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등록일: 2022-11-16 05:51

<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3선 1명, 재선 3명 탄생…한미 관계에서 역할론 기대
연임에 성공한 한국계 연방하원의원 4인방
[왼쪽부터 미셸 박 스틸,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영 김, 앤디 김 의원.

미국 중간선거에서 한국계 미국 연방하원의원 4명이 모두 연임에 성공했다.
앤디 김(40·민주·뉴저지), 매릴린 스트리클런드(59·민주·워싱턴), 영 김(59·공화·캘리포니아) 의원에 이어 미셸 박 스틸(67·공화·캘리포니아) 의원이 15일(현지시간) 재선을 확정했다.

캘리포니아주 45지구에 출마한 스틸 의원은 개표가 78% 진행된 현재 53.8%를 득표해 민주당의 제이 첸 후보(득표율 46.2%)를 7.6% 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개표 이후 계속해서 선두를 유지한 스틸 의원은 그동안 우편투표 집계 지연으로 선거 승리를 확정 짓지 못했으나 AP 통신은 이날 그를 당선자로 호명했다.
지난 8일 중간선거 실시 이후 일주일만이다.

미셸 박 스틸 연방하원의원
1955년 서울에서 태어난 스틸 의원은 1976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고, 1992년 LA 폭동 사태로 한인들의 삶의 터전이 무너져 내리는 모습을 보고 정계 입문을 결심했다.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캘리포니아에서 공화당 소속으로 출마, 2006년 이후 이번 중간선거까지 6번을 내리 승리해 한인 사회에서 선거의 여왕이란 별칭을 얻었다.
그는 당선 소감에서 "저를 믿어준 유권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근로자 가정의 아메리칸드림이 존속할 수 있도록 계속 일할 것이다. (의회에) 일하러 가자"라고 말했다.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한인 사회는 이번 중간선거에서 3선 의원 1명과 재선 의원 3명을 배출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미국 중앙 정치권에서 '코리안 파워'를 굳건히 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앤디 김 의원은 1996년 김창준 전 하원의원 이후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3선 고지에 올랐다.
김 의원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역임한 안보 전문가로, 의회 입성 후에도 전공을 살려 하원 군사위원회와 외교위원회 등에서 활약했다.

중진 대열에 들어선 김 의원은 워싱턴 정가에서 목소리를 키우며 한국계 미국 정치인이 가보지 못한 길을 개척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당선을 확정지은 미셸 스틸 의원과 함께 한국 이름 '순자'로 잘 알려진 매릴린 스트리클런드와 영 김 의원은 다음 회기에서 재선 여성 의원으로서 활약을 펼칠 전망이다.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연방하원의원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그동안 워싱턴주를 대표하는 첫 한국계이자 흑인 여성 의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의정 활동을 펼쳤다.
스트리클런드 의원은 당선 소감에서 "미국 사회에서 한국계 미국인의 목소리를 키우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목표"라며 "더 많은 미국인이 한국의 문화와 역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영 김 의원은 친한파인 에드 로이스 전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20년 넘게 일하며 정치력을 키웠다.
그는 연방의회 입성 이후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활약하며 한미의원연맹 부활에 앞장섰고, 앞으로도 한미관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틸 의원도 한국계 의원들의 역할과 관련해 "외교관처럼 한국과 미국을 연결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며 "이를 통해 한미 동맹이 더 돈독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57
 尹 "5대 우주강국 도약…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겠다"
2022-11-28 14
2656
 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할 국무회의 내일 직접 주재
2022-11-26 37
2655
 “집값 수억 내려도 종부세는 올랐다”
2022-11-22 36
2654
 안철수 “민주, 1400만 개미 아우성 경청해야” 금투세 유예 촉구
2022-11-20 32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2022-11-16 53
2652
  외교 문제 비화하나 희생자 명단 공개에 외국 정부도 항의…
2022-11-16 29
2651
 “이런 천둥 번개는 처음”…‘깜짝’ 낙뢰에 신호등도 줄줄이 먹통
2022-11-15 21
2650
 서울대 7년 연속 1위…건국대, 29년만에 사상 첫 톱10 진입 [2022 대학평가]...
2022-11-14 33
2649
 김포에 4만6천호 신도시급 신규택지…지하철 5호선 연장
2022-11-10 47
2648
 SSG 한국시리즈 정상 정복…무결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2022-11-08 51
2647
 택시 심야할증 오후 10시부터…기본료 인상, 거리도 400m 줄인다
2022-11-08 45
2646
 한반도 '심판의날 항공기' 떴다…"北에 응징 능력 보인 것"
2022-11-08 49
2645
 폐교에 체험관-생태공원 짓자… 의성 산골마을이 살아났다
2022-11-06 63
2644
 美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격 전개…北, 탄도미사일 4발로 반발
2022-11-03 66
2643
 한미 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연장…北 도발에 맞불
2022-10-28 82
2642
 안철수 "모든 경험 쏟아부어 당과 나라 바로 서게 할 것"
2022-10-27 80
2641
 檢 “서훈 지시따라 자진월북 판단” 진술 확보
2022-10-22 91
2640
 ANOC 서울 총회 개막…윤 대통령 국제 스포츠 무대 데뷔
2022-10-19 264
2639
 난장판 된 법사위 대검 국감…與 단독 개의에 野 고성 항의
2022-10-18 57
2638
 '서해피격' 前국방장관·前해경청장 구속영장…21일 심문
2022-10-14 6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3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