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박항서, 미쓰비시컵 준우승으로 베트남과 ‘뜨거운 안녕’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3-01-17 06:11
조회수: 46
< 박항서, 미쓰비시컵 준우승으로 베트남과 ‘뜨거운 안녕’ >
박항서, 미쓰비시컵 준우승으로 베트남과 ‘뜨거운 안녕’
16일 경기를 지켜보는 박항서 감독.
박항서 감독은 경기가 끝나자마자 옆에 있던 코치, 벤치에 있던 선수들에게 밝은 표정으로 악수를 건넸다. 비록 경기는 졌지만, 대회 준우승이라는 성과를 자랑스러워 하자는 의미로 보였다. 이날은 약 5년 동안 베트남 대표팀과 함께한 박 감독의 마지막 경기였다. 원정이었는데도 국경을 건너 온 베트남 팬들이 뜨거워진 눈시울로 박 감독의 사진을 들고 기립 박수를 쳤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6일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동남아 월드컵’ 2022 아세안축구연맹(AFF) 미쓰비시일렉트릭컵(미쓰비시컵) 결승 2차전에서 0대1로 졌다. 이로써 1·2차전 합계 2대3으로 태국에 우승컵을 내줬다.
박 감독은 지난 10월 “지금이 베트남을 떠날 가장 적기라는 판단을 했다”며 이 대회를 마치고 베트남 사령탑에서 내려오겠다는 뜻을 베트남축구협회에 전달한 바 있다.

박항서 감독은 그전까지 눈에 띄는 지도자가 아니었다. 2002 월드컵 대표팀의 코치를 지낸 뒤 4강 신화의 후광에 힘입어 그해 가을 부산아시안게임에서 국가대표팀을 이끌었지만, 동메달에 그쳤다. 이후 경남·전남·상무 등 K리그 사령탑으로 약 10년을 보냈다.

2017년 9월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항서 감독은 부상당한 선수에겐 직접 발마사지를 해주고, 생일 맞은 선수에겐 손 편지를 쓰는 자상함을 보였다. 반면 선수들이 긴장을 늦출 때는 불같이 화를 냈다. 박 감독의 뜨거운 리더십으로 선수들이 하나로 뭉쳤다.
베트남은 박 감독이 사령탑에 오른 직후인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자국 역대 최고 성적인 4강에 진출했고, 같은 해 스즈키컵(현 미쓰비시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안았다. ‘축구 불모지’ 베트남에 ‘광풍’을 불러온 박 감독이었다.

베트남 주요 도시 광고판에 박항서 감독의 얼굴이 뒤덮혔다. 길거리에서 ‘박항세오’가 울려 퍼졌다. 베트남 국부(國父) 호찌민과 박 감독의 초상이 나란히 걸려 있는 가게도 많았다. 그렇게 5년을 지내는 동안 박 감독은 꾸준히 성과를 냈다. 지난해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하면서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또 한번 새로 썼다. 현지 언론과 팬들은 박항서를 ‘스승님’이라고 불렀다.

지난 13일 열린 결승 1차전은 베트남 땅에서 펼쳐지는 박 감독의 마지막 경기였다. 관중석에는 베트남어로 ‘감사합니다, 박항서!’라고 쓰여 있는 현수막이 펄럭였다. 박 감독은 “5년 동안 많은 베트남 국민에게 뜨거운 격려를 받았다. 그 마음을 어떻게 잊겠나. 항상 마음 깊이 새기고 간직하겠다”라고 했다.

고별전 우승 놓쳤지만…베트남 축구 역사 바꾸고 떠나는 박항서
AFC U-23 준우승·SEA 게임 우승·AG 4강·월드컵 최종예선 진출 등 '금자탑'
베트남 축구 '업그레이드'·한국과의 교류에도 기여
베트남과 5년 동행 마친 박항서 “감독으로는 활동 계획 없다”
박항서 감독이 17일 한국 취재진과 화상으로 기자회견을 갖고 베트남 사령탑에서 물러나는 소회를 밝혔다

베트남 떠나는 박항서, ’평생 비즈니스 항공권’ 선물 받았다
'축구 영웅' 박항서 보내는 베트남의 선물…'평생 항공권' 줬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68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국힘 입당 남편 13년 정치 도왔다…
2023-02-01 10
667
 여의도 저격수 뒤 2700명 정체' 조국 사태도 이들 촉에서 시작
2023-01-30 19
666
 오늘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자유'…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2023-01-29 13
665
 나경원 불출마 후 안철수 16.7%p 급등...김기현, 양자·다자 대결 모두 1위
2023-01-23 54
664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2023-01-20 28
 박항서, 미쓰비시컵 준우승으로 베트남과 ‘뜨거운 안녕’
2023-01-17 46
662
 권순우, 새 역사 썼다…韓 최초 ATP투어 2회 우승 달성
2023-01-15 39
661
 '나경원 사표'에 '해임' 응수한 尹…침묵모드서 강경기류 급변
2023-01-12 38
660
 안철수, ‘김장연대’에 “김장김치는 3월이면 쉰다” 친윤 주자 견제
2023-01-08 47
659
 전세계 140억 제품 초연결"...삼성이 주머니서 꺼낸 'IoT 미래'
2023-01-05 41
658
 세제·대출 이어 규제지역까지…文정부 부동산 규제 다 풀었다
2023-01-03 100
657
 “행복은 부-명예-학벌 아닌 ‘관계’에 있습니다”
2023-01-02 48
656
 화재 취약 방음터널, 삽시간에 830m 불바다
2022-12-30 71
655
 다누리 달궤도 진입 성공…새해 본격 임무 돌입
2022-12-28 532
654
 오세훈 서울시장 "집값, 文정부 초기로 돌아가야"
2022-12-27 45
653
 바이든 "우크라 지속 지원"…젤렌스키 "주권·영토 타협불가"
2022-12-22 69
652
 다주택 세제·대출 풀고 임대 부활…부동산시장 급락 막는다
2022-12-21 52
651
 北, 日에 "실제 행동 보여주겠다"…'영토 완정'까지 꺼냈다
2022-12-16 95
650
 예산안 처리도 못했는데… 여야 의원들 줄줄이 ‘해외 출장’
2022-12-14 117
649
 이주호 교육 “고교 1~3학년 내신 절대평가 검토”
2022-12-12 19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4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