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연휴 마지막날 정말 춥다…서울 아침 체감온도 '-26도

등록일: 2023-01-24 05:52

< 연휴 마지막날 정말 춥다…서울 아침 체감온도 '-26도 >
연휴 마지막날 정말 춥다…서울 아침 체감온도 '-26도
모레까지 올겨울 최강 한파…낮에도 한겨울 동트기 전보다 추워
24~25일 호남과 제주에 '대설'…제주산지 30~50㎝ 전남 5~20㎝
모든 바다에 거센 풍랑…전국에 강풍
폭설 예보에 서둘러 귀경길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정말 춥겠다.
23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23일 낮과 24일 아침 사이 그 짧은 시간에 기온이 20도가량 급하강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한다.
이에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됐으며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발효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강추위에 대비하도록 언론사에 긴급방송까지 요청했다.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3도에서 영하 6도 사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바람도 거세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나 낮겠다.
강원 철원군의 경우 23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3도이고 체감온도는 영하 32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7도이고 체감온도는 영하 26도겠다.

다른 주요 도시 아침 최저기온 예상치는 인천 영하 17도(체감온도 영하 28도), 대전 영하 14도(영하 22도), 광주 영하 8도(영하 15도), 대구 영하 11도(영하 19도), 울산 영하 9도(영하 17도), 부산 영하 7도(영하 15도)다.
24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14도에서 영하 4도겠다. 예년 이맘때 아침 최저기온(영하 12도에서 영하 1도 사이)보다 낮은 수준이다. 한낮에도 한겨울에 동트기 전보다 춥다는 것이다.

주요 도시 최고기온은 서울·인천 영하 12도(체감온도 각각 영하 20도와 영하 22도), 대전 영하 9도(영하 16도), 광주·대구 영하 7도(영하 15도와 영하 14도), 울산 영하 6도(영하 14도), 부산 영하 4도(영하 12도)다.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5도에서 영하 9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상 1도 사이로 아침에는 24일보다 춥고 낮에는 덜 춥겠다.

23일 오후 9시 기준 기상특보 발효 현황.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는 추위뿐 아니라 폭설도 동반하겠다.
찬 공기가 비교적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며 눈구름대가 만들어져 24일부터 25일 오전까지 호남과 제주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쏟아지겠다.
이번 눈은 23일 늦은 밤 제주산지에서 시작해 24일 새벽 제주·호남·충남서해안으로 확대되겠다. 눈은 24일 밤 대부분 그치겠으나 충남서해안은 24일 새벽, 전라서해안은 25일 오전, 제주는 25일 낮까지 이어지겠다.

또 충남북부내륙에도 24일 오전과 밤 한때 눈이 오겠다.
북부내륙 외 충남과 경기남부서해안에는 24일 낮부터 밤까지 눈이 날리겠다.
24~25일 양일 적설량은 제주산지·울릉도·독도 30~50㎝(많은 곳 70㎝ 이상), 전북서부·전남(동부남해안 제외)·제주(산지 제외)·서해5도 5~20㎝(전라서해안과 제주중산간에 많은 곳 30㎝ 이상), 충남서해안·전북동부·전남동부남해안 1~5㎝, 충남북부내륙 1㎝ 내외이다.

23일 밤부터 대부분 해안과 강원산지·제주·경북내륙(일부)에 순간풍속이 시속 70㎞(산지는 시속 90㎞) 이상인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지역도 순간풍속이 시속 55㎞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바람이 거세겠다.
23일 밤부터 전 해상에 바람이 시속 45~85㎞ 매우 세게 불고 물결이 2~4m(23일 밤부터 24일까지 먼바다는 최대 5m 이상)로 매우 높게 일겠다.

현재 제주남쪽바깥먼바다와 남해동부바깥먼바다, 서해먼바다 등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는데 곧 풍랑주의보가 경보로 격상되거나 다른 바다로 확대될 전망이다.
강풍과 바다에 높은 물결이 예상되니 배편이나 항공편으로 귀경하려는 경우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동해안에 당분간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해안으로 밀려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기도 하겠다.

서해안은 24일까지, 남해안은 25일까지 달의 인력이 강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으로 높은 물결이 치면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될 수 있으니 대비해야 한다.
강원동해안과 강원남부산지, 경상해안, 경북내륙 일부는 건조특보가 내려졌을 정도로 대기가 건조하다. 바람까지 세게 불고 있어 큰불이 나기 쉬우니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中 최북단 -53도, “아파트가 냉동고 돼”…日도 10년만의 최악 한파
영하23도, 한국 맞아요?… ‘블로킹’ 시베리아 한파 습격
30평대 관리비가 55만원…설 밥상머리 화두는 ‘난방비 폭탄’
“상하의 네 겹씩 입어도 모자라”…오늘 출근길 더 춥다

체감 영하 41도, 하루 65cm 폭설… 강풍에 하늘길-뱃길 스톱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838
 채상병특검법, 발의 22일만에 野단독 법사위 통과…본회의 회부
2024-06-22 9
2837
 바이든 VS 트럼프, 27일 대선 TV 토론…4년 만에 난타전 시즌
2024-06-17 31
2836
 "건물 흔들려 뛰쳐나가" "밭일하다 땅속 빨려들어가는 줄"
2024-06-12 25
2835
 북한군 지난 9일 군사분계선 넘어와…경고사격에 퇴각
2024-06-09 33
2834
 尹, 투르크·카자흐·우즈베크 국빈 방문…순방 외교 재개
2024-06-04 34
2833
 부끄러운 ‘플라스틱 공화국’… 배달 1인분에 7.39개 사용
2024-06-02 28
2832
  성심당 빵…확 살아난 대전 옛 도심. 한화 유니폼 입고 양손엔 성심당 빵
2024-06-01 17
2831
 북한이 또 대남 오물 풍선을 보내고 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일 밝혔다.
2024-05-29 33
2830
 이준석, 尹 겨냥 "어리석은 사람, 고시 9수 말곤 한 게 없어"
2024-05-28 23
2829
  한국 선수로 세계제패 허미미 "할머니 생각났다"
2024-05-26 27
2828
 이재용 파격 인사…13년전 이건희 '충격의 여름' 떠오른다
2024-05-21 41
2827
 북, 리설주 ICBM 목걸이 이어 '화성-17형' 모형 폭죽도
2024-05-21 14
2826
 "54세 생일 하늘도 도왔다"…최경주, KPGA 최고령 우승
2024-05-19 33
2825
  "이정후의 나이, 수술 이력 등 고려해 빠른 수술 결정
2024-05-18 18
2824
 公기관장 빈자리 90개… “낙선-낙천자들 줄섰다”
2024-05-15 33
2823
 10대그룹 총수들, 日-中 기업인들과 9년만에 서울 회동
2024-05-13 25
2822
 라인사태 뒤엔 손정의 셈법 "24세 이하 고객 원했다"…
2024-05-12 2270
2821
 추경호 “108명이 똘똘 뭉쳐야”…거대야당과 협상력 시험대
2024-05-10 32
2820
 ‘나혼자 산다’ 1000만 중 노인 385만명…더 쓸쓸한 어버이날
2024-05-08 24
2819
 '자식 부자'에게 온 尹초청장…의령 10남매가 받은 '깜짝 선물'
2024-05-03 3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2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