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방한…삼성전자와 ARM 매각 논의할 듯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2-10-02 01:06
조회수: 99
<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방한…삼성전자와 ARM 매각 논의할 듯 >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방한…삼성전자와 ARM 매각 논의할 듯
손 회장 “사업차” 방한, 일주일 머무를 듯
이재용 부회장 만나나 관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ARM 인수 합병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1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1일 방한했다. 삼성전자와 영국 팹리스(반도체 설계 기업) ARM 인수 합병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하기 위해서다.

손 회장은 이날 일본을 출발해 오후 3시경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손 회장은 방한 목적을 묻는 동아일보 취재진의 질문에 손 회장은 “비즈니스(사업) 목적”이라고 짧게 답한 후 공항을 빠져나갔다. 손 회장은 약 일주일 동안 한국에 머무를 예정이다.

손 회장 방한의 핵심 일정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와의 만남과 ARM 인수합병(M&A)이다. 이 부회장이 직접 삼성전자의 ARM 인수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손 회장 방한 기간 중 이와 관련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21일 직접 “손 회장이 10월 서울에 오는데 아마 그때 무슨 제안을 하실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고 소개했다. 소프트뱅크도 공식적으로 ARM과 삼성전자의 전략적 제휴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ARM 인수 합병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1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영국에 본사가 있는 ARM은 ‘스마트폰 두뇌’로 불리는 AP칩 설계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손 회장이 이끌고 있는 소프트뱅크가 지분 75%, 나머지 25%는 세계 최대 벤처 투자 펀드인 비전펀드가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정점이 있는 기업인 만큼 기업 가치가 100조 원에 이른다는 평가도 있다.

관건은 삼성전자의 투자 규모다. 미국 그래픽카드 업체 엔비디아가 2019년 400억 달러(약 56조 원)에 ARM 인수를 시도했지만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등의 반독점 규제로 무산됐다. 일각에서는 몸값이 지나치게 비싸 투자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ARM이 삼성전자에 인수되면 주요 파운드리(위탁생산) 고객사들이 설계 기밀 유출 등을 우려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삼성전자가 국내외 반도체 관련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거나, 일부 지분만 넘겨 받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손 회장이 방한 기간 중 윤석열 대통령과 면담할지도 관심사다. 손 회장은 앞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2019년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 정보통신기술(ICT)과 관련한 성장 전략을 제언해왔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과도 만남을 가졌다. 또한 삼성전자 이외에 국내 기업인들과 만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손정의 방한...이재용에게 내놓을 ARM 협력 카드는
재계 고위인사 “M&A는 불가능, 의미있는 지분 투자도 가능성 낮아”
ARM, CFO로 IPO 전문가 영입
외신 “기술협력 가능성 논의” 관측도

손정의 방한…이재용과 ‘몸값 86조’ ARM 딜 주목
손정의 방한...이재용에게 내놓을 ARM 협력 카드는
재계 고위인사 “M&A는 불가능, 의미있는 지분 투자도 가능성 낮아”
ARM, CFO로 IPO 전문가 영입
외신 “기술협력 가능성 논의” 관측도

손정의 만나는 이재용… 반도체 설계사 ‘ARM’ 인수 나설지 주목
孫회장 1일 방한 “비즈니스 목적”… 李부회장도 지난달 “제안올것 같다”
AP 설계시장 90% 장악한 ARM, 삼성서 인수땐 경쟁력 확보 기회
내부선 “가격 너무 비싸다” 부정적… 컨소시엄 참여-일부만 인수 등 거론

'취업제한' 풀린 지 두달…경영전면 나서는 이재용
12일 준법감시위 회의 참석할 듯…지배구조 개편 관심
창립기념일 등 맞춰 회장 취임 임박 분석도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43
 …화물연대 파업에 시민들 ‘발 동동’
2022-11-29 5
642
 “대통령이 이런 낡은 곳에” 용산청사에 놀란 野, 예산 전액 수용
2022-11-28 10
641
 김정은, 공개행사에 또 둘째딸 동행…"핵전쟁억제력 강화"
2022-11-27 14
640
 ‘서른 살’ 맞은 수능… 과연 공정했나
2022-11-26 22
639
 '이태원 참사 특위' 국조 계획서 본회의 의결…45일간 활동 돌입
2022-11-23 28
638
 6개월 만에 중단된 도어스테핑… 尹 “MBC 정파적 보도” 野 “불통”
2022-11-22 25
637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공연 펼치는 BTS 정국
2022-11-21 27
636
 COP27, 개도국 기후재앙 '손실과 피해' 기금 역사적 합의
2022-11-20 18
635
 김정은, 왜 딸 공개했나… “핵개발 포기 않겠다는 신호”
2022-11-18 31
634
 달 로켓 '4전5기' 발사 성공…반세기만의 달 착륙 향한 첫 비행
2022-11-16 27
633
 바이든, 시진핑에 "北 도발 우려…北에 책임있는 행동 촉구해야"
2022-11-15 290
632
 美 민주당, 네바다주 승리로 50석 확보…상원 다수당 유지
2022-11-08 86
631
 尹 “경찰, 왜 4시간 동안 보고만 있었나…납득이 안돼”
2022-11-04 86
630
 尹대통령 “112 신고 어떻게 처리됐는지 철저히 진상규명하라”
2022-11-01 75
629
 주택시장 정상화 위해 금융규제 푼다…15억 초과도 대출 허용
2022-10-28 88
628
 美국방부 "어떤 무력 충돌도 발생 않도록 억제력 확실히 할 것"
2022-10-26 84
627
 '예비 신부' 리디아 고, BMW 챔피언십 우승…LPGA 통산 18승
2022-10-23 86
626
 尹대통령 "전쟁 같은 비상상황에 카톡 먹통되면 어떡할 건가"
2022-10-16 114
625
 檢, 쌍방울 수십억 中에 ‘쪼개기 밀반출’ 수사…
2022-10-15 75
624
 "통장에 1억 넣으면 이자가 450만원"…예금금리 5%시대 눈앞
2022-10-12 10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3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