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위안부 피해자 日상대 소송 항소심 승소…"韓법원 재판권 인정"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3-11-23 16:16
조회수: 121
< 위안부 피해자 日상대 소송 항소심 승소…"韓법원 재판권 인정" >
위안부 피해자 日상대 소송 항소심 승소…"韓법원 재판권 인정"
'재판권 면제'로 각하한 1심 판결 취소…"1인당 2억원 청구 전부 인정"
이용수 할머니 만세 외치며 눈물…"하늘에 계신 할머니들 모시고 감사"

기뻐하는 이용수 할머니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유족의 일본 정부 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 선고 기일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법원의 1심 각하 취소 판결을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국내 법원에 제기한 2차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항소심 재판부가 일본 정부에 청구 금액인 2억원씩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주권 국가인 일본에 다른 나라의 재판권이 면제된다는 이유로 '각하' 판단한 1심을 뒤집은 것이다. 소송을 낸 이용수 할머니는 만세를 부르며 환영했다.
서울고법 민사33부(구회근 황성미 허익수 부장판사)는 23일 이용수 할머니와 고(故) 곽예남·김복동 할머니 유족 등 16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을 취소하고 원고의 청구 금액을 전부 인정한다"고 판결했다. 소송 비용도 일본 정부가 부담한다고 판단했다.

각하란 소송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경우 본안을 심리하지 않고 내리는 결정인데, 이같이 판단한 1심이 잘못됐다는 취지다.
재판부는 "국제관습법상 피고 일본 정부에 대한 대한민국 법원의 재판권을 인정하는 게 타당하다"며 "당시 위안부 동원 과정에서 피고의 불법행위가 인정돼 합당한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판시했다.

서울고법, 위안부 2차 소송 '각하' 취소…"청구 금액 전부 인정"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유족의 일본 정부 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 선고 기일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법원의 1심 각하 취소 판결을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또 "이 사건 피해자들은 최소한의 자유조차 억압당한 채 매일 수십 명의 일본 군인들과 원치 않는 성행위를 강요당했고 그 결과 무수한 상해를 입거나 임신·죽음의 위험까지 감수해야 했으며 종전 이후에도 정상적인 범주의 사회생활에 적응할 수 없는 손해를 입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법상 불법행위에 해당한다"며 "피해자별 위자료는 원고들이 이 사건에서 주장하는 각 2억원은 초과한다고 봄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이날 법정에 휠체어를 타고 나온 이용수 할머니는 선고가 끝나고 법정을 나서면서 두 팔 벌려 만세를 외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감사하다. 감사하다. 정말 감사하다. 하늘에 계신 할머니들도 내가 모시고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 21명은 2016년 12월 "1인당 2억원을 배상하라"며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2021년 4월 서울중앙지법 1심 재판부는 주권 국가인 일본에 다른 나라의 재판권이 면제된다는 '국가면제'(주권면제) 원칙이 적용된다는 이유로 소송을 각하했다.

서울고법, 위안부 2차 소송 "청구 금액 전부 인정"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유족의 일본 정부 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에서 1심의 '각하' 판결을 취소한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에서 열린 정의기억연대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기뻐하고 있다.

반면 같은해 1월 고(故) 배춘희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같은 취지로 제기한 1차 소송에서는 같은 법원 다른 재판부가 "1인당 1억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1차 소송의 재판부는 "일본의 불법 행위에 국가면제를 적용할 수 없다"며 재판 관할권을 인정했으며 일본 정부가 무대응 원칙을 고수하며 항소하지 않아 그대로 확정됐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96
 '달 착륙 성공' 美기업 "수직으로 선 채 자료 전송 개시"
2024-02-23 22
795
 현대차그룹 105층아닌 55층 GBC로 설계변경…서울시 "시간소요"
2024-02-22 13
794
 "트럼프, 우방보다 적의 편"…한국전 부른 '애치슨라인급' 평가
2024-02-12 35
793
 개혁신당 “위성정당 안 만들어…거대 양당 ‘꼼수정치’ 상징”
2024-02-10 35
792
 尹대통령, 참모들과 '설맞이 노래' 합창으로 설 인사
2024-02-08 38
791
 “한국 라면에 세계가 빠졌다”… 국민 야식에서 대표 K푸드로
2024-02-04 62
790
 유승민 역할론이 뜬다…'野안민석 저격 공천설'엔 劉 "불쾌"
2024-02-01 59
789
 클린스만호, 사우디에 승부차기 승리…아시안컵 8강 진출
2024-01-29 49
788
 '트럼프 2.0' 현실 될 수도…세계 정상들 대책 마련 '부심'
2024-01-24 62
787
 빅매치 가시이재명-원희룡 화…인천 계양을 어떤 곳
2024-01-21 56
786
 일본, 세계 5번째 달 착륙 성공…“전력 생산엔 문제”
2024-01-20 33
785
 이낙연, 이준석에 "함께 해야…세대통합 모델 될 수도"
2024-01-01 127
784
 '창당 선언' 이준석 "총선전 與와 재결합 시나리오 부정한다"
2023-12-27 76
783
 “내 짝꿍은 선생님, 나이차 너무 나” 도시 폐교 확산
2023-12-25 85
782
 657조 내년 예산 지각처리… 與野 뒷거래는 여전히 ‘블랙박스’
2023-12-22 75
781
 여야, 내년도 예산안 합의…R&D 6천억·새만금 3천억↑
2023-12-20 88
780
 한동훈, 김건희 특검법에 "법 앞에 예외 없지만, 이건 악법"
2023-12-15 96
779
 김기현, 이준석이 회동 공개하자… 30분 만에 회견 없이 ‘페북 사표’
2023-12-14 64
778
 “나를 밟고 총선 승리해달라” 장제원 불출마 공식 선언
2023-12-12 84
777
 17세에 美변호사 합격, 18세엔 검사…'법 천재' 한국계 청년 정체
2023-12-10 7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0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