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바이든, 7개 경합주서 트럼프에 오차밖 열세"…이민문제서 곤경

등록일: 2024-02-01 05:43

< "바이든, 7개 경합주서 트럼프에 오차밖 열세"…이민문제서 곤경 >
"바이든, 7개 경합주서 트럼프에 오차밖 열세"…이민문제서 곤경
블룸버그 조사…양자 대결 땐 42% vs 48%, 다자 대결에선 35% vs 44%
이민정책 신뢰도 '트럼프 52% vs 바이든 30%'…61% '바이든, 불법이민증가 책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승패를 결정할 7개 주요 경합주(swing state) 가상대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오차범위를 벗어나는 격차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와 모닝컨설트는 지난 16∼22일(현지시간)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네바다·노스캐롤라이나·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 등 7개 경합주 유권자 4천956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7개주 전체 오차범위 ±1%p, 개별주 오차범위 ±3∼5%p)를 실시해 그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양자 가상 대결시 지지율은 바이든 대통령 42%, 트럼프 전 대통령 48%로 각각 집계돼 트럼프 전 대통령이 6% 포인트 앞섰다.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후보 등 제3 후보까지 포함한 다자 가상 대결시 트럼프 전 대통령(44%)과 바이든 대통령(35%)의 격차는 9% 포인트로 벌어졌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남부 국경을 통한 불법 이민자 유입 문제에서 상당한 불신임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3%가 투표 대상을 결정할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이민 문제'를 꼽은 가운데, 이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누구를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를 꼽은 사람'이 52%, '바이든을 꼽은 사람'은 30%로 각각 나타났다.

22% 포인트 차이는 작년 12월 조사 때의 17% 포인트에 비해 더 커진 것이다.
또 응답자의 61%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민자 증가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비자 등 적법 서류 없이 남부 국경을 통해 미국으로 들어온 사람 수가 작년 12월 하루 평균 1만 명 이상으로까지 치솟은 데 대해 현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는 여론이 확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전히 가장 많은 응답자(36%)가 투표 결정에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는 '경제'라고 답했지만 이민문제가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답한 비율(13%)은 역대 조사에서 이번이 최고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경제 상황을 제외하고는 이민 문제가 표심을 좌우할 가장 큰 요소로 부상한 가운데, 이민 문제에 대한 민심은 바이든 대통령에 등을 돌리고 있는 형국이다.

위기감을 느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경에 이민자들이 너무 많이 몰려들 경우 국경을 닫겠다면서 관련 내용을 조문을 담은 국경법안을 상원에서 초당적으로 통과시켜 줄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경 문제를 대선에서 승부를 가를 쟁점이슈로 보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 의원들에게 국경 문제에서 바이든 행정부 및 여당과 타협하지 말 것을 압박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또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 2020년 대선 결과 뒤집기 시도 혐의 등으로 4건의 형사 기소를 당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 리스크'도 여전히 중요 변수로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합주 응답자 전체의 53%와, 자신이 공화당원이라고 밝힌 경합주 응답자의 23%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그를 찍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가 이뤄진 7개 경합주는 지난 2016년 대선과 2020년 대선의 승패를 좌우했다는 평가를 받는 곳이다.
지난 2016년의 경우 트럼프 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에 승리했고, 2020년 대선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겼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각각 자신이 승리한 대선에서 7개 주 가운데 6개주에서 상대 후보를 따돌리면서 낙승했다.

CNN 양자 가상대결 트럼프 49%·바이든 45%…트럼프가 4%p 앞서
갤럽 조사에선 美 유권자 10명 중 6명 "바이든 재선에 반대"
보복 나선 美 “오늘이 끝 아니다”...80년 냉전구도, 열전 치닫나
미군 3명 사망 맞서 민병대 공격
이란 “전략적 실수” 맹비난
이라크도 “주권 침해” 반발
미 “먼저 알렸다” 반박

이란, 미국의 이라크·시리아 공격 맹비난 "안보리가 막아야"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범죄 덮으려는 것"…미군 보복 공격후 첫 반응
시리아, 미국 공격 비판…인권단체 "친이란 민병대 23명 사망…민간인 사망자 없어"
이라크 "민간인 포함 16명 사망 23명 부상…미국 대사대리 초치 항의"

“바이든, 민주 첫 경선지 사우스캐롤라이나서 승리”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 종료 약 20분만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810
 윤재옥, 중진 당선인 간담회…총선 참패 수습책 모색
2024-04-13 22
2809
 이준석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겠다…인재영입과 지방선거 준비”
2024-04-11 27
2808
 투표하는 당신이 대한민국의 수호자다
2024-04-10 14
2807
 이길여 가천대 총장의 편지 “6·25 때도 수업… 의대생 돌아오라”
2024-04-09 11
2806
 대만 강진 사망 16명으로 늘어…남은 실종자 3명 수색 계속
2024-04-03 52
2805
 “우주 신약 시대 신호탄”…美스타트업, 우주에서 약 생산 후 지구 귀환 성공
2024-04-02 28
2804
 홍준표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절대 못 이겨"
2024-04-01 33
2803
 왕년의 야구스타 '핸섬보이' 박노준…3번째 대학 총장 비결은?
2024-03-31 26
2802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감시 못한다…15년만에 전문가패널 중단
2024-03-29 19
2801
 손준호, 올여름 그라운드 복귀 희망…"몸무게 73㎏ 그대로"
2024-03-27 32
2800
 尹 "보건의료 분야를 안보 치안과 같은 반열에 두겠다"
2024-03-20 80
2799
 시부모와 함께 일반석 앉은 오타니 아내…日서 주목한 검소함
2024-03-16 64
2798
 김밥 팔아 모은 전재산 내놓고 하늘로 떠난 박춘자 할머니
2024-03-13 44
2797
 “순직 소방관 아들 기억되길” 5억 장학금
2024-03-13 64
2796
 BBC 서울특파원 "막대한 재정 투입, 저출산 해결 효과 없어"
2024-03-08 59
2795
 "니키 헤일리, 하차 결정"…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 확정
2024-03-05 75
2794
 김정은 집무실도 찍었다…軍 "정찰위성1호 정상 작동"
2024-03-03 53
2793
 '비명' 이인영·전해철 살린 민주, '文明충돌' 확전자제?
2024-03-02 46
2792
 4·10총선 선거구 획정안 국회 통과…전북 대신 비례 1석 축소
2024-03-01 48
2791
 같은 날 형사재판 각각 출석한 이재명 부부…나란히 혐의 부인
2024-02-26 6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1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