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韓, 쿠바와 외교관계 수립…"북한 방해에 맞서 전격 발표"

등록일: 2024-02-15 05:50

< 韓, 쿠바와 외교관계 수립…"북한 방해에 맞서 전격 발표" >
韓, 쿠바와 외교관계 수립…"북한 방해에 맞서 전격 발표"
북한 '형제국'서 우리나라 수교 국가로…193번째 수교국
한국·쿠바 유엔대표부가 외교 공한 교환…공관 개설 등 후속 조치 논의 예정
정부 핵심관계자 "쿠바, 북한에 알리지않고 수교하고 싶어한듯"

뉴욕 유엔 본부
한국이 지금껏 외교관계가 없었던 쿠바와 전격적으로 수교했다.
한국과 쿠바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양국 유엔 대표부가 외교 공한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공식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중남미 국가 중 유일한 미수교국이었던 쿠바와 수교는 한국의 외교 지평 확대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쿠바는 한국의 193번째 수교국이 됐다. 이에 따라 유엔 회원국 중 미수교국은 시리아만 남게 됐다.

쿠바는 1949년 대한민국을 승인했지만 1959년 쿠바의 사회주의 혁명 이후 양국 간 교류는 단절됐다.
공산주의 국가 쿠바는 북한의 '형제국'으로 불리며, 한국과는 공식 수교 관계를 맺은 적이 없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꾸준히 수교를 위한 물밑 작업을 해왔다"며 "북한이 수십 년 동안 수교를 방해해왔으니 이번에 전격적으로 빨리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쿠바가 우리나라와의 경제 협력이나 문화 교류에 목말라 있었던 만큼, 북한에 알리지 않고 우리나라와 수교하고 싶어한 듯하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우리나라와 수교하지 않고 북한과 단독 수교한 국가는 기존 세 곳에서 팔레스타인, 시리아 2곳으로 줄었다.

외교부는 쿠바와 수교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및 한국 기업 진출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양국 간 실질 협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쿠바를 방문하는 한국 국민에 대한 체계적인 영사 조력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까지 연간 약 1만4천 명의 한국인이 쿠바를 방문했다.

현재 쿠바에는 일제 강점기 시기에 이주한 한인 후손 1천100여명이 거주 중이다.
양국은 향후 상호 상주공관 개설 등 수교 후속 조치를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양국은 북한의 반발과 방해 공작 가능성 등을 감안해 물밑에서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지난 2016년 당시 윤병세 외교장관이 최초로 쿠바를 공식 방문하면서 수교 의사를 전달했다.

쿠바 혁명 승리 기념식에서 연설하는 라울 카스트로
라울 카스트로 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산티아고에서 쿠바혁명(1953.7.26-1959.1.1) 승리 65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다 단상 앞의 깃발을 바라보고 있다. 쿠바는 체 게바라, 알베르트 바요, 피델 카스트로, 카밀로 시엔푸에고스 등이 1959년 1월 1일 산티아고에서 풀헨시오 바티스타 정권을 무너뜨린 날을 기념일로 기린다

韓, ‘북한 형제국’ 쿠바와 수교… 대북압박 효과 기대
양국 주유엔대표부 외교공한 교환
“중남미 외교 강화 중요한 전환점”
韓 '北 형제국' 쿠바와 수교…김정은, 한·중수교 급 '충격' 예상

'형제국마저'…당황했을 북한의 반응 주목
북한-쿠바, '김일성-카스트로' 우애 바탕 수교 64주년…최근까지도 돈독한 관계
장관들도 국무회의 전까진 몰랐다, 극비로 진행된 쿠바 수교
수교안 종이로 보고, 의결 후 모두 회수

64년 공들인 '형제국'마저…'韓·쿠바 수교' 충격의 북, 입 다물었다
한국-쿠바 수교하자 북한은 ‘기시다 방북’ 운 띄웠다
김여정, 15일 담화 발표
“일 정치적 결단 내리면
총리 평양 방문날 올 수도”

“느려도 멈추진 말자”… 쿠바 재즈 틀어놓고 고위급 만났다
박진 前외교장관이 말하는 한국·쿠바 수교 막전막후
“수교합시다” 이달 5일 쿠바서 극비 전화 날아
[韓-쿠바 수교]
‘007 작전’ 같았던 韓-쿠바 수교 협상
작년 3차례 고위인사 비공개 접촉… 쿠바, ‘형제국’ 北 반발-방해 우려해
“외부 공개 땐 책임 묻겠다” 압박… 韓, 美측에도 수교 당일에야 알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810
 윤재옥, 중진 당선인 간담회…총선 참패 수습책 모색
2024-04-13 20
2809
 이준석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겠다…인재영입과 지방선거 준비”
2024-04-11 27
2808
 투표하는 당신이 대한민국의 수호자다
2024-04-10 14
2807
 이길여 가천대 총장의 편지 “6·25 때도 수업… 의대생 돌아오라”
2024-04-09 11
2806
 대만 강진 사망 16명으로 늘어…남은 실종자 3명 수색 계속
2024-04-03 52
2805
 “우주 신약 시대 신호탄”…美스타트업, 우주에서 약 생산 후 지구 귀환 성공
2024-04-02 28
2804
 홍준표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절대 못 이겨"
2024-04-01 33
2803
 왕년의 야구스타 '핸섬보이' 박노준…3번째 대학 총장 비결은?
2024-03-31 26
2802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감시 못한다…15년만에 전문가패널 중단
2024-03-29 19
2801
 손준호, 올여름 그라운드 복귀 희망…"몸무게 73㎏ 그대로"
2024-03-27 32
2800
 尹 "보건의료 분야를 안보 치안과 같은 반열에 두겠다"
2024-03-20 80
2799
 시부모와 함께 일반석 앉은 오타니 아내…日서 주목한 검소함
2024-03-16 64
2798
 김밥 팔아 모은 전재산 내놓고 하늘로 떠난 박춘자 할머니
2024-03-13 44
2797
 “순직 소방관 아들 기억되길” 5억 장학금
2024-03-13 64
2796
 BBC 서울특파원 "막대한 재정 투입, 저출산 해결 효과 없어"
2024-03-08 59
2795
 "니키 헤일리, 하차 결정"…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 확정
2024-03-05 75
2794
 김정은 집무실도 찍었다…軍 "정찰위성1호 정상 작동"
2024-03-03 53
2793
 '비명' 이인영·전해철 살린 민주, '文明충돌' 확전자제?
2024-03-02 46
2792
 4·10총선 선거구 획정안 국회 통과…전북 대신 비례 1석 축소
2024-03-01 48
2791
 같은 날 형사재판 각각 출석한 이재명 부부…나란히 혐의 부인
2024-02-26 6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41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