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성김 "北, 7월 뉴욕채널 접촉에도 응답없어…대화복귀 바라"
이름: * http://www.gwanjiyun.com


등록일: 2022-09-21 05:37
조회수: 36
< 성김 "北, 7월 뉴욕채널 접촉에도 응답없어…대화복귀 바라" >
성김 "北, 7월 뉴욕채널 접촉에도 응답없어…대화복귀 바라"
연합뉴스 등과 간담회…북미정상회담 가능성엔 "배제하지 않아"
기자간담회서 발언하는 성 김 대북정책특별대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0일 최근 대화 재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원을 위해 북한과 접촉했으나 북한 측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연합뉴스 등 일부 국내 언론과 한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여름 북한과 마지막 소통을 했다"며 "대화 재개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코로나19와 관련한 물품 지원 의사를 보냈으나 우리의 메시지에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접촉 시점과 경로에 대해서는 "지난 7월로 기억하며 주로 뉴욕 채널을 통해서"라고 답했다.
그는 조만간 다시 미국과 접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7월에 연락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며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 북한이 코로나 팬데믹에서 벗어나 미국, 한국 또는 다자외교에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워싱턴에서 대북 정책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사람으로 북한 문제는 여전히 미국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이자 우려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험한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북한이 맞닥뜨린 상황에 대해 깊게 우려하고 있으나 북한 인권 상황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북한과의 외교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면서 "비핵화 진전으로 이어지는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내고 싶다는 것을 확실히 원한다"고 말했다.
미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배제하고 있지 않지만 대통령이 관여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준비와 대화 진전 가능성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한 접근 방식에 대해 "한국, 심지어 중국까지 이 문제와 관련된 모든 국가들이 공유하는 정책과 접근법은 완전한 비핵화"라며 "현재로서 누구도 군축을 얘기하고 있지 않다. 외교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추구를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협상 상대였던 최선희 북한 신임 외무상에 대해서는 영리하고도 만만치 않으며 경험 많은 대화 상대라고 평가한 뒤 "그녀를 비롯한 북한 당국으로부터 응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성 김 대표는 22일 서울에서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볼턴 "시간은 핵확산자 편…中 마음 먹으면, 북핵 하룻밤에 해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19
 프로야구 SSG, 최초 '와이어 투 와이어'로 한국시리즈 직행
2022-10-05 6
618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방한…삼성전자와 ARM 매각 논의할 듯
2022-10-02 17
617
 "용산 시대는 노무현의 꿈이었다" 돌아온 '盧의 남자' 변양균
2022-09-30 25
616
 한화, 대우조선 다시 품는다 “육·해·공 통합방산” 야심
2022-09-27 42
615
 마스크 벗은 운동회
2022-09-23 49
614
 수세 몰린 푸틴, 2차대전 후 첫 동원령…"모든 수단 쓸 것"
2022-09-21 65
 성김 "北, 7월 뉴욕채널 접촉에도 응답없어…대화복귀 바라"
2022-09-21 36
612
 文, 퇴임 후 첫 메시지 "남북합의, 정부 바뀌어도 마땅히 이행"
2022-09-18 44
611
 '오겜' 에미상 감독상·남우주연상 등 6관왕…비영어권 첫 수상
2022-09-13 61
610
 이재명, '민생'으로 사법리스크 돌파 시도…"기초연금 40만원"
2022-09-01 102
609
  '부모급여' 생긴다…만 0세 양육가정에 월 70만원
2022-08-30 72
608
 이재명 “국가·국민 위한 희생 잊지 않을 것”…현충원 참배 공식 일정 돌입
2022-08-24 98
607
 文사저 300m내 고성·욕설 못한다…尹 지시로 경호 강화
2022-08-22 90
606
 “당헌 80조 완전삭제”… 이재명 수긍에도 뒤집힌 ‘개딸’
2022-08-19 95
605
 尹정부 첫 주택 공급대책 발표
2022-08-17 96
604
 빌게이츠 "한국, 글로벌 보건문제 확대된 역할 희망"
2022-08-16 93
603
 최태원-빌 게이츠 손 잡았다…'620조원' 차세대 원전 뭐길래
2022-08-15 88
602
 9급이 고작 168만원… 공무원 임금 찔끔 인상에 ‘부글’
2022-08-15 127
601
 강남엔 없고 목동엔 있다, 22만t 폭포비 삼킨 '거대한 구멍
2022-08-11 121
600
 '물폭탄' 비구름 충청권 타격…무심천 홍수주의보
2022-08-08 8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1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