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41, 1 / 42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제 목    이영표, 또 소신발언 "홍명보 선임, 행정적으로 상당히 문제"
이영표, 또 소신발언 "홍명보 선임, 행정적으로 상당히 문제"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울산HD 감독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 것과 관련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이 재차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축구협회 부회장을 지낸 이영표 해설위원은 9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포옛(전 그리스 국가대표 감독), 바그너(전 노리치 감독), 홍명보 감독님 이렇게 세 분에게 의사를 물었었고 원래의 절차는 기존에 있는 전력강화위원들과 소통을 하고 난 이후에 발표를 했어야 된다”며 “그 과정이 생략됐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또 감독을 뽑는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의 보안 문제가 제기된 점을 언급하면서 “제가 볼 때는 이것은 행정적으로 상당히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애초에 국내 감독을 뽑으려 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확인한 바로는 그건 분명히 아니었다”면서 “저는 2002년 월드컵 때 좋은 외국인 감독 1명이 팀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직접 경험을 했다. 20년 만에 지금 손흥민, 황희찬, 황인범, 김민재, 이강인, 이재성 이렇게 황금세대가 나타났는데 이 황금세대에다가 정말 외국인 감독이 한 분 오시면 ‘2026년 월드컵에서 정말 좋은 일이 일어나지 않을까’라는 기대가 저는 있었다. 저는 사실 엄청난 기대를 했었다”고 했다.

특히 이영표 해설위원은 “이번 감독 선임 과정에서 협회가 여러 가지 행정적인 실수를 했다”며 “실수가 반복되면 그것은 실수가 아니라 실력이 될 수도 있다. ‘어떤 전체적인 변화가 필요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전날(8일) K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홍명보 감독 선임에 대해 “K리그 팬들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이해할 수도 없는 결정”이라며 “이런 결정이 과연 대표팀에 대한 지지로 이어질 수 있을지 상당히 의문이 든다”고 했다.

한편, 홍명보 감독은 2026년 6월 열리는 북중미 월드컵이 끝나도 감독직을 이어간다. 2027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까지 임기가 보장됐다. 홍명보 감독은 정확한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외국인 감독 수준의 연봉을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윗   글   8남매 키우며 15년째 학교에 기부…“애들 쭉 누워 자는 것만 봐도 뿌듯”  
  아랫글   “주3일 출근·이틀 재택”…‘하이브리드 근무’ 띄운 원희룡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