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미 소비자물가 4.9% 상승, 2년새 최소폭…금리동결 힘 받을듯

등록일: 2023-05-04 05:52

< 미 소비자물가 4.9% 상승, 2년새 최소폭…금리동결 힘 받을듯 >
美, 기준금리 0.25%P 또 올려…5.00∼5.25% 16년 만에 최고수준
"인플레 여전히 높아"…"추가정책 강화에 누적긴축 등 고려" 동결 여지 남겨
한미 금리차 최고 1.75%P로 '역대 최대'…한은 25일 금리인상 고민 가중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여전한 물가상승 압력에 시달리는 미국이 금융시장 불안 여파 속에 기준금리를 소폭 인상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3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또 올린다고 밝혔다.
다소 완만해지고는 있지만 쉽사리 꺾이지 않는 인플레이션에 3차례 연속 '베이비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밟은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4.75∼5.00%인 미국 기준금리는 5.00∼5.25%로 올랐다
이번 인상까지 합해 연준이 작년 3월 이후 10회 연속으로 금리를 올리면서 미국의 기준금리는 2007년 이후 16년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르게 됐다.

미 기준금리 상단이 5.25%까지 오르면서 한국과의 금리 차도 최고 1.75% 포인트로 역대 최대로 벌어져 자본 유출 등에 따른 한국 경제 피해도 우려된다.
지난달 금리를 동결한 한국은행은 오는 25일 예정된 상반기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지에 대한 깊은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 활동은 1분기에 완만한 속도로 확대됐다"면서 "최근 몇 달간 일자리 증가는 견고했고, 실업률은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가계와 기업에 대한 엄격한 신용 상황은 경제활동, 고용, 인플레이션에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고, 그 영향의 정도는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연준은 인플레이션 위험에 상당히 주의하고 있다"고 금리인상 이유를 밝혔다.

일부 은행 파산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선 "미국 은행 시스템은 건전하고 탄력적"이라며 신뢰를 보냈다.
앞서 연준은 작년 3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유지한 제로 금리 시대를 마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공급망 붕괴 여파 등으로 물가가 급상승하자 작년 5월 0.5%포인트 올린 데 이어 6월, 7월, 9월, 11월에 4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이란 초강수를 두면서 인플레이션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후 물가 상승세가 둔화할 조짐을 보이자 작년 12월 0.50%포인트, 올해 2월과 3월 각각 0.25%포인트 올리는 등 인상 폭을 줄이면서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이날 금리인상 발표는 금리인상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에도 인플레이션 대응이 최우선 과제라는 연준의 인식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연준이 주로 참고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가장 최근인 지난 3월 전년 동월보다 4.2%, 전월보다 0.1% 각각 오르면서 둔화세를 보이긴 했지만, 여전히 연준 물가 목표치(2%)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를 보였다.

지난 1분기 고용비용지수(ECI) 역시 전 분기보다 1.2% 상승했고, 3월 말 기준 미국 노동자의 전년 동월 대비 임금 상승폭도 5.0%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이는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음을 시사하는 지표들이다.

다만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연준 목표인) 2%로 되돌리기 위한 추가 정책 강화가 적절할지 결정하는 데 있어, 연준은 통화정책의 누적 긴축, 통화정책이 경제 활동과 인플레이션, 그리고 경제적·재정적 상황의 전개에 영향을 미치는 시차를 고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3월 FOMC 성명의 '추가 정책 강화가 적절할 수 있다'는 취지의 문구 대신 들어간 것으로, 향후 금리 동결 여지를 열어둔 것으로도 해석된다.

또 연준은 "우린 목표 달성을 방해할 위험이 나타날 경우 적절하게 통화정책 기조를 조정할 준비가 돼 있다"며 "노동시장 상황, 인플레이션 압력 및 기대 인플레이션, 금융 및 국제상황 등 광범위한 정보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의 이번 조치로 한미 간 기준금리 차는 1.50∼1.75%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한국은행 금통위는 미국의 지속적인 금리인상에도 가장 최근인 지난달 기준금리를 동결(3.50%)하면서 22년 만의 가장 큰 차이를 유지했는데, 이번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역대 최대 수준으로 격차가 확대된 것이다.
그만큼 수익률을 좇아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가 떨어질(원/달러 환율 상승)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의미다.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파월 “인상 종료 가까워져”
美연준 10번째 금리 인상…한미 금리차 초유 1.75%p 벌어졌다
한미 금리차에도…한은, 경기·금융 불안에 동결 가능성
3%대로 낮아진 물가상승률도 고려…환율·자금 동향이 변수

美은행위기 물으니 “좋은 시절 갔다”는 버핏
90대 투자 귀재도 확답 못 하는 은행 위기 향방
확실한 건 “이익 줄 것”… 韓도 빙하기 대비해야
미 소비자물가 4.9% 상승, 2년새 최소폭…금리동결 힘 받을듯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750
 李 영장 기각에 여야 전면전 가나…혼돈의 정국, 가시밭길 예고
2023-09-27 7
2749
 병상에서 보고 받는 이재명 대표
2023-09-18 53
2748
 김정은, 방러 6일간 푸틴과 회담·전략무기 시찰…다시 北으로
2023-09-11 65
2747
 민주, 이재명 단식 대책 비상의총 “한덕수 해임 건의안 제출”
2023-09-10 48
2746
 “골동품 기괴하게 개조” 北 새 잠수함 ‘프랑켄서브’ 별명 붙은 이유
2023-09-08 41
2745
 내년부터 매달 '만0세 100만원·만1세 50만원' 부모급여
2023-09-05 55
2744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안 국무회의 의결…尹 재가로 확정
2023-09-05 67
2743
 소년범 5년새 8500건 급증… 방치땐 성인흉악범 늘 우려
2023-09-01 67
2742
 野 “잼버리 화풀이, 전북에 보복”…與 “새만금 사업 재설정 필요”
2023-08-29 62
2741
 ‘칩스법’ 명암… 韓, 대만보다 세금 33% 더 낸다
2023-08-28 63
2740
 …“장관 어딨나” 화장실 추격전까지, 국회 여가위, 김현숙 불참에 파행
2023-08-25 61
2739
 전국 학교장 800명 “서초구 교사 애도…혼자 짐 지게 하지 않을 것”
2023-08-20 72
2738
 中 단체여행 허용 단 하루만에' 크루즈선 53척 제주 기항 예약
2023-08-10 115
2737
 잼버리 위생 문제 국내외 비판에도… 조직위 “별일 아냐”
2023-08-10 83
2736
 수능 100여일 앞으로…"N수생 약 34%로 28년만에 최고 전망"
2023-08-07 98
2735
 尹 “아파트 부실 근본원인 ‘건설산업 이권 카르텔’ 깨부숴야”
2023-07-31 97
2734
 통일부, 80여명 감축…회담·교류·출입·개성공단 조직 통폐합
2023-07-29 110
2733
 “경찰이 동네북인가”…‘미출동’ 오송파출소에 응원 화환
2023-07-28 97
2732
 가상화폐 단속팀 이끈 한국계 여검사, 美 법무부 부차관보에
2023-07-27 96
2731
  韓 철도기술 필요, 시속 400km 고속철도-미래 모빌리티 등 협력”
2023-07-26 9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8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