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아태협 前간부 “北, 계수기로 액수 확인… 모자란다고 해 보태줬다”

등록일: 2023-03-18 16:41

< 아태협 前간부 “北, 계수기로 액수 확인… 모자란다고 해 보태줬다” >
"北에서 자유 누리는 사람은 김정은뿐"…안보리서 탈북자들 호소
北인권회의서 증언…유엔특별보고관 "北인권침해 책임자 ICC 제소해야"
美대사 "인권침해는 北 불법무기 개발과 직결"…韓日도 회의 공동후원

탈북자 이서현씨 증언 듣는 유엔 안보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7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문제를 다시 한번 공개 제기했다.
안보리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비공식 협의를 진행했다.

안보리 회의 방식 중 가장 비공식적 협의 형태인 '아리아 포뮬러'(Arria-Formula)로 열린 이날 회의는 중국의 반대로 유엔웹티비로 생중계되지는 않았지만, 안보리 비이사국이나 비정부기구(NGO), 언론 등에 모두 공개됐다.
미국과 알바니아가 주최하고 한국과 일본이 공동후원한 이날 회의에서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북한의 인권침해는 매우 심각할 뿐 아니라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개발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언급하면서 "이러한 발사들로 오늘 회의는 훨씬 더 긴급해졌다"고 덧붙였다.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도 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인권 실태를 보고하면서 "북한 인권침해 범죄에 책임있는 자들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국제형사재판소(ICC) 기소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ICC는 집단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전쟁범죄 등을 처벌하기 위해 설치된 상설 국제형사법원을 말하며 네덜란드 헤이그에 본부를 두고 있다.
특히 이날 회의에는 탈북자 2명이 참석해 안보리 이사국들 앞에서 북한의 인권침해 실태를 증언하고 국제사회의 관심을 호소했다.

북한 고위 관리의 자녀였던 이서현 씨는 중국 유학 중이던 2013년 장성택 처형을 시작으로 '피의 숙청'이 시작된 후 가장 친한 친구를 비롯한 무고한 사람들이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가는 것을 목격했다며 "그들에게 죄가 있다면 오직 북한에서 태어난 죄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씨는 "오늘날 북한에서 유일하게 자유를 누리는 사람은 김정은뿐"이라며 "그 독재자는 호화로운 삶을 누리면서 자국민들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북한 문제를 다룰 때 비핵화가 우선순위이고 인권은 뒷전에 밀렸다"고 지적한 뒤 "그러나 사람들이 북한 인권 탄압의 진실을 알았다면 북한은 현 수준의 핵 능력을 갖추지 못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김 씨 일가의 핵무기 개발이 바로 주민들이 굶주려 죽어가는 이유"라며 "북한 주민들은 인권이 무엇인지, 자신의 인권이 침해당하는 줄도 모른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 비공식 회의에서 증언하는 탈북자 조셉 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당시 부친이 아사하고 모친, 누나와 헤어졌던 탈북자 조셉 김씨도 자신이 겪은 참상을 털어놨다.
김씨는 "북한은 어둠의 땅"이라면서도 "그러나 희망과 꿈을 가진 사람들이 살아가는 땅이다. 그들은 침묵 속에 자유를 희생당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북한과 중국에 "잠잘 곳조차 없는 (북한) 사람들이 수백만 명이나 된다"면서 인권과 안보가 별개라는 생각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이 둘은 연결된 문제"라며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에 더 깊숙이 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해외 강제노동으로 핵무기 개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는 예를 들기도 했다.
유엔 안보리는 2014년부터 정기적으로 북한의 인권 문제에 관한 공식 회의를 열어오다 2018년 이후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 등으로 공식 회의를 열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 인권 문제가 안보리 공식 의제에서 빠질 뻔했으나, 미국을 비롯한 62개국이 이 문제를 안보리 의제에 남겨야 한다는 공동서한에 서명해 올해도 계속 안보리에서 이 문제를 다룰 수 있게 됐다.
이 과정에서 주유엔 한국대표부가 유엔 회원국들의 동참을 독려해 지난해 공동서한보다 서명국이 두 배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은 대부분 두 탈북자의 용기 있는 증언에 감사를 표하며 북한의 조직적인 인권 탄압을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 인권 문제의 안보리 논의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北,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한미연합연습 반발 지속
ICBM 화성-17형 발사 사흘만에 또 도발
美 B-1B, 16일만에 한반도 재전개…한미 전투기와 연합공중훈련
공군 F-35A·美공군 F-16 참가…"확장억제 행동화 현시"

북한, 美B-1B 한반도 진입 직전에 탄도미사일 쐈다
B-1B 한반도 작전구역 진입 25분전쯤 단거리탄도미사일 동해로 발사
아태협 前간부 “北, 계수기로 액수 확인… 모자란다고 해 보태줬다”
2019년 1월 북한아태위에 전달 상황 증언
”14만5040 달러, 중국돈 180만 위안 건네”

美 “北, 해외탈출 시도 노동자 아킬레스힘줄 끊어 송환”
국무부 ‘2022년 국가별 인권보고서’
● “北 해외 노동자에게 충성자금 요구”
● “韓 명예훼손으로 표현 검열”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712
 이종찬의 광복회가 ‘김원웅 악몽’에서 벗어나려면
2023-05-31 13
2711
 착륙하자마자 박수"…예정없던 고된 여행 끝 무사귀환
2023-05-29 26
2710
 조계종 총무원장 "정치인, 평안한 마음 가져야 올바른 판단"
2023-05-26 32
2709
 오염수 시찰단 오늘 귀국… “추가자료 다 파악뒤 평가”
2023-05-19 81
2708
 광주서 ‘오월 주먹밥’ 함께 만든 이준석·전우원
2023-05-17 60
2707
 밤새 텐트 치고 여고생 기숙사 지키는 교장…이 학교에 무슨일
2023-05-14 63
2706
 구글 CEO "바드, 영어 다음 한국어 선택 이유는 새로운 도전"
2023-05-12 65
2705
 김관진의 귀환...국방혁신위 부위원장 내정
2023-05-10 62
2704
 재외동포청 본청 인천에 설치…통합민원실은 서울 광화문에
2023-05-09 60
2703
 미 소비자물가 4.9% 상승, 2년새 최소폭…금리동결 힘 받을듯
2023-05-04 93
2702
 2025년 서울 '드론택시' 첫선…'한강노선' 등 상용화 검증
2023-05-03 64
2701
 韓美 핵불능화 부대 한반도 연합훈련, 美 국방부가 첫공개
2023-04-30 121
2700
 日경산성, 한국 '화이트리스트' 재지정 절차 개시
2023-04-28 80
2699
 서울대·고려대 등 21개교, 현 고2 대입 정시에 학폭 이력 반영
2023-04-26 74
2698
 "바로 소환해달라"는 송영길…검찰은 '시간표' 대로
2023-04-23 154
2697
 머스크가 만든 ‘지구 구하기’ 경쟁에 뛰어든 70대 물리학자
2023-04-22 91
2696
 반도체 강자 TSMC…삼성과 달리 세계 곳곳 공장 신축
2023-04-18 111
2695
 서울 구축 매매비중 증가… 안전진단 기준 완화에 재건축 기대감↑
2023-04-17 67
2694
  라면 60년이 대한민국 현대사.박정희의 매운맛, 임춘애의 헝그리 정신
2023-04-15 77
2693
 “2032년까지 67% 전기차로”...美 EPA 발표 앞 업계 ‘긴장’
2023-04-13 11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6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