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미일 정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한미일 협력 강화"

등록일: 2023-01-14 09:36

< 미일 정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한미일 협력 강화" >
미일 정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한미일 협력 강화"  
"아태, 北·中의 도전 직면…강압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 강력 반대"
"대만해협 평화·안정 중요…러의 핵무기 사용 정당화 안 돼"
"핵 등 모든능력 사용해 日 방어…파트너간 공급망 회복력 구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측)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3일(현지시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하고 안보와 경제 등 영역에서 한미일 3자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성명에서 "인도·태평양은 중국의 규칙기반 국제질서에 위배되는 행동에서부터 북한의 도발에 이르기까지 점점 늘어나는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우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성명은 "우린 안보 및 기타 영역에서 한미일간 중요한 3자 협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도 언급하며 "세계에서 힘과 강압으로 현상 유지를 변경하려는 일방적인 시도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환경은 미일 양국이 각각의, 또 공동의 역량을 지속해서 강화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러시아에 대한 제재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지속될 것이라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핵무기를 사용하는 것은 인류에 대한 적대행위이며, 어떤 식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러시아가 세계의 에너지 및 식량 안보를 약화시키는 등 경제적 힘을 사용해 타인을 악용하는 것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대만 문제와 관련해 성명은 "우리 기본 입장엔 변함이 없음을 강조한다"며 "또 국제사회의 안보와 번영에 없어선 안 될 요소로서 대만해협에 걸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장려한다"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 지역을 초월한다는 것을 인식한다"고 적시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새 변종 식별을 위해 적절하고 투명한 역학 및 바이러스 게놈 서열 데이터를 국제사회에 보고할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성명은 "우리의 협력은 법치 등 우리의 공통 가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과 평화롭고 번영된 세계라는 공동 비전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명은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의 새 국가안전보장전략을 환영했다면서 "일본의 이런 투자는 인도·태평양 지역과 그 너머의 안보를 강화하고 21세기를 위한 미일 관계를 현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우리 안보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두 정상은 동맹이 인태 지역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초석임을 재확인했다"고 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안보조약 5조(집단방위)에 따라 핵을 포함한 모든 능력을 사용해 일본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흔들림 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그는 이 5조가 센카쿠 열도에도 적용된다는 점도 재확인했다"고 언급했다.
성명은 이틀 전 열린 미일 외교·국방 장관 회담을 거론, "우린 사이버 및 우주영역 등 새롭게 등장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집단적 전력 태세와 억지 역량을 일치시키고 있다"며 "두 정상은 일본의 반격 및 기타 능력의 발전과 효과적인 사용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라고 장관들에게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아울러 "반도체 등 핵심 및 신흥 기술의 보호와 촉진 등 경제 안보, 우주 협정, 최고 수준의 비확산 기준을 유지하면서 핵 에너지에 대한 협력을 심화해온 에너지 안보 및 청정에너지 등에 대한 공동의 우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경제적 강압, 비시장 정책·관행, 자연재해 같은 위협에 맞서 같은 생각을 하는 파트너 사이에서 우리 사회와 공급망의 회복력을 구축할 것"이라며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는 이런 목표 달성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 양 정상은 태평양 제도에서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기시다 "한일관계 현안 신속히 해결해 건전하게 되돌릴 것"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3일(현지시간) "가능한 한 신속히 현안을 해결해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형태도 되돌려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기시다 만난 바이든 "미국이 일본 지키겠다…진짜 친구"
"일본 방위력 강화는 미일 동맹 역사상 가장 중요한 결정 중 하나"

美해군총장 '일본 핵잠수함' 거론…中견제 "서해훈련"도 언급
오커스로 핵잠 추진하는 호주 사례 언급…"한미일 협력, 사치 아닌 필수"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바다서 규모 5.3 지진 발생

정부 “징용해법 봄까지 합의” 기시다 “조속해결”
기시다 “한일관계 발전 계속 소통”
오늘 도쿄서 양국 국장급 실무협의
日에 ‘성의있는 조치’ 촉구 방침
韓 “이르면 내달 한일정상회담 검토”

“첨단 美해군이 전함 최대인 中해군 이긴다고? 중요한 건 숫자야!”
미해군전쟁대학 석좌 교수 “세계 해전사 28개 분석...전함 수 많은 쪽이 늘 이겼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90
 ‘한미 나토식 핵공유’ 미국인 43% 贊 - 28% 反
2023-03-31 16
2689
 대만 전 총통은 중국행, 현 총통은 미국행
2023-03-28 25
2688
 "탄소감축 목표 높이지 않으면 2100년 지구온도 2.8도 상승"
2023-03-21 79
2687
 과학자 되랬더니 의사 된다고? 이런 영재고 학생 '페널티'
2023-03-20 56
2686
 아태협 前간부 “北, 계수기로 액수 확인… 모자란다고 해 보태줬다”
2023-03-18 116
2685
 '임금님 길' 뭉갠 광화문 앞 日철로 57년만에 다시 드러나
2023-03-17 35
2684
 삼성 300조 투자, 세계 최대 반도체단지 짓는다
2023-03-16 257
2683
 산부인과 없는 지방… 원정출산용 숙소-전용 구급차까지 등장
2023-03-14 52
2682
 추락한 한국 수출… 한해 50만명 고용여력
2023-03-13 48
2681
 강원도에만 있는 천혜의 자연자원, 석호가 사라진다
2023-03-11 43
2680
 영어유치원 수-아파트값-서울대 입학자수, 6개구가 독식
2023-03-08 60
2679
 제주 제2공항 추진 '파란불' 켜졌다…전략환경평가 통과
2023-03-06 167
2678
 “美석유 4.5배” 7광구, 2년뒤 日독식 우려… “정상회담서 다뤄야”
2023-03-04 47
2677
 때 밀러 20km 원정가자 목욕탕 세운 지자체…의외의 반전
2023-03-03 29
2676
 '공천으로 심판 vs 李 사퇴'…민주, 친명·비명 갈등 악화일로
2023-02-18 130
2675
 이재명 “그깟 5년 정권, 뭐가 그렇게 대수라고 이렇게 겁이 없나”
2023-02-16 66
2674
 영장청구 임박에...이재명 “제가 어디 도망간답니까”
2023-01-28 176
2673
 117만 취약가구 에너지바우처 30만원…160만가구 가스비할인 2배
2023-01-26 108
2672
 폼페이오 "김정은, 中 위협 방어하는데 주한미군 필요하다 말해"
2023-01-25 99
2671
 연휴 마지막날 정말 춥다…서울 아침 체감온도 '-26도
2023-01-24 9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5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