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697, 1 / 28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제 목    기적의 광부 “자부심 갖고 삽시다”…기품 있는 손글씨 700자
기적의 광부 “자부심 갖고 삽시다”…기품 있는 손글씨 700자
[전문] 감사로 가득 채운 퇴원 인사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221시간 만에 고립됐다가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62)씨가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했다. 사진은 퇴원 기자회견을 위해 박씨가 직접 작성한 감사 인사 글. 박정하씨 가족 제공, 연합뉴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221시간 만에 고립됐다가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62)씨가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했다. 사진은 퇴원 기자회견을 위해 박씨가 직접 작성한 감사 인사 글. 박정하씨 가족 제공, 연합뉴스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
지난달 26일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221시간 만에 고립됐다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62)씨는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했다. 그는 퇴원 기자 회견을 위해 200자 원고지 3.5매 분량의 글을 썼다. 반듯하고 힘 있는 필체로 꾹꾹 눌러쓴 그의 글에는 ‘감사’라는 단어가 9차례 반복된다.

“지금 이 자리에 건강한 모습으로 설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시작한 글은 구조 작업에 나선 119구조대·군부대를 비롯해 병원, 자원봉사자 등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 건강한 모습으로 이곳을 나갑니다. 하지만 전국 각지에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일하고 계시는 동료 광부 여러분은 아직도 어두운 막장에서 일을 하고 계십니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221시간 만에 고립됐다가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62)씨가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했다. 사진은 퇴원 기자회견을 위해 박씨가 직접 작성한 감사 인사 글. 박정하씨 가족 제공, 연합뉴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221시간 만에 고립됐다가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62)씨가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했다. 사진은 퇴원 기자회견을 위해 박씨가 직접 작성한 감사 인사 글. 박정하씨 가족 제공, 연합뉴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감사 인사를 마친 그의 시선은 자연스레 자신과 비슷한 처지인 전국의 광부들을 향했다. 박씨는 “부디 이런 사고가 반복되지 않길 바라며 정부와 각 관련 기관에 호소드립니다”며 “건실한 안전점검(과) 실태조사로 광부들이 안심하고 작업할 수 있는 작업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고 강조했다.

글은 오늘도 어두운 막장을 내려가는 동료들에 대한 ‘존경’과 ‘애정’으로 마무리된다. “마지막으로 전국에 광산 근로자 여러분, 여러분들은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룩한 산업전사입니다. 자부심을 갖고 일합시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고립됐다가 221시간 만에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씨가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하면서 이철우 경북지사로부터 커피믹스를 선물 받은 뒤 소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봉화군 아연 채굴 광산 매몰사고로 고립됐다가 221시간 만에 구조된 작업반장 박정하씨가 11일 오전 안동병원에서 퇴원하면서 이철우 경북지사로부터 커피믹스를 선물 받은 뒤 소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오늘 태어난 기분입니다"…생환광부들 일주일 만에 집으로



  윗   글   킹달러에 흔들린 오일머니…“중동, 식량 부족에 생필품도 동나”  
  아랫글   심해 1700m서 北미사일 건졌다…모래사장서 바늘 찾아낸 해군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