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나경원 불출마 후 안철수 16.7%p 급등...김기현, 양자·다자 대결 모두 1위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3-01-23 07:47
조회수: 54
< 나경원 불출마 후 안철수 16.7%p 급등...김기현, 양자·다자 대결 모두 1위 >
舊친박 핵심, 안철수와 손잡기?…윤상현 '수도권·TK' 투트랙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이 지난 18일 오후 대전 중구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열린 2023 대전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도권 대표론’은 3·8 국민의힘 전당대회의 핵심 화두 중 하나다. 내년 4월 총선의 핵심 승부처가 수도권인 만큼 수도권 출신이 대표를 맡아 총선을 진두지휘해야 승리 가능성이 더 크다는 논리다. 이러한 ‘수도권 대표론’은 최근 ‘수도권 연대론’으로 진화했다. 친윤계 주류가 강하게 밀고 있는 ‘김장 연대’(김기현·장제원 의원)에 맞서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안철수·윤상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이 힘을 합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만들어지면서 수도권 연대 전선이 형성됐다.

윤상현 의원은 수도권 연대의 한 축이지만 안 의원과 나 전 의원에 비해 지지세가 약하다. 지난 16~17일 리얼미터·미디어트리뷴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층 중 3.1%가 그를 지지했다. 그런 만큼 윤 의원은 수도권뿐 아니라 보수 정당 지지세가 강한 대구·경북(TK)에 공을 들이고 있다. ‘당원투표 100%’로 치러지는 이번 대표 경선에서 책임당원이 몰려있는 TK는 선거 전략상 요충지이기도 하다.
윤 의원 측 인사는 지난 1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지금 후보 중 TK의 압도적 지지를 받을 만한 후보가 없다”며 “수도권이면서도 TK의 적장자 이미지가 강한 윤 의원의 장점을 동시에 살리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수도권과 TK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겨냥하겠다는 취지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친박계 핵심으로 활동한 그는 TK에서도 비교적 인지도가 높다고 평가받는다. 이를 의식한 듯 윤 의원은 수도권 연대를 강조하면서도 막상 전당대회 출정식은 지난 5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었다. 그는 출정식에서 “아버지가 신혼 때 통신장교로 구미 금오산 레이더 기지에 근무했고, 그때 어머니가 저를 수태했다고 들었다”며 “‘박정희 정신’은 혁신이다. 수도권에서 강한 국민의힘을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당시 출정식에 참석한 한 책임당원은 “TK 지지를 받아야 정통성을 인정받는 대표가 된다고 생각한다”며 “뚜렷하게 적통 후보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그래도 윤 의원이 가장 (적통에) 근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8일에는 보수 성향의 대구·경북 12개 시민단체 200여명 회원이 대구 서문시장에 모여 윤 의원 지지를 선언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이 17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자신의 지지선언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구경북 자유우파 등 12개 시민단체는 이날 윤 의원에 대한 지지선언을 했다.
윤 의원은 다음달 10일 예정된 예비경선(컷오프)을 통과하는 게 급선무다. 정확히 몇 명이 첫 관문을 통과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현재의 낮은 지지율이 고착화될 경우 컷오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그래서 유력하게 나오는 시나리오 중 하나는 윤 의원과 안 의원의 단일화다. 예비경선을 통과하지 못하거나 통과하더라도 지지율이 계속 낮을 경우 단일화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내려 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실제 윤 의원은 안 의원과 서로의 출정식 때 축사를 보내며 호흡을 맞췄다. 청년 공천 등 개혁 방향도 대부분 일치한다.
다만, 아직까지는 완주를 강조하고 있다. 윤 의원 측 인사는 “국민의힘에 수도권 대표가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했을 뿐 단일화에는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여성 민방위 훈련'…안철수는 '尹 UAE 순방' 띄우기
金 "전시 여성 안전 지킬 최소한 지식"…安 "野, 옥에 티 침소봉대 국익외교 훼손"
안철수 "文이 후퇴시킨 UAE 관계, 尹이 성과냈다…野 침소봉대 말라"
침묵 깨는 나경원, 내일 전당대회 출마여부 밝힌다

안철수 누구와 붙어도 우세…김기현에 10%P, 나경원에 19%P 앞서
국민의힘 대표 가상 양자대결에서 안철수 의원이 김기현 의원이나 나경원 전 의원 누구와 상대해도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 가닥… 오전 11시 입장 발표
가상 양자대결 안철수 오차범위 밖 우세

尹心 못얻고 주저앉은 나경원…'전투복' 입고 "끝은 아니다"
보폭 넓히는 與당권주자들…김기현 '마포포럼', 안철수 인천行
나경원 지지층 어디로… 김기현 “대세론 통해 흡수” 안철수 “출마 봉쇄 역풍”
‘불출마’ 나경원, 안철수 측 위로문자에 이모티콘으로 답했다

나경원 불출마 후 안철수 16.7%p 급등...김기현, 양자·다자 대결 모두 1위
나경원 불출마에 안철수 16.7% 급등…1위 김기현과 6.1%p 차
與 주자들 '불출마' 나경원에 앞다퉈 러브콜…'羅心'은 어디로
羅지지 상당수 안철수 흡수 결과에 전대 관전포인트 尹心→羅心 이동
金-安 적극적 구애 의지 속 나경원, 불출마 나흘 만에 오늘 공개 행보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68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국힘 입당 남편 13년 정치 도왔다…
2023-02-01 10
667
 여의도 저격수 뒤 2700명 정체' 조국 사태도 이들 촉에서 시작
2023-01-30 19
666
 오늘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자유'…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2023-01-29 13
 나경원 불출마 후 안철수 16.7%p 급등...김기현, 양자·다자 대결 모두 1위
2023-01-23 54
664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2023-01-20 28
663
 박항서, 미쓰비시컵 준우승으로 베트남과 ‘뜨거운 안녕’
2023-01-17 47
662
 권순우, 새 역사 썼다…韓 최초 ATP투어 2회 우승 달성
2023-01-15 39
661
 '나경원 사표'에 '해임' 응수한 尹…침묵모드서 강경기류 급변
2023-01-12 38
660
 안철수, ‘김장연대’에 “김장김치는 3월이면 쉰다” 친윤 주자 견제
2023-01-08 47
659
 전세계 140억 제품 초연결"...삼성이 주머니서 꺼낸 'IoT 미래'
2023-01-05 41
658
 세제·대출 이어 규제지역까지…文정부 부동산 규제 다 풀었다
2023-01-03 100
657
 “행복은 부-명예-학벌 아닌 ‘관계’에 있습니다”
2023-01-02 48
656
 화재 취약 방음터널, 삽시간에 830m 불바다
2022-12-30 71
655
 다누리 달궤도 진입 성공…새해 본격 임무 돌입
2022-12-28 532
654
 오세훈 서울시장 "집값, 文정부 초기로 돌아가야"
2022-12-27 45
653
 바이든 "우크라 지속 지원"…젤렌스키 "주권·영토 타협불가"
2022-12-22 69
652
 다주택 세제·대출 풀고 임대 부활…부동산시장 급락 막는다
2022-12-21 52
651
 北, 日에 "실제 행동 보여주겠다"…'영토 완정'까지 꺼냈다
2022-12-16 95
650
 예산안 처리도 못했는데… 여야 의원들 줄줄이 ‘해외 출장’
2022-12-14 117
649
 이주호 교육 “고교 1~3학년 내신 절대평가 검토”
2022-12-12 19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4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