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나경원 사표'에 '해임' 응수한 尹…침묵모드서 강경기류 급변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3-01-12 04:25
조회수: 38
< '나경원 사표'에 '해임' 응수한 尹…침묵모드서 강경기류 급변 >
대통령실 "尹, 나경원 애정 커…사의 수용할 뜻 전혀 없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사의를 표명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나경원 전 의원의 출마 여부가 3·8 국민의힘 전당대회 최대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11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나 전 의원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사의를 받아들일 마음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나 전 의원에 대한 윤 대통령의 애정이 여전히 크다”며 “비 온 뒤 땅이 굳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저출산 문제 해결 의지가 큰 윤 대통령 입장에선 나 전 의원에게 중책을 맡긴 만큼 더 이상 마찰 없이 임무 수행을 해주길 원한다는 뜻이다.

전날까지 나 전 의원의 사의 표명에 대해 “들은 바 없다”던 대통령실은 이날 앞서 사의 표명 자체는 인정했다. 하지만 “모든 인사 절차는 사직서를 본인이 제출하면 인사혁신처를 통해 (사직서가) 오고, 대통령의 재가가 있어야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이 전날 문자메시지와 유선전화를 통해 사의를 밝혔어도 정식 사직서가 제출되지 않았으니 수리가 이뤄질 수 없다는 취지였다.

나 전 의원의 사의를 수용하지 않는 윤 대통령 의중에 대한 여권의 해석은 분분하다. “사의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말라고 압박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친윤계인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대통령과 각을 세워 자신의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사람은 당 지도부가 될 자격이 없다”고 압박한 것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하는 근거 중 하나다.

하지만 익명을 요구한 여권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실이 아직 사의 표명에 대해 수용하겠다는 뜻을 내지 않은 건 일단 기다려주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하며 “나 전 의원을 잡아주는 장면을 연출해 나 전 의원의 면을 살려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직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탓인지 나 전 의원은 한층 신중한 모습이었다. 이날 서울시당 신년인사회를 마칠 때 기자들의 질문에 “어떤 자리에도 연연하지 않고 있다”고 했고, 당 대표 출마에 대해선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반복했다.

본행사에서 당권 주자 중 김기현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마이크를 잡은 나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여 절대 화합”이란 건배사를 외쳤다.
앞서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는 등 나 전 의원은 이날 종일 자신의 출마 고민을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연결지었다.
그러자 당내에선 “비윤계와 거리를 두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말한 게 특이점”(친윤계 핵심 의원)이란 말이 나왔다. 이 의원은 “나 전 의원이 친윤계 채널을 통해 보내는 메시지의 톤이 조금 달라졌다”며 “이전까진 출마 의지가 강했다면 다소 중립 기어를 올린 느낌”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아직 기후환경대사직 사의는 표명하지 않았다.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여전히 선호도 1위를 유지했다. 한길리서치 조사에서 나 전 의원은 30.7%로 가장 높았다. 김기현 의원은 18.8%로 올라섰고, 뒤이어 유승민 전 의원(14.6%), 안철수 의원(13.9%), 황교안 전 대표(5.3%), 윤상현 의원(2.4%), 조경태 의원(1.9%) 등의 순이었다. 이 조사는 나 전 의원과 대통령실이 갈등하기 시작한 다음 날인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실시됐다.

여권 “대통령실, 친윤 통해 나경원 불출마 설득”… 羅 “충돌 생각 없어”
羅, 與서울시당 신년인사회 등 찾아
용산과 갈등 의식 “尹정부 성공 중요”
대통령실 ‘羅 사의 문자’ 뒤늦게 인정… 친윤 “당 원로들도 불출마 설득중”
나경원 전 의원이 11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 동작구청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걸어가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전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내려놓은 데 이어 이날 공개 행보를 재개했다.

나경원, 13일 서면 사직서 낸다…사의 안받는단 尹에 승부수
나경원, 사의표명 넘어 사직서 제출…尹 무응답 속 출마 결심?
내일 저출산위에 '서면 사표'…주말 순방길 尹, 거취 정리 시점 주목
사직서 낸 나경원 “당신들이 진정 尹 성공 위한다 생각 안한다”
“바람에 나무 흔들려도 숲은 그 자리 지켜” 당대표 출마 의지

尹대통령, 나경원 저출산위 부위원장·기후대사 해임
'나경원 사표'에 '해임' 응수한 尹…침묵모드서 강경기류 급변
사의수용·해촉 대신 해임 표현…'친윤 저격' 羅 SNS글에 내부기류 변화
사표 수리 아닌 해임…나경원, 尹부부 방문한 구인사 찾았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를 놓고 장고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13일 충북 단양군 천태종 본산 구인사를 찾아 총무원장 무원스님과 대화하고 있다.

김기현, 당대표 지지도 첫 1위…나경원 측 "외압 작용한 듯"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68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국힘 입당 남편 13년 정치 도왔다…
2023-02-01 10
667
 여의도 저격수 뒤 2700명 정체' 조국 사태도 이들 촉에서 시작
2023-01-30 19
666
 오늘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자유'…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2023-01-29 13
665
 나경원 불출마 후 안철수 16.7%p 급등...김기현, 양자·다자 대결 모두 1위
2023-01-23 55
664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2023-01-20 28
663
 박항서, 미쓰비시컵 준우승으로 베트남과 ‘뜨거운 안녕’
2023-01-17 47
662
 권순우, 새 역사 썼다…韓 최초 ATP투어 2회 우승 달성
2023-01-15 39
 '나경원 사표'에 '해임' 응수한 尹…침묵모드서 강경기류 급변
2023-01-12 38
660
 안철수, ‘김장연대’에 “김장김치는 3월이면 쉰다” 친윤 주자 견제
2023-01-08 47
659
 전세계 140억 제품 초연결"...삼성이 주머니서 꺼낸 'IoT 미래'
2023-01-05 41
658
 세제·대출 이어 규제지역까지…文정부 부동산 규제 다 풀었다
2023-01-03 100
657
 “행복은 부-명예-학벌 아닌 ‘관계’에 있습니다”
2023-01-02 48
656
 화재 취약 방음터널, 삽시간에 830m 불바다
2022-12-30 71
655
 다누리 달궤도 진입 성공…새해 본격 임무 돌입
2022-12-28 532
654
 오세훈 서울시장 "집값, 文정부 초기로 돌아가야"
2022-12-27 45
653
 바이든 "우크라 지속 지원"…젤렌스키 "주권·영토 타협불가"
2022-12-22 69
652
 다주택 세제·대출 풀고 임대 부활…부동산시장 급락 막는다
2022-12-21 52
651
 北, 日에 "실제 행동 보여주겠다"…'영토 완정'까지 꺼냈다
2022-12-16 95
650
 예산안 처리도 못했는데… 여야 의원들 줄줄이 ‘해외 출장’
2022-12-14 117
649
 이주호 교육 “고교 1~3학년 내신 절대평가 검토”
2022-12-12 19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4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