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1041, 1 / 42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제 목    ‘추운나라’ 러시아 펄펄 끓어…모스크바 134년만의 폭염



‘추운나라’ 러시아 펄펄 끓어…모스크바 134년만의 폭염
지난 2일 폭염이 덮친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모습. EPA연합뉴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가 이틀 연속 최고 기온을 경신하는 등 기록적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4일 러시아 포보스 기상센터에 따르면 지난 3일 모스크바의 기온은 섭씨 32.7도로 7월 3일 기준 최고 기온을 기록했던 1917년보다 0.5도 더 높다.

2일 기온은 32도로 1890년 7월 2일의 최고 기온(31.9도)을 134년 만에 깨트렸다.

혹한의 날씨로 유명한 모스크바의 여름철 평균 온도는 20도였다. 때때로 10도까지 떨어지는 서늘한 날도 있었다. 이런 모스크바가 올여름 들어 최고 기온을 연속 경신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포보스는 자체 기상 뉴스에서 “전례 없는 더위로 모스크바강의 수온은 흑해보다 높아졌다”며 흑해 연안 겔렌지크와 모스크바강의 수온이 각각 22도, 24도라고 전했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4일 노인과 임산부, 어린이에게 외출 자체를 당부했다.

로이터 통신은 3일 “모스크바의 에어컨과 선풍기 수요, 아이스크림과 찬 음료의 판매량이 급증했다”며 일부 모스크바 지하철과 기차에서는 승객에게 생수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윗   글   팬들이 접어준 수천 마리 종이학… 1980년대 가요계서 날아오른 힘  
  아랫글   文청와대 출신 100명 치맥…"시점 미묘하다" 말 도는 까닭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