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3-01-20 22:06
조회수: 340
<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언론에 입장문 배포…"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가 돼"
귀갓길에 '사과 배경' 묻자 "당원들이 많이 걱정해서" 답변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20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및 기후환경대사 해임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본의'를 언급했다가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해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累)가 된 점, 윤석열 대통령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자택 들어서는 나경원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19일 서울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원 여러분께도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그러면서 "성공적인 윤석열 정부와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의힘이 되는 그 길을, 당원동지 여러분과 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본인의 직책은 '전 원내대표'라고 적었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윤 대통령의 해임 결정과 관련, "대통령 본의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고, 초선 의원 50명이 나 전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통령실도 나 전 의원의 '대통령 본의' 언급 직후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 입장문을 통해 "나 전 의원 해임은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밤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흘 만에 입장문을 낸 데 대해 "제가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들께서 많이 걱정하신 부분이 있어서 입장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문을 발표하고 출마할 경우 사과가 진실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저는 제 진심을 말씀드렸다. 제가 대통령님 본의가 아니었다고 말한 부분은 제 불찰이었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드린다"면서 "특히 20년간 당을 지키고 당과 동고동락한 저로서는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들께서 걱정하시는 것에 대해 송구하다"고 답했다.

나 전 의원은 출마 결심을 밝힐 시점에 대해서는 "출마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결국 윤 대통령,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또 하나는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온 국민의힘이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것, 이 두 가지 기준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런 부분을 충분히 더 숙고하고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설 연휴 일정에 대해선 "특별히 계획을 잡으려 하지 않고 있고, 대부분 비공개 일정"이라며 "우리 (당) 원로를 만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설 연휴가 끝난 직후 출마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사실상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에 대한 사과 입장문을 낸 배경과 관련, "출마와 관련한 입장 변화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나경원 “‘해임, 尹 본의 아닐 것’ 발언 사과”…연휴 뒤 출마 선언 검토
나경원, 사흘만에 尹에 공개 사과 "해임 본의 발언 제 불찰"
나경원 “尹대통령 본의 아닐 거란 발언, 사과드린다”
대통령에 사과한 나경원…‘출마와 사과는 별개’ 입장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96
 '달 착륙 성공' 美기업 "수직으로 선 채 자료 전송 개시"
2024-02-23 22
795
 현대차그룹 105층아닌 55층 GBC로 설계변경…서울시 "시간소요"
2024-02-22 13
794
 "트럼프, 우방보다 적의 편"…한국전 부른 '애치슨라인급' 평가
2024-02-12 35
793
 개혁신당 “위성정당 안 만들어…거대 양당 ‘꼼수정치’ 상징”
2024-02-10 35
792
 尹대통령, 참모들과 '설맞이 노래' 합창으로 설 인사
2024-02-08 38
791
 “한국 라면에 세계가 빠졌다”… 국민 야식에서 대표 K푸드로
2024-02-04 62
790
 유승민 역할론이 뜬다…'野안민석 저격 공천설'엔 劉 "불쾌"
2024-02-01 59
789
 클린스만호, 사우디에 승부차기 승리…아시안컵 8강 진출
2024-01-29 49
788
 '트럼프 2.0' 현실 될 수도…세계 정상들 대책 마련 '부심'
2024-01-24 62
787
 빅매치 가시이재명-원희룡 화…인천 계양을 어떤 곳
2024-01-21 56
786
 일본, 세계 5번째 달 착륙 성공…“전력 생산엔 문제”
2024-01-20 33
785
 이낙연, 이준석에 "함께 해야…세대통합 모델 될 수도"
2024-01-01 127
784
 '창당 선언' 이준석 "총선전 與와 재결합 시나리오 부정한다"
2023-12-27 76
783
 “내 짝꿍은 선생님, 나이차 너무 나” 도시 폐교 확산
2023-12-25 85
782
 657조 내년 예산 지각처리… 與野 뒷거래는 여전히 ‘블랙박스’
2023-12-22 75
781
 여야, 내년도 예산안 합의…R&D 6천억·새만금 3천억↑
2023-12-20 88
780
 한동훈, 김건희 특검법에 "법 앞에 예외 없지만, 이건 악법"
2023-12-15 96
779
 김기현, 이준석이 회동 공개하자… 30분 만에 회견 없이 ‘페북 사표’
2023-12-14 64
778
 “나를 밟고 총선 승리해달라” 장제원 불출마 공식 선언
2023-12-12 84
777
 17세에 美변호사 합격, 18세엔 검사…'법 천재' 한국계 청년 정체
2023-12-10 7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0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