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日지진 사망자 202명…대피소, 코로나19 등 감염병 비상

등록일: 2024-01-02 05:26

< 日지진 사망자 202명…대피소, 코로나19 등 감염병 비상 >
日서 한신대지진보다 큰 규모 7.6 강진…한때 대형 쓰나미 경보
1.2m이상 쓰나미 관측…"대형 쓰나미 경보,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
日서 한신대지진보다 큰 규모 7.6 강진…한때

1.2m이상 쓰나미 관측…"대형 쓰나미 경보,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처음"
'서있기 불가능' 진도 7은 2018년 9월 후 처음…남쪽 반대편 도쿄서도 진동 감지
"원전 이상 없어" 발표 속 3만가구 정전·9만여명 피난…4명 사망·30여명 부상

새해 첫날인 1일 일본에서 최대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 한때 대형 쓰나미 경보까지 내려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6분께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能登) 반도 지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을 시작으로 밤까지 주변 지역에서 수십차례의 지진이 관측됐다.
특히 오후 4시 10분께 발생한 지진은 규모가 최대 7.6에 달했다.

또 후쿠이·사도·도야마 현 등에도 '쓰나미 경보'를, 홋카이도와 돗토리현 등에는 '쓰나미 주의보'를 각각 내리는 등 동해쪽에 접한 일본 북부 연안에 쓰나미 경보 및 주의보를 광범위하게 발령했다.
교도통신은 대형 쓰나미 경보 발령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후 '대형 쓰나미 경보'는 오후 8시 30분께 '쓰나미 경보'로 단계가 완화됐다. 현재까지 관측된 쓰나미 높이는 이시카와현 와지마항이 1.2m를 넘는 수준이다.

이시카와현에서는 최대 진도 7의 흔들림도 감지됐다.
일본 기상청의 지진 등급인 '진도'는 절대 강도를 의미하는 규모와는 달리, 지진이 일어났을 때 해당 지역에 있는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상대적 개념이다.
진도는 사람이 흔들림을 감지하지 못하고 지진계에만 기록되는 '0'부터 서 있기가 불가능한 '7'까지 10단계로 나뉜다.
진도 7의 흔들림은 2018년 9월 홋카이도에서 발생한 지진 이후 처음이라고 NHK는 전했다.

일본 북부 연안에 쓰나미 경보(붉은색)
일본 기상청은 1일 이시카와현에서 발생한 강진 후 동해쪽을 접한 일본 북부 연안에 대형 쓰나미 경보(보라색)와 쓰나미 경보(붉은색), 주의보(노란색) 등을 발령했다.
이번 지진은 피해가 집중된 이시카와현에서 남쪽으로 반대편인 도쿄의 고층 빌딩 안에서도 흔들림이 느껴질 정도로 강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지진 발생 후 관저 위기관리 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피해자 구조 등 재해응급 대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현 시점에서 원전에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일 일본 강진
1일(현지시간) 이시카와현 와지마의 가옥이 지진에 무너졌다.
이시카와현 소방당국에는 주택, 건물 파괴가 30여건 신고됐으며 화재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명 피해로는 4명이 사망했으며 30여명이 다쳤다고 교도통신이 2일 이시카와현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피해 내역이 집계되지는 않은 상황이다.
NHK는 "파괴된 가옥에 갇힌 피해 주민의 구조 요청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지자체와 협력하면서 자위대 등과 함께 구조활동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새해 첫날인 1일 일본에서 최대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 한때 대형 쓰나미 경보까지 내려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6분께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能登) 반도 지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을 시작으로 밤까지 주변 지역에서 수십차례의 지진이 관측됐다.
특히 오후 4시 10분께 발생한 지진은 규모가 최대 7.6에 달했다.

일본 기상청은 "진원은 이시카와현 와지마시 동북동쪽 30㎞ 부근으로 진원 깊이는 매우 얕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지진의 규모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규모 9.0)보다는 작지만 1995년 1월 한신대지진(7.3)보다 컸다.
일본 기상청은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 대해 최고 높이 5m의 쓰나미 발생이 예상된다며 한때 '대형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

또 후쿠이·사도·도야마 현 등에도 '쓰나미 경보'를, 홋카이도와 돗토리현 등에는 '쓰나미 주의보'를 각각 내리는 등 동해쪽에 접한 일본 북부 연안에 쓰나미 경보 및 주의보를 광범위하게 발령했다.
교도통신은 대형 쓰나미 경보 발령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후 '대형 쓰나미 경보'는 오후 8시 30분께 '쓰나미 경보'로 단계가 완화됐다. 현재까지 관측된 쓰나미 높이는 이시카와현 와지마항이 1.2m를 넘는 수준이다.

이시카와현에서는 최대 진도 7의 흔들림도 감지됐다.
일본 기상청의 지진 등급인 '진도'는 절대 강도를 의미하는 규모와는 달리, 지진이 일어났을 때 해당 지역에 있는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상대적 개념이다.
진도는 사람이 흔들림을 감지하지 못하고 지진계에만 기록되는 '0'부터 서 있기가 불가능한 '7'까지 10단계로 나뉜다.
진도 7의 흔들림은 2018년 9월 홋카이도에서 발생한 지진 이후 처음이라고 NHK는 전했다.

일본 북부 연안에 쓰나미 경보(붉은색)
일본 기상청은 1일 이시카와현에서 발생한 강진 후 동해쪽을 접한 일본 북부 연안에 대형 쓰나미 경보(보라색)와 쓰나미 경보(붉은색), 주의보(노란색) 등을 발령했다.
이번 지진은 피해가 집중된 이시카와현에서 남쪽으로 반대편인 도쿄의 고층 빌딩 안에서도 흔들림이 느껴질 정도로 강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지진 발생 후 관저 위기관리 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피해자 구조 등 재해응급 대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현 시점에서 원전에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노토 반도는 지난 5월에도 규모 6.5의 지진이 일어나는 등 최근 지진이 활발한 지역이다.
2007년 3월 규모 6.9의 지진이 일어났고, 2018년 소규모 지진 활동이 확인된 후 2020년 12월부터는 규모 5가 넘는 지진이 잇따랐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피해 내역이 집계되지는 않은 상황이다.
NHK는 "파괴된 가옥에 갇힌 피해 주민의 구조 요청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지자체와 협력하면서 자위대 등과 함께 구조활동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기상청은 앞으로 1주간, 특히 2∼3일은 최고 진도 7이상의 지진 발생 우려가 있으므로 계속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일본이 밤새 떨었다…여진 93회, 최소 4명 사망 수십명 부상
日 규모 7.6 강진-쓰나미 “당장 도망가라”… 동일본대지진 후 최대
日 강진으로 최소 13명 사망·수십명 부상…여진 130회 지속
日이시카와 지진 사망자 최소 30명… 공립병원 단수로 수술도 막혔다
나나오시 공립병원 “수술 위해 물 지원 시급… 현에 급수차 의뢰”

日강진에 7층 건물 옆으로 '쿵'…도로는 갈기갈기,시장은 잿더미
새해 첫날 규모 7.6 강진 발생한 이시카와현 곳곳 전쟁터 방불…포구 정박 선박도 뒤집혀
단수에 물 받으러 줄서기도…네티즌들, SNS 사진·영상 등 올리며 "쓰나미에 방심은 금물"
밖은 화염에 불티, 내부는 연기... 아비규환 日항공기 영상 보니

日노토강진 사망자 최소 73명…"붕괴건물 등서 구조요청 130건"
오늘 오전에도 규모 5.6 여진…3만3천가구 정전·9만5천가구 단수
日노토강진 '골든타임' 지났다…사망 84명·연락두절 179명
붕괴 주택에 갇힌 80대 72시간 넘어서 구출…기시다 "한명이라도 더 구조"
기적이 필요한 노토반도…무너진 집 더듬으며 “대답 좀 해봐요”

日지진 사망자 202명…대피소, 코로나19 등 감염병 비상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810
 윤재옥, 중진 당선인 간담회…총선 참패 수습책 모색
2024-04-13 20
2809
 이준석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겠다…인재영입과 지방선거 준비”
2024-04-11 27
2808
 투표하는 당신이 대한민국의 수호자다
2024-04-10 14
2807
 이길여 가천대 총장의 편지 “6·25 때도 수업… 의대생 돌아오라”
2024-04-09 11
2806
 대만 강진 사망 16명으로 늘어…남은 실종자 3명 수색 계속
2024-04-03 52
2805
 “우주 신약 시대 신호탄”…美스타트업, 우주에서 약 생산 후 지구 귀환 성공
2024-04-02 28
2804
 홍준표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절대 못 이겨"
2024-04-01 33
2803
 왕년의 야구스타 '핸섬보이' 박노준…3번째 대학 총장 비결은?
2024-03-31 26
2802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감시 못한다…15년만에 전문가패널 중단
2024-03-29 19
2801
 손준호, 올여름 그라운드 복귀 희망…"몸무게 73㎏ 그대로"
2024-03-27 32
2800
 尹 "보건의료 분야를 안보 치안과 같은 반열에 두겠다"
2024-03-20 80
2799
 시부모와 함께 일반석 앉은 오타니 아내…日서 주목한 검소함
2024-03-16 64
2798
 김밥 팔아 모은 전재산 내놓고 하늘로 떠난 박춘자 할머니
2024-03-13 44
2797
 “순직 소방관 아들 기억되길” 5억 장학금
2024-03-13 64
2796
 BBC 서울특파원 "막대한 재정 투입, 저출산 해결 효과 없어"
2024-03-08 59
2795
 "니키 헤일리, 하차 결정"…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 확정
2024-03-05 75
2794
 김정은 집무실도 찍었다…軍 "정찰위성1호 정상 작동"
2024-03-03 53
2793
 '비명' 이인영·전해철 살린 민주, '文明충돌' 확전자제?
2024-03-02 46
2792
 4·10총선 선거구 획정안 국회 통과…전북 대신 비례 1석 축소
2024-03-01 48
2791
 같은 날 형사재판 각각 출석한 이재명 부부…나란히 혐의 부인
2024-02-26 6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1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