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제목: 3년만에 '거리두기 없는' 추석…성묘·나들이 인파 북적

등록일: 2022-09-10 17:08

< 3년만에 '거리두기 없는' 추석…성묘·나들이 인파 북적 >
3년만에 '거리두기 없는' 추석…성묘·나들이 인파 북적
태풍 피해 컸던 경북 포항선 합동차례…수해복구 구슬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처음 맞는 추석인 10일 오후 광주 북구 영락공원묘지에서 성묘객들이 성묘를 하고 있다.
3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맞이한 추석인 10일 전국의 공원묘지에는 성묘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인천의 대표적인 공설묘지인 인천가족공원은 이날 개방시간을 오전 8시에서 6시로 앞당긴 가운데 오전에만 성묘객 7만여 명이 찾은 것은 추산됐다.
광주 시립묘지에도 이른 아침부터 성묘객의 발길이 이어져 영락공원에 2만4천여 명, 망월공원에 1만3천여 명이 각각 방문해 조상을 추모했다.

전북 전주 효자공원묘지에는 이른 아침부터 성묘객이 몰려 오전 11시께 이미 주차장이 꽉 차기도 했다. 전주시설관리공단은 이날 하루 2만5천여명이 효자공원묘지에 다녀갈 것으로 예상하면서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규모라고 밝혔다.
부산영락공원과 경기 화성시 추모공원, 대전추모공원, 강원 강릉공원묘원 등 전국 공원묘지마다 성묘객이 몰리면서 인근 도로에서 차량정체 현상을 빚었다.

성묘 가는 차량으로 가득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처음 맞는 추석인 10일 오후 광주 북구 영락공원묘지에서 성묘객들의 차량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주요 관광지에도 나들이 인파로 북적였다.
전통 테마파크인 경기 용인 한국민속촌은 나들이 인파로 종일 붐볐다. 방문객들은 성주고사, 송편 만들기, 차례상 차리기 등 전통문화를 체험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고, 한복차림 사진으로 추억을 쌓았다.
제주 성산일출봉과 천지연폭포 등 주요 관광지와 해수욕장, 해안도로에는 차례를 마친 가족단위 나들이객과 연휴를 맞아 제주를 찾은 관광객 등의 발길이 이어졌다.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과 제주민속촌 등에서는 가족·친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 행사가 진행됐다.

남산골 한옥마을 '북적북적'
추석인 10일 오후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시민들이 '조선서커스 솟대쟁이패 : 백희' 공연을 보고 있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과 동해안 주요 해수욕장, 울산 간절곶, 대전 도심 놀이공원인 오월드, 전북 전주 한옥마을 등에도 가족단위 나들이 인파로 북새통을 이뤘다.
설악산과 치악산, 오대산, 속리산, 월악산 등 전국의 유명산에도 성큼 다가온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려는 등산객들로 붐볐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할퀴고 간 경북 포항에서는 이재민들이 이날 오전 복구작업을 잠시 멈추고 복지회관 등에서 합동 차례를 지냈다.

한가위인 10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 다목적복지회관에서 태풍 피해 이재민들이 포항시에서 마련한 차례상으로 합동 차례를 지내고 있다.
포항시 남구 대송면 다목적복지회관에서 100여 명과 함께 합동 차례를 지낸 이재민 정해수(85) 씨는 "이렇게 (조상에게) 술잔이라도 올려서 다행"이라며 차례상을 마련해준 공무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대구·경북의 수해 지역에서는 이날 오후에도 주민들이 복구작업을 계속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연휴 막바지, 관광지마다 인파…귀경 차량에 상행선 정체

가을 산, 해안 명소, 쇼핑몰 등 활기…기차역·터미널 '북적'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36
 美항모, 北IRBM 도발에 동해로 긴급 출동…"한미동맹 결연 의지"
2022-10-04 12
2635
 서울대 정원 4분의 1, 지방 국립대 편입생으로 채운다면
2022-10-03 7
2634
 '마스크 빗장 풀린 주말' 봇물터진 전국 축제장 민얼굴로 '활짝'
2022-10-02 13
2633
 與 “날치기” 전원퇴장… 정의당도 “민주당의 나쁜 촌극” 비판
2022-09-30 18
2632
 국토부 장관의 '집값 계산'…서울 40% 더 내려야 한다
2022-09-28 24
2631
 아베 국장에 G7 정상 모두 불참…힘빠진 기시다의 ‘조문 외교’
2022-09-27 27
2630
 “서방 전체와 싸우는중” 궁지몰린 푸틴, 핵 앞세워 전세 역전 노려
2022-09-23 35
2629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어린이·임신부·고령자 대상
2022-09-21 38
2628
 與, '양두구육·신군부' 이준석 추가징계 돌입…제명 관측
2022-09-19 44
2627
 美 “우리만 첨단산업 손놔 뒤처져… 손해 불사하고 공급망 재편”
2022-09-17 38
2626
 尹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하라” 지시
2022-09-12 72
 3년만에 '거리두기 없는' 추석…성묘·나들이 인파 북적
2022-09-10 49
2624
 권성동, 5개월만 사퇴…"혼란 조기수습 못해 책임통감"
2022-09-03 83
2623
 안철수도 권성동 사퇴 촉구 "민심과 싸워 이긴 정권 없다"
2022-08-29 83
2622
 尹대통령 76억4천만원 신고…김여사 명의 71억
2022-08-26 75
2621
 불황인데 기업은 구인난… 한국도 ‘고용있는 침체’
2022-08-23 83
2620
 代 이어 보존되는 한국 ‘맛의 씨’…
2022-08-21 83
2619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첫 회의서 고개 숙인 국민의힘 비대위
2022-08-16 91
2618
 與, 권성동 원내대표 재신임…尹측근 주기환 등 비대위 인선
2022-08-09 115
2617
 박순애 부총리, 임명 35일만에 사퇴…尹정부 장관 첫 사임
2022-08-08 25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2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