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모로코 강진 사망 2천명 넘어…맨손까지 동원한 구조 총력전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3-09-09 16:24
조회수: 60
< 모로코 강진 사망 2천명 넘어…맨손까지 동원한 구조 총력전 >
모로코 강진 사망자 최소 632명·부상자 329명
모로코 강진 후 길거리에서 밤을 지새우는 주민들.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밤늦게 발생한 규모 6.8 강진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모로코 내무부는 9일 오전까지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 632명이며, 부상자는 329명으로 집계했다고 국영 방송이 전했다.
지진이 한밤에 발생한 데다 건물 잔해에 매몰된 실종자 등이 많을 수 있어 향후 희생자 수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지진은 전날 오후 11시 11분께 마라케시 서남쪽 70여km 지점에서 발생했다. 오우카이메데네 인근 아틀라스산맥 지역이다.
모로코 내부부는 알 하우즈, 쿠아르자, 마라케시, 아질랄, 치차우아, 타루단트 등이 직접적인 지진 피해를 본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진앙 인근에 사는 몬타시르 이트리씨는 "인근의 집이 모두 부서졌다. 우리 이웃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에 묻혀 있다. 주민들이 구조를 위해 모든 가용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루단트에 거주하는 교사 하미드 아프카르는 "땅이 20초가량 흔들렸다. 2층에서 `층으로 대피하는 동안 문이 저절로 열렸다 닫혔다 했다" 당시 상황을 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이번 지진의 강도가 6.8이며, 진원은 비교적 지표에 가까운 지하 18㎞라고 밝혔다. 그러나 모로코 지구물리학센터는 아틀라스산맥에 있는 이그힐 지역에서는 지진 강도가 7,2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모로코에서 가장 최근 발생한 대규모 지진은 지난 2004년 북부 알 호세이마에서 발생했으며, 당시에도 6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모로코 덮친 6.8 강진…“사망자 최소 632명, 부상자 329명”
‘천년고도’ 마라케시, 비극의 땅 됐다...모로코 강진 최소 632명 사망
할리우드 단골 촬영지, ‘백종원 예능’도 촬영
모로코 강진 사망자 1천명 넘어서…부상자 1천200여명

모로코 강진 사망 2천명 넘어…맨손까지 동원한 구조 총력전
사상자 계속 늘어날 듯…마라케시 세계 문화유산도 손상
"120년 만의 강진"…약해진 건물에 여진 닥칠라 공포
주민·당국·군 필사의 구조·수색…국제사회 일제히 애도 전달

“모로코 지진, 침대 날아가는 느낌”…산비탈 건물들 와르르
주민들 잠든 밤 11시 강타한 강진
“완전한 혼돈, 진짜 재앙, 광란이었다”
120년만의 강진, 모로코 최소 2000명 사망

“아무도 우리를 구하러 오지 않는다”
모로코 ‘통곡의 땅’
강진 덮친 마라케시엔 먼지 가득
산사태로 고립된 산악지대 마을
“도움 절실한데 정부-구조대 없어”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59
 그들은 '집' 아닌 '잡'을 원한다…은퇴 '거부'한 79%의 항변
2023-09-29 0
758
 월북 美병사, 2달만에 귀국…“오늘 새벽 텍사스주 미군기지 도착”
2023-09-28 6
757
 '시진핑 10년만 방한' 그린라이트?…대통령실 "협의 본격 추진"
2023-09-25 22
756
 천연 다이아몬드의 5분의 1 가격… ‘실험실 다이아’ 찾는 신혼부부들
2023-09-24 16
755
 “지구 수명 30년, 북금곰도 나도 멸종?”…3만 시민 거리로
2023-09-23 18
754
 경찰 '0∼6시' 심야 집회·시위 전면금지 추진
2023-09-22 24
753
 조정훈, 1순위 영입한 ‘무원칙’ 국힘
2023-09-20 35
752
 바이든 "이란 억류 미국인 석방 도운 한국 정부 등에 감사"
2023-09-18 27
751
 원전 협력부터 꺼낸 젤렌스키…리튬 광산 공동개발도 제안
2023-09-15 48
750
 검찰, 뉴스타파 반발 속 압수수색 집행…JTBC·기자도 대상
2023-09-14 34
749
 2만명 주검 묻을 마른땅조차 없다…폭우가 할퀸 리비아
2023-09-13 37
 모로코 강진 사망 2천명 넘어…맨손까지 동원한 구조 총력전
2023-09-09 60
747
 은신처에 1㎏ 골드바 101개·현금 45억…경남은행 직원 재판에
2023-09-08 100
746
 “野 막말 항의”…태영호, 이재명 단식현장 갔다가 쫓겨나
2023-09-07 45
745
 . 한총리 “공부 좀 하세요, 여러분”
2023-09-07 48
744
 “하루 딱 1000명만, 더는 오지 마”… 크루즈 관광 명소들도 뿔났다
2023-09-05 117
743
 북한이 2일 새벽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수 발을 기습 발사했다.
2023-08-31 75
742
 尹, 文정권 겨냥 “뜯어보니 전부 분식회계, 나라 거덜나기 직전”
2023-08-28 87
741
 스페이스X, 7번째 유인 우주선 발사 성공…4개국 우주인 탑승
2023-08-27 61
740
 "숨만 쉬어도 돈이 나가요"...보복소비는 고소득층 얘기였다
2023-08-24 5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8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