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밤새 텐트 치고 여고생 기숙사 지키는 교장…이 학교에 무슨일

등록일: 2023-05-14 17:15

< 밤새 텐트 치고 여고생 기숙사 지키는 교장…이 학교에 무슨일 >
밤새 텐트 치고 여고생 기숙사 지키는 교장…이 학교에 무슨일
강원도내 한 고교 여학생 기숙사 앞에 설치된 텐트.

생활지도원 '휴식 시간·휴게 공간 제공 못 받아'
강원도 한 고등학교 기숙사 정문 한쪽엔 지난 4월 초 텐트가 하나 설치됐다. 이 텐트는 낮에는 비어있다가 새벽1시쯤 되면 누군가 안으로 들어간다. 이 학교 교장은 기숙사 관리를 위해 한 달 넘게 텐트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한다.

14일 강원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런 상황은 학교 기숙사에서 일하는 생활지도원(사감)들이 밤샘 근무 중 충분한 휴식 시간과 독립된 휴게 공간을 학교에 요구하면서 시작됐다고 한다.
생활지도원은 월∼목요일 하루 10시간씩 한 주에 총 40시간 일한다.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기숙사를 지킨다. 하루 평균 15시간인데 새벽 시간대인 1∼6시는 휴게 시간으로 활용하기로 학교 측과 계약했다. 이 학교 생활지도원은 2명이다.

생활지도원들은 새벽 휴식 시간에 기숙사에서 이런저런 상황이 발생할 때가 많아 제대로 쉬지 못한다고 한다. 독립된 휴게공간을 보장받지 못해 쉬는 듯 일하는 이른바 '그림자 노동'이 생긴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이들은 학교와 여러 차례 협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오전 1시부터 6시까지 5시간 동안 기숙사를 떠나게 됐다. 심야 시간대 기숙사 관리에 구멍이 생기자 학교 측은 고민이 빠졌다. 이에 교장과 교감이 이 시간에 기숙사를 지키기로 했다.

강원도 교육청 '해결 방안 모색 중'  
이런 가운데 또 다른 고민이 생겼다. 교장과 교감이 모두 남성이어서 남학생 기숙사에 들어갈 수는 있지만, 여학생 기숙사에는 들어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교장은 기숙사 정문 앞에 텐트를 치기로 결정했다.
상황이 쉽게 끝나지 않자 강원도 교육청이 중재에 나섰다. 대체 인력 투입과 정원 확대 등 여러 방안을 살피고 있다. 하지만 당장 합의를 이끌긴 어려운 상황이다.

강원도 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사안은 발생한 시기부터 인지하고 있었다. 학생 안전을 위해선 야간에 공백이 없어야 해 인원을 추가로 채용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며 “교육청 차원에서 풀어야 할 부분과 학교 차원에서 풀어야 할 부분이 있어 해결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학교는 비슷한 문제로 한 달여간 급식이 끊기기도 했다. 기숙사 생활하는 학생들에게 하루 세 끼 음식을 제공해야 하는데 조리 종사원 수가 규정보다 부족해 학교와 조리 종사원 간 갈등이 발생했다.
신경호 강원도교육감이 지난달 27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교육청에서 올 2학기부터 시행 예정인 학력 향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앞서 학교 측 조리 종사원과도 갈등
당시 학교에서는 점심 급식만 제대로 제공했고 아침과 저녁은 김밥이나 빵 등으로 대체했다. 학교 측은 조리 종사원과 협의 끝에 추가 인력을 보강하기로 했다. 15일부터는 세끼 급식이 정상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더 큰 문제는 기숙사를 운영하는 상당수 학교가 이와 유사한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는 점이다. 대부분 기숙사 생활지도원과 조리 종사원이 희생하거나 양보하는 부분이 있어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다.

하지만 기숙사 생활지도원과 조리 종사자 등이 규정 준수를 요구하고 나서면 다른 기숙학교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여기에 신경호 강원도 교육감이 학력 향상 정책 중 하나로 기숙학교 부활을 공언해 관련 규정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강원도교육청은 이를 위해 도내 고교를 돌며 구체적인 운영 실태와 수요 조사에 들어갔다.
앞서 신 교육감은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기숙사를 운영하고 점심은 물론 아침과 저녁까지 세 끼를 모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750
 李 영장 기각에 여야 전면전 가나…혼돈의 정국, 가시밭길 예고
2023-09-27 7
2749
 병상에서 보고 받는 이재명 대표
2023-09-18 53
2748
 김정은, 방러 6일간 푸틴과 회담·전략무기 시찰…다시 北으로
2023-09-11 65
2747
 민주, 이재명 단식 대책 비상의총 “한덕수 해임 건의안 제출”
2023-09-10 48
2746
 “골동품 기괴하게 개조” 北 새 잠수함 ‘프랑켄서브’ 별명 붙은 이유
2023-09-08 41
2745
 내년부터 매달 '만0세 100만원·만1세 50만원' 부모급여
2023-09-05 55
2744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안 국무회의 의결…尹 재가로 확정
2023-09-05 67
2743
 소년범 5년새 8500건 급증… 방치땐 성인흉악범 늘 우려
2023-09-01 67
2742
 野 “잼버리 화풀이, 전북에 보복”…與 “새만금 사업 재설정 필요”
2023-08-29 62
2741
 ‘칩스법’ 명암… 韓, 대만보다 세금 33% 더 낸다
2023-08-28 63
2740
 …“장관 어딨나” 화장실 추격전까지, 국회 여가위, 김현숙 불참에 파행
2023-08-25 61
2739
 전국 학교장 800명 “서초구 교사 애도…혼자 짐 지게 하지 않을 것”
2023-08-20 72
2738
 中 단체여행 허용 단 하루만에' 크루즈선 53척 제주 기항 예약
2023-08-10 115
2737
 잼버리 위생 문제 국내외 비판에도… 조직위 “별일 아냐”
2023-08-10 83
2736
 수능 100여일 앞으로…"N수생 약 34%로 28년만에 최고 전망"
2023-08-07 98
2735
 尹 “아파트 부실 근본원인 ‘건설산업 이권 카르텔’ 깨부숴야”
2023-07-31 97
2734
 통일부, 80여명 감축…회담·교류·출입·개성공단 조직 통폐합
2023-07-29 110
2733
 “경찰이 동네북인가”…‘미출동’ 오송파출소에 응원 화환
2023-07-28 97
2732
 가상화폐 단속팀 이끈 한국계 여검사, 美 법무부 부차관보에
2023-07-27 96
2731
  韓 철도기술 필요, 시속 400km 고속철도-미래 모빌리티 등 협력”
2023-07-26 9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8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