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서울대·고려대 등 21개교, 현 고2 대입 정시에 학폭 이력 반영

등록일: 2023-04-26 13:21

< 서울대·고려대 등 21개교, 현 고2 대입 정시에 학폭 이력 반영 >
서울대·고려대 등 21개교, 현 고2 대입 정시에 학폭 이력 반영
2025학년도 대입시행 계획 공표…감점 방식 등은 개별 대학이 내년 공개
연세대·성균관대 등 146곳, 수능 '미적분·기하·과탐' 지정 폐지

수능 성적표 살펴보는 학생
지난해 12월 9일 충북 청주에서 한 학생이 수능 성적표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대, 고려대 등 21개 대학이 현재 고등학교 2학년에게 적용되는 2025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수능 위주 전형에서 학교폭력(학폭) 조치 사항을 반영한다.
'문과 침공'을 해소하기 위해 연세대, 성균관대 등 146개 대학에서는 자연 계열 진학 학생들에게 적용해온 수능 필수 영역 지정을 폐지한다.
4년제 대학의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전국 196개 회원대학이 제출한 '2025학년도 대학 입학전형 시행계획'을 취합해 26일 공표했다.

◇ 수능 위주 전형에 학폭 반영 16개교 늘어…체육특기자 전형엔 의무화
학교 폭력 상담
2025학년도 대입 수능 위주 전형에서 건국대, 고려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한양대 등 21개교가 학폭 조치를 반영하기로 했다.

지난 12일 교육부가 발표한 학폭 근절 종합대책에 따라 2026학년도부터 모든 대입 전형에 학폭 조치가 의무 반영될 예정인 가운데 사회적 분위기 등을 고려해 1년 먼저 수능 위주 전형에 학폭 조치를 반영하는 대학들이 나온 것이다.
2023학년도 대입과 견주면 5개교(감리교신학대, 서울대, 세종대, 진주교대, 홍익대)에서 16개교가 늘었다.
대교협 관계자는 "학폭 조치를 세부적으로 몇 점 감점할지, 어떤 식으로 반영할지는 각 대학이 내년 5월 말에 발표하는 모집 요강에서 자세히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선 112개교가 학폭 조치를 반영할 방침이다.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국어대, 한양대 등 서울 주요 16개교가 모두 포함됐다

2025학년도 학폭 조치사항 반영 현황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건국대, 고려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연세대 등 27개교가 학폭 조치를 반영한다.
논술 전형에선 건국대, 서울시립대, 한양대 등 9개 대학이, 체육 특기자 전형을 제외한 실기·실적 전형에선 건국대,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등 25개 대학이 학폭 조치를 평가에 고려한다.

체육특기자 전형에서는 전형을 운영하는 88개 대학 모두 학폭 조치를 반영한다.
앞서 정부는 2021년 스포츠선수들의 잇따른 학폭 미투가 논란이 되자 '학교 운동부 폭력근절 및 스포츠 인권 보호 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2025학년도 대입부터 체육특기자 전형에선 학폭 조치 사항을 필수적으로 반영하도록 규정한 바 있다.

2025학년도 학폭 조치사항 반영 현황
◇ 미적분·기하 안 보고 의대 갈 수도
문·이과 통합 교육과정 취지에 따라 자연·공학·의학 계열 모집 단위에 수능 선택과목 제한을 두지 않은 대학은 146개교로, 1년 전보다 17개교 늘었다.
서울 주요 대학 중에선 건국대, 경희대, 광운대, 동국대, 성균관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양대 등 9개교가 자연·공학·의학 계열 지원 수험생에게 수능 수학 미적분이나 기하, 과학탐구 영역 응시를 2025학년도부터 요구하지 않는다. 2024학년도 대입에서 먼저 필수 영역 지정을 폐지한 서강대를 포함하면 서울 주요 대학에선 총 10개교가 된다.

이에 따라 수학 확률과 통계, 사회탐구 등을 주로 선택하는 문과생들도 의대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다만 경희대, 광운대, 성균관대, 숭실대, 연세대 등 15개교는 자연·공학·의학 계열에 지원하는 수험생이 수학 미적분·기하, 과학 탐구 영역에 응시할 경우 가산점을 줘 우대한다는 방침이다.

2025학년도 대학들의 전체 모집 인원은 34만934명으로, 전년보다 3천362명 감소했다.
모집인원 중 79.6%(27만1천481명)가 수시로, 20.4%(6만9천453명)는 정시로 선발된다.
수시 선발 인원은 1년 전보다 551명, 정시 선발 인원은 2천811명 각각 감소했다.
수시 선발 비율은 최근 5년 중 가장 높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대학의 선발 인원은 각각 38.8%인 13만2천126명, 61.2%인 20만8천808명으로 집계됐다.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은 각 고등학교나 시·도 교육청, 대입 정보 포털 홈페이지(www.adiga.kr)에서 볼 수 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841
 당원 향해 인사하는 당 대표 후보들
2024-07-06 58
2840
  토일월 쉬는 ‘월요 공휴일’ 도입 검토
2024-07-04 21
2839
 與선거인단 서울이 최다…수도권·영남 비율 36% 똑같다
2024-06-24 60
2838
 채상병특검법, 발의 22일만에 野단독 법사위 통과…본회의 회부
2024-06-22 23
2837
 바이든 VS 트럼프, 27일 대선 TV 토론…4년 만에 난타전 시즌
2024-06-17 39
2836
 "건물 흔들려 뛰쳐나가" "밭일하다 땅속 빨려들어가는 줄"
2024-06-12 34
2835
 북한군 지난 9일 군사분계선 넘어와…경고사격에 퇴각
2024-06-09 39
2834
 尹, 투르크·카자흐·우즈베크 국빈 방문…순방 외교 재개
2024-06-04 38
2833
 부끄러운 ‘플라스틱 공화국’… 배달 1인분에 7.39개 사용
2024-06-02 30
2832
  성심당 빵…확 살아난 대전 옛 도심. 한화 유니폼 입고 양손엔 성심당 빵
2024-06-01 19
2831
 북한이 또 대남 오물 풍선을 보내고 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일 밝혔다.
2024-05-29 36
2830
 이준석, 尹 겨냥 "어리석은 사람, 고시 9수 말곤 한 게 없어"
2024-05-28 25
2829
  한국 선수로 세계제패 허미미 "할머니 생각났다"
2024-05-26 32
2828
 이재용 파격 인사…13년전 이건희 '충격의 여름' 떠오른다
2024-05-21 45
2827
 북, 리설주 ICBM 목걸이 이어 '화성-17형' 모형 폭죽도
2024-05-21 15
2826
 "54세 생일 하늘도 도왔다"…최경주, KPGA 최고령 우승
2024-05-19 35
2825
  "이정후의 나이, 수술 이력 등 고려해 빠른 수술 결정
2024-05-18 20
2824
 公기관장 빈자리 90개… “낙선-낙천자들 줄섰다”
2024-05-15 36
2823
 10대그룹 총수들, 日-中 기업인들과 9년만에 서울 회동
2024-05-13 28
2822
 라인사태 뒤엔 손정의 셈법 "24세 이하 고객 원했다"…
2024-05-12 227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3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