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어린이·임신부·고령자 대상

등록일: 2022-09-21 05:31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어린이·임신부·고령자 대상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어린이·임신부·고령자 대상
생후 6개월∼만 13세 이하 어린이부터 순차로 접종 시작
방역당국, 모더나 2가 백신 등 동절기 접종계획 발표

'어린이부터' 독감백신 접종 시작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21일부터 어린이, 임신부,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질병관리청은 이날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2022-2023절기 독감 국가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독감에 걸렸을 때 합병증 발생과 중증화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다.
생후 6개월 이상 만 13세 이하 어린이(2009.1.1∼2022.8.31 출생), 임신부, 만 65세 이상 어르신(1957.12.31 이전 출생)이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접종 시기는 대상자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중 독감 백신을 생애 처음으로 맞는 어린이가 첫 대상자다. 이들은 백신을 2번 맞아야 하므로 가장 먼저 이날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접종을 할 수 있다.

그 외 어린이(1회 접종 대상자)와 임신부는 다음 달 5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접종할 수 있다.
만 75세 이상은 다음 달 12일, 만 70∼74세는 다음 달 17일, 만 65∼69세는 다음 달 20일 접종을 시작한다. 그러나 어린이, 임신부와 달리 올해 12월 31일 접종 기간이 끝난다.

독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 대상자별 접종 시기
접종은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지정 위탁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다. 가까운 위탁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kdca.go.kr)에서 검색할 수 있다.

어린이 중 계란 아나필락시스나 중증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는 의사 소견서나 진단서 등을 지참하고 지정된 보건소와 위탁의료기관에 가면 세포배양 독감 백신으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질병청은 지난 2년간 독감이 유행하지 않았으나, 올해는 지난 16일부터 독감 유행주의보가 이미 발령된 만큼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독감에 대한 자연면역이 감소해 독감 유행이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독감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자가 아닌 사람은 일선 의료기관에서 유료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지자체에 따라 독감 접종 비용을 추가로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는 경우가 있어 자신이 사업 대상자에 해당하는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하는 것이 좋다.
국가에서 무료로 지원하는 백신과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유료 백신은 구매 방법의 차이만 있을 뿐 종류는 다르지 않다고 질병청은 설명했다.

광주 북구보건소 독감 백신 점검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하루 전날인 20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접종실에서 감염병예방팀 직원들이 관내 의료기관에 추가 공급할 백신의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21일부터 생후 6개월부터 만13세 이하 어린이를 대상으로 독감 국가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질병청은 독감 백신과 코로나19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권근용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국외 권고기준과 해외와 국내의 이상반응 모니터링 결과, 동시 접종에 대한 위험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같은 날 양팔에 각각 접종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접종 후 일부 국소 반응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독감 백신과 코로나19 백신을 동시에 맞을 때는 각각 다른 부위에 접종해야 한다.
접종 후 이상반응이 생겼을 때는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에서 신고하면 된다. 정부는 인과성이 인정되는지 등을 검토해 피해를 보상할 계획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모더나 2가 백신 접종 계획을 포함한 동절기 접종 계획을 이날 브리핑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모더나 2가 백신은 오미크론 변이에도 대응하도록 개발된 백신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9일 모더나의 코로나19 2가 백신 '모더나스파이크박스2주' 81만회 분량에 대한 국내 판매를 최종 승인한 바 있다.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36
 美항모, 北IRBM 도발에 동해로 긴급 출동…"한미동맹 결연 의지"
2022-10-04 12
2635
 서울대 정원 4분의 1, 지방 국립대 편입생으로 채운다면
2022-10-03 7
2634
 '마스크 빗장 풀린 주말' 봇물터진 전국 축제장 민얼굴로 '활짝'
2022-10-02 13
2633
 與 “날치기” 전원퇴장… 정의당도 “민주당의 나쁜 촌극” 비판
2022-09-30 18
2632
 국토부 장관의 '집값 계산'…서울 40% 더 내려야 한다
2022-09-28 24
2631
 아베 국장에 G7 정상 모두 불참…힘빠진 기시다의 ‘조문 외교’
2022-09-27 27
2630
 “서방 전체와 싸우는중” 궁지몰린 푸틴, 핵 앞세워 전세 역전 노려
2022-09-23 35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어린이·임신부·고령자 대상
2022-09-21 38
2628
 與, '양두구육·신군부' 이준석 추가징계 돌입…제명 관측
2022-09-19 44
2627
 美 “우리만 첨단산업 손놔 뒤처져… 손해 불사하고 공급망 재편”
2022-09-17 39
2626
 尹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하라” 지시
2022-09-12 73
2625
 3년만에 '거리두기 없는' 추석…성묘·나들이 인파 북적
2022-09-10 50
2624
 권성동, 5개월만 사퇴…"혼란 조기수습 못해 책임통감"
2022-09-03 83
2623
 안철수도 권성동 사퇴 촉구 "민심과 싸워 이긴 정권 없다"
2022-08-29 83
2622
 尹대통령 76억4천만원 신고…김여사 명의 71억
2022-08-26 75
2621
 불황인데 기업은 구인난… 한국도 ‘고용있는 침체’
2022-08-23 83
2620
 代 이어 보존되는 한국 ‘맛의 씨’…
2022-08-21 83
2619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첫 회의서 고개 숙인 국민의힘 비대위
2022-08-16 91
2618
 與, 권성동 원내대표 재신임…尹측근 주기환 등 비대위 인선
2022-08-09 115
2617
 박순애 부총리, 임명 35일만에 사퇴…尹정부 장관 첫 사임
2022-08-08 25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2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