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6개월 만에 중단된 도어스테핑… 尹 “MBC 정파적 보도” 野 “불통”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2-11-22 06:47
조회수: 293
< 6개월 만에 중단된 도어스테핑… 尹 “MBC 정파적 보도” 野 “불통” >
6개월 만에 중단된 도어스테핑… 尹 “MBC 정파적 보도” 野 “불통”
대통령실 “최근 불미스러운 사태… 재발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 못해”
野 “불편한 질문 거부, 닫힌 불통”… 與 “난동 부린 MBC가 책임져야”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취임 이후 6개월여 동안 이어온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을 전격 중단했다. 18일 도어스테핑 현장에서 발생한 MBC 기자의 항의성 질문과 이후 발생한 대통령실 관계자와의 설전 등에 따른 후속 조치다.

대통령실은 이날 통상적인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시간인 오전 8시 54분에 공지를 내고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어스테핑은 국민과 열린 소통을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그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용산 시대’의 상징으로 불렸던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은 취임 다음 날인 5월 11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총 61차례 진행됐다. 하지만 MBC의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 보도와 대통령실의 MBC 취재진에 대한 전용기 탑승 배제 조치에 이어 대통령실이 주장하는 18일 도어스테핑 현장에서의 ‘불미스러운 사태’를 계기로 이날 무기한 중단됐다. 도어스테핑 업무를 담당했던 김영태 대통령대외협력비서관은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도어스테핑 중단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윤 대통령의 의지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MBC는 기본적으로 정파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며 “본연의 언론 활동이 아닌 정파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MBC와 같은 정파적인 언론이 계속 대통령실 취재를 하는 게 맞느냐는 문제의식이 있다”고 전했다.
대통령의 이 같은 의중에 따라 ‘도어스테핑 중단을 고심하고 있다’는 문구도 이날 공지 직전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로 한층 강하게 수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어스테핑 중단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더 나은 방식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는 확신이 서면 그때 재개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MBC 기자로 인해 일어난 이 사태가 기자단의 자정 작용으로 해결될 때까지는 도어스테핑 재개가 어렵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19일 출입기자 간사단에 “대통령실은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회사 기자에게 상응하는 조치를 검토 중에 있다”면서 해당 기자에 대한 징계 의견 제시를 요청한 것으로 이날 알려졌다.

여야는 도어스테핑 중단 결정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향해 ‘불통’ ‘독선’이라고 직격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불편한 질문을 거부하는 것은 닫힌 불통”이라며 “삐뚤어진 언론관은 가림벽으로 가려지겠지만 국민과의 소통은 더욱 멀어질 것”이라고 공격했다. 국민의힘은 “난동 부린 MBC 책임”이라며 MBC를 겨냥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MBC는 도어스테핑을 저잣거리 품평회로 전락시켜 버렸다.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고 밝혔다.

與 “도어스테핑서 난동 부린 MBC 책임”… 野 “말 듣지 않으면 소통 않겠다는 엄포”
尹대통령, 출근길문답 194일만 중단…"MBC에 조치 검토"
대통령실 "불미스러운 사태 재발 방지 필요"…'출근길문답 지원' 비서관 사의
해당 기자 등록 취소·출입정지·교체 등 거론…"여론 수렴 중"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759
 그들은 '집' 아닌 '잡'을 원한다…은퇴 '거부'한 79%의 항변
2023-09-29 0
758
 월북 美병사, 2달만에 귀국…“오늘 새벽 텍사스주 미군기지 도착”
2023-09-28 6
757
 '시진핑 10년만 방한' 그린라이트?…대통령실 "협의 본격 추진"
2023-09-25 22
756
 천연 다이아몬드의 5분의 1 가격… ‘실험실 다이아’ 찾는 신혼부부들
2023-09-24 16
755
 “지구 수명 30년, 북금곰도 나도 멸종?”…3만 시민 거리로
2023-09-23 18
754
 경찰 '0∼6시' 심야 집회·시위 전면금지 추진
2023-09-22 24
753
 조정훈, 1순위 영입한 ‘무원칙’ 국힘
2023-09-20 35
752
 바이든 "이란 억류 미국인 석방 도운 한국 정부 등에 감사"
2023-09-18 27
751
 원전 협력부터 꺼낸 젤렌스키…리튬 광산 공동개발도 제안
2023-09-15 48
750
 검찰, 뉴스타파 반발 속 압수수색 집행…JTBC·기자도 대상
2023-09-14 34
749
 2만명 주검 묻을 마른땅조차 없다…폭우가 할퀸 리비아
2023-09-13 37
748
 모로코 강진 사망 2천명 넘어…맨손까지 동원한 구조 총력전
2023-09-09 61
747
 은신처에 1㎏ 골드바 101개·현금 45억…경남은행 직원 재판에
2023-09-08 100
746
 “野 막말 항의”…태영호, 이재명 단식현장 갔다가 쫓겨나
2023-09-07 45
745
 . 한총리 “공부 좀 하세요, 여러분”
2023-09-07 48
744
 “하루 딱 1000명만, 더는 오지 마”… 크루즈 관광 명소들도 뿔났다
2023-09-05 117
743
 북한이 2일 새벽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수 발을 기습 발사했다.
2023-08-31 75
742
 尹, 文정권 겨냥 “뜯어보니 전부 분식회계, 나라 거덜나기 직전”
2023-08-28 87
741
 스페이스X, 7번째 유인 우주선 발사 성공…4개국 우주인 탑승
2023-08-27 61
740
 "숨만 쉬어도 돈이 나가요"...보복소비는 고소득층 얘기였다
2023-08-24 5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8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