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악지역발전연구회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Total : 659, 1 / 27 pages  

이 름   
Homepage    http://www.gwanjiyun.com
제 목    손흥민이 전한 긍정의 힘 “인생이 레몬을 줄 때는 해트트릭을 하면 돼”
손흥민이 전한 긍정의 힘 “인생이 레몬을 줄 때는 해트트릭을 하면 돼”
길었던 무득점의 침묵을 해트트릭과 함께 깨뜨린 손흥민(토트넘)이 재치 있는 멘트로 자신감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2-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홈경기에서 3골을 넣으며 6-2 완승을 이끌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3-2로 앞선 후반 14분 히샬리송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고, 후반 28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올 시즌 첫 골을 뽑아냈다.

앞선 8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치다가 이 골로 마음의 짐을 덜은 손흥민은 후반 39분 멋진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넣었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2분 뒤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한 골을 더 추가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기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인생이 당신에게 레몬을 줄 때면, 해트트릭을 하면 된다”고 웃었다.
‘인생이 레몬을 줄 때는 레모네이드를 만들어라(When life gives you lemons, make lemonade)’는 현지 속담을 재치 있게 바꾼 표현이다. ‘인생의 시련(레몬)이 닥치더라도 시원하고 상큼한 레모네이드로 만들면 된다’는 긍정적인 손흥민의 마음가짐이 담긴 말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전까지 8경기(리그 6경기,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 모두 선발로 나왔지만 골을 넣지 못하면서 비판의 중심에 섰다. EPL 개막전에서 1도움을 올린 것이 전부였다. 몇 차례 골대를 때리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부진한 손흥민을 선발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실제로 레스터전에서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발에서 빠졌던 손흥민이지만 후반에 들어가 자신의 능력을 입증했다. 첫 골을 넣은 뒤에도 기뻐하지 않았던 그는 2번째 득점을 기록한 뒤 입에 손가락을 대며 ‘쉿’ 하는 세리머니로 그 동안의 비판에 대응했다. 이어 마침내 해트트릭을 달성한 뒤 특유의 ‘찰칵’ 세리머니도 선보였다.

교체로 들어가 해트트릭을 기록한 손흥민은 자신의 SNS에 속담을 패러디하며 시련에 굴하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손흥민은 “지지해준 모든 팬들과 서포터들에게 감사드린다. 사랑한다”고 미소를 지었다.



  윗   글   남한 면적, 10년 간 여의도 98배만큼 커졌다  
  아랫글   文정부 태양광 비리 1847억 쇼크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