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등록일: 2022-11-16 05:51

<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3선 1명, 재선 3명 탄생…한미 관계에서 역할론 기대
연임에 성공한 한국계 연방하원의원 4인방
[왼쪽부터 미셸 박 스틸,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영 김, 앤디 김 의원.

미국 중간선거에서 한국계 미국 연방하원의원 4명이 모두 연임에 성공했다.
앤디 김(40·민주·뉴저지), 매릴린 스트리클런드(59·민주·워싱턴), 영 김(59·공화·캘리포니아) 의원에 이어 미셸 박 스틸(67·공화·캘리포니아) 의원이 15일(현지시간) 재선을 확정했다.

캘리포니아주 45지구에 출마한 스틸 의원은 개표가 78% 진행된 현재 53.8%를 득표해 민주당의 제이 첸 후보(득표율 46.2%)를 7.6% 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개표 이후 계속해서 선두를 유지한 스틸 의원은 그동안 우편투표 집계 지연으로 선거 승리를 확정 짓지 못했으나 AP 통신은 이날 그를 당선자로 호명했다.
지난 8일 중간선거 실시 이후 일주일만이다.

미셸 박 스틸 연방하원의원
1955년 서울에서 태어난 스틸 의원은 1976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고, 1992년 LA 폭동 사태로 한인들의 삶의 터전이 무너져 내리는 모습을 보고 정계 입문을 결심했다.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캘리포니아에서 공화당 소속으로 출마, 2006년 이후 이번 중간선거까지 6번을 내리 승리해 한인 사회에서 선거의 여왕이란 별칭을 얻었다.
그는 당선 소감에서 "저를 믿어준 유권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근로자 가정의 아메리칸드림이 존속할 수 있도록 계속 일할 것이다. (의회에) 일하러 가자"라고 말했다.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한인 사회는 이번 중간선거에서 3선 의원 1명과 재선 의원 3명을 배출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미국 중앙 정치권에서 '코리안 파워'를 굳건히 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앤디 김 의원은 1996년 김창준 전 하원의원 이후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3선 고지에 올랐다.
김 의원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역임한 안보 전문가로, 의회 입성 후에도 전공을 살려 하원 군사위원회와 외교위원회 등에서 활약했다.

중진 대열에 들어선 김 의원은 워싱턴 정가에서 목소리를 키우며 한국계 미국 정치인이 가보지 못한 길을 개척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당선을 확정지은 미셸 스틸 의원과 함께 한국 이름 '순자'로 잘 알려진 매릴린 스트리클런드와 영 김 의원은 다음 회기에서 재선 여성 의원으로서 활약을 펼칠 전망이다.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연방하원의원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그동안 워싱턴주를 대표하는 첫 한국계이자 흑인 여성 의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의정 활동을 펼쳤다.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당선 소감에서 "미국 사회에서 한국계 미국인의 목소리를 키우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목표"라며 "더 많은 미국인이 한국의 문화와 역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영 김 의원은 친한파인 에드 로이스 전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20년 넘게 일하며 정치력을 키웠다.
그는 연방의회 입성 이후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활약하며 한미의원연맹 부활에 앞장섰고, 앞으로도 한미관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틸 의원도 한국계 의원들의 역할과 관련해 "외교관처럼 한국과 미국을 연결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며 "이를 통해 한미 동맹이 더 돈독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74
 이재명, 모친 빈소 찾은 김성태 측근에 “김 회장 꼭 만날 것”
2023-01-28 34
2673
 117만 취약가구 에너지바우처 30만원…160만가구 가스비할인 2배
2023-01-26 17
2672
 폼페이오 "김정은, 中 위협 방어하는데 주한미군 필요하다 말해"
2023-01-25 13
2671
 연휴 마지막날 정말 춥다…서울 아침 체감온도 '-26도
2023-01-24 22
2670
 잠든 돈 82억 찾아가세요..."혹시나 했더니 나도 3000만원"
2023-01-22 15
2669
 미일 정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확인…한미일 협력 강화"
2023-01-14 46
2668
 "김인섭과 통화 안 했다"던 정진상, 1년간 115차례 통화
2023-01-04 103
2667
 "아낀다" 에펠탑 불도 끈 파리…한국, 문 열고 난방 틀어댄다
2023-01-02 51
2666
 중국인 단기비자 중단… 인천공항 입국만 허용
2022-12-31 55
2665
 안철수 “난 尹정부 연대보증인, 단일화 옳았다면 손잡아 달라”
2022-12-26 62
2664
 요즘 한강엔 이게 생겼다...'-22도 혹한'인데 얼지 않는 이유
2022-12-24 48
2663
 '빌라왕' 뺨치는 2천700채 '건축왕'…266억 전세 사기
2022-12-23 43
2662
 불경기에 이웃사랑도 ‘꽁꽁’… 봉사 줄고 후원도 뚝
2022-12-22 45
2661
 독감 의심환자 한주새 75% 급증… “65세이상 백신 연내 접종을”
2022-12-21 40
2660
 남욱 “모든 건 이재명의 의지에 따라 이뤄져… 우리는 끌려간 것”
2022-12-10 142
2659
 박지원 "서훈 안보실, 월북 결론…난 공무원 빚 발표 반대"
2022-12-03 381
2658
 “쌍방울-아태협, 北 요청 받고 경기도가 낼 경협비용 50억 대납”
2022-12-02 87
2657
 尹 "5대 우주강국 도약…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겠다"
2022-11-28 126
2656
 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할 국무회의 내일 직접 주재
2022-11-26 119
2655
 “집값 수억 내려도 종부세는 올랐다”
2022-11-22 11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4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