의당, 이태원 참사 현장…개혁신당 영등포소방서, 새미래는 가락시장서 스타트
“정치 X같이” “이 꼬라지” 막말 與野…유권자 “똥묻은 개끼리”
한동훈 “정치 개 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발언 수위 세졌다
이재명 “돌멩이 피습에 난리뽕짝”…배현진 “난리 헬기뽕짝은?”

한동훈 "이재명·조국 감옥 가기까지 3년은 너무 길다"
"李·曺 심판이 민생…'정부 전복'이 총선 공약인 선거 본 적 있나"
"한강벨트 개발제한 철폐…여의도정치 종언, 서울 개발로 완성"
"정치 개 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지, 정치 자체는 죄 없어"
유승민 “윤 대통령·국힘, 국민 눈살 찌푸리게 한 것 반성해야”

항우라도 혼자서는 못 이긴다…'초한지'가 말하는 '승리' 공식
전국 60여곳, 어느 당도 승리 장담 못 하는 대혼전
여론조사 격차 5%p 이내 '초박빙' 전국 30여곳…수도권·PK 곳곳 접전
'스윙 스테이트' 충청권에서도 與-민주 초접전…강원도 일부 혼전
양문석 “당에 딸 대출 알렸다”…
친명계 연이은 투기의혹에 부실검증 논란

하얀 점퍼 입는 與, 파랑 컴백하는 野...당 색깔 엇갈린 풍경
元 “재개발 대상 말해보라” 李 “기억 안난다, 뭘 자꾸 묻나”
계양을 TV토론서 ‘명룡대전’
李 “GTX-D, 국토부 차관과 협의”
元 “그런적 없다, 책임질 수 있나”
이재명 "사탕발림 옳지 않다"…원희룡 "2년간 한 게 없다"

"야권 누가 다수당 되든, 검찰 멸문지화 당할 것" 서초동 한탄
38개 정당, 참관인 무려 ‘10만명’…“혈세 118억 든다”
첫날 사전투표율 15.61% 역대 최고…호남 높고 대구 낮았다
총선 사전투표율 31.28%, 역대 최고치…1천385만명 참여
21대보다 4.59%p↑…전남 41.19% 최고, 대구 25.60% 최저
22대 총선 사전투표의 최종 투표율이 31.28%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 전체 유권자 4천428만11명 가운데 1천384만9천43명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민주 "110~160석" 국힘 "90~145석"…'50석+α'가 승부처
의석전망 따져보니…與 "110∼130석" 민주 "120∼151석+α"
선거일 전 마지막 주말, 각당 전망치 분석…비례의석·경합지 성적 변수
막판 늘어난 수도권·부울경 접전지 촉각…한강·낙동강벨트 대혼전
與 "지지층 결집" 반등 신호 기대…민주, PK 호조 속 "과반 달성 목표"
반복되는 사전투표 조작설… “실체는 없다”

동작을 6번 달려간 이재명…"확실히 '대파'하겠다"
'서울 사수' 총력전, 7곳 돌며 지원사격…"동작을, 서울 판세 바로미터"
'盧 사위' 곽상언 지지유세에 김미화도…민주당 '피날레 유세'는 용산
한동훈, 이재명 '삼겹살 인증샷 식당' 방문…"200석 막아달라"
韓, 원희룡과 식당서 만남…元 "정직한 정치 이끌어내기 위한 유서 깊은 식당"
경기·인천 격전지 11곳 돌며 총력전…지지층에 총선일 본투표 참여 적극 독려

한동훈 "우리에겐 12시간의 투표가 있다"… 이재명 "투표용지는 옐로카드"
한동훈 “김준혁” vs 이재명 “대파”…최악 헐뜯기 총선
투표율 32년 만에 70% 넘을까…금세기 최고기록 여부 주목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지지층 결집에 4년 전 총선보다 상승 관측
2030·부동층 참여 여부가 관건…여야 모두 "높으면 우리가 유리"

전국에서 마지막 유세…與 "나라 구하자", 野 "심판하자"
'서울의 중심' 청계광장서, '대통령실 인근' 용산역서 "한 표 달라"
제3지대 정당들은 '거대 양당 심판' 강조, 핵심 후보 지역서 마무리
이재명 "권력" 823회, 한동훈 "범죄" 781회…네거티브 말폭탄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28
 이재용·최태원·정의선 만난 UAE대통령 "한국에 애착 많다"
2024-05-28 5
827
 백령도 10년째 지킨 백발 의사 "환자 안 보면 의사 아니다"
2024-05-26 21
826
 하버드 등 美 대학 졸업식 잇따라 파행… “전쟁 반대” 집단퇴장
2024-05-25 12
825
 “北, 김정은 체제 반항 늘어… 이 시간 놓쳐선 안돼”
2024-05-22 15
824
 강경파 라이시 사망 후 이란은
2024-05-20 20
823
 "메모리도 먹겠다" TSMC, 삼성에 선전포고…HBM4 주도권 전쟁
2024-05-19 20
822
 中, '국빈방문' 푸틴에 베이징덕·러시아 노래로 대접
2024-05-16 21
821
 영남 국화 1000송이 들고 5·18 묘역 2000배…이준석 통합 행보
2024-05-15 15
820
 '세계 최강 전투기' F-22 한국 전개…한미 연합훈련 가능성
2024-05-14 17
819
 민희진 언급한 오세훈, 무슨일 "갑자기 뒤집는 정치 안한다"
2024-05-13 17
818
 전이되고 재발한 암… 4차례 수술 거뜬히 이겨낸 비결
2024-05-12 16
817
 野 “개원 즉시 ‘25만원 지원’ 특별법 처리” 與 “강행땐 헌재 제소”
2024-05-10 19
816
 "…이재명 반대에도 밀어"김동연 대권행보냐붙이는 경기북도
2024-05-05 30
815
 이재용, 교황 만나…바티칸 '삼성 전광판' 답례 차원인듯
2024-05-03 23
814
 서울시 고도지구 50여년만에 전면개편…남산 등 제한 완화
2024-05-02 13
813
 유커 대신 료카쿠가 온다…日 10일 황금연휴, 한국행 1위
2024-04-29 30
812
 시진핑, 블링컨에 "美中, 경쟁자 아닌 파트너…더 큰 노력 필요"
2024-04-27 24
811
 경찰, 임현택 의협 차기회장 추가 압수수색
2024-04-25 22
810
 세계스카우트연맹 "새만금 잼버리 파행, 과도한 정부 개입 탓"
2024-04-23 23
809
 이란 "이스라엘 또 모험주의 원한다면 즉각적·최대수준 대응"
2024-04-19 2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2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