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이런 천둥 번개는 처음”…‘깜짝’ 낙뢰에 신호등도 줄줄이 먹통

등록일: 2022-11-15 21:44

< “이런 천둥 번개는 처음”…‘깜짝’ 낙뢰에 신호등도 줄줄이 먹통 >
“이런 천둥 번개는 처음”…‘깜짝’ 낙뢰에 신호등도 줄줄이 먹통
수도권 낙뢰
15일 저녁 8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모래내로를 지나가던 한 주민은 “번개 칠 때 눈앞이 안보이고 신호등이 나가있었다”며 “번개가 이렇게 번쩍이는 것은 살면서 처음 본다”고 했다. .
15일 저녁 기상청은 트위터에 “서울·인천·경기도는 시간당 1∼3㎜의 비가 내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으며, 경기북서부와 서울에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상청은 “비는 오늘(15일) 자정까지 이어지겠으며, 경기남부는 내일 새벽까지 가끔 비가 내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했다.

갑작스러운 낙뢰로 트위터에는 ‘천둥소리’ ‘천둥 번개’ 등이 실시간 트렌드로 오르기도 했다. 이날 저녁 8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모래내로를 지나가던 한 주민은 “번개 칠 때 눈앞이 안보이고 신호등이 나가있었다”며 “번개가 이렇게 번쩍이는 것은 살면서 처음 본다”고 했다. “깜짝 놀랐다”, “신호등이 고장났다”는 게시글이 빗발쳤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미사일 떨어진 줄 알았다. 불이 켜져있는데도 번쩍거리는 게 바로 눈 앞에…. 천둥소리도 뭐 무너진 줄 알았다”고 했다. 서울 시내에선 마포구 서교동과 아현동, 여의도, 용산 등에서 신호등이 고장났다는 증언이 잇따랐다.

낙뢰가 발생했을 때에는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집안에서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국민재난안전포털을 보면, 낙뢰가 발생했을 때에는 △낙뢰 예보시 외출을 삼가고 외부에 있을 땐 자동차 안, 건물 안, 지하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 △전기제품의 플러그를 빼고 1m이상 거리를 유지 △산 위 암벽이나 키 큰 나무 밑은 위험하므로 낮은 자세로 안전한 곳으로 빨리 대피 △등산용 스틱이나 우산 같이 긴 물건 몸에서 멀리 떼기 △평지에서는 몸을 낮게하고 물기가 없는 움푹 파인 곳으로 대피 △골프, 낚시 등 야외활동 중일 때 장비를 몸에서 떨어뜨리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등의 수칙을 안내했다. 번개가 친 이후 30초 이내에 천둥이 울리면, 즉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 및 마지막 천둥소리가 난 후 30분 정도 더 기다린 후에 움직여야 한다는 수칙도 있다.

“미사일 떨어진 줄”… 퇴근길 천둥번개에 시민들 화들짝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57
 尹 "5대 우주강국 도약…광복 100주년 화성에 태극기 꽂겠다"
2022-11-28 15
2656
 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할 국무회의 내일 직접 주재
2022-11-26 37
2655
 “집값 수억 내려도 종부세는 올랐다”
2022-11-22 37
2654
 안철수 “민주, 1400만 개미 아우성 경청해야” 금투세 유예 촉구
2022-11-20 33
2653
 한국계 美하원의원 4명 모두 연임…미셸 스틸도 재선 성공
2022-11-16 54
2652
  외교 문제 비화하나 희생자 명단 공개에 외국 정부도 항의…
2022-11-16 29
 “이런 천둥 번개는 처음”…‘깜짝’ 낙뢰에 신호등도 줄줄이 먹통
2022-11-15 21
2650
 서울대 7년 연속 1위…건국대, 29년만에 사상 첫 톱10 진입 [2022 대학평가]...
2022-11-14 33
2649
 김포에 4만6천호 신도시급 신규택지…지하철 5호선 연장
2022-11-10 47
2648
 SSG 한국시리즈 정상 정복…무결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2022-11-08 51
2647
 택시 심야할증 오후 10시부터…기본료 인상, 거리도 400m 줄인다
2022-11-08 45
2646
 한반도 '심판의날 항공기' 떴다…"北에 응징 능력 보인 것"
2022-11-08 49
2645
 폐교에 체험관-생태공원 짓자… 의성 산골마을이 살아났다
2022-11-06 63
2644
 美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격 전개…北, 탄도미사일 4발로 반발
2022-11-03 66
2643
 한미 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연장…北 도발에 맞불
2022-10-28 82
2642
 안철수 "모든 경험 쏟아부어 당과 나라 바로 서게 할 것"
2022-10-27 80
2641
 檢 “서훈 지시따라 자진월북 판단” 진술 확보
2022-10-22 91
2640
 ANOC 서울 총회 개막…윤 대통령 국제 스포츠 무대 데뷔
2022-10-19 264
2639
 난장판 된 법사위 대검 국감…與 단독 개의에 野 고성 항의
2022-10-18 57
2638
 '서해피격' 前국방장관·前해경청장 구속영장…21일 심문
2022-10-14 6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3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